ezday
無中生有(무중생유)
100 뚜르 2021.02.27 09:28:53
조회 224 댓글 0 신고

 

無中生有(무중생유)

 

無:없을 무, 中:가운데 중, 生:날 생, 有:있을 유.

어의: 최악의 상황에서도 솟아날 구멍을 만들어라.

아무것도 없는 가운데 있는 것을 만들어낸다는 뜻으로,

여기서는 위기를 맞았을 때 순발력 있게 대처하는 자세를 강조하는 말로 쓰인다.

 

출전: 손자병법(孫子兵法)

 

당나라의 간신 안록산(安祿山)이 반란을 일으켜 옹구성까지 진격해왔을 때였다.

장순이라는 장수가 성을 지키고 있었는데,

그는 몰려드는 반란군에 최선을 다해 대항했지만 가지고 있던 화살이 거의 떨어져 곤란을 겪게 되었다.

침통한 마음에 빠져 고민하던 장순에게 한 가지 묘책이 떠올랐다. 그는 즉시 병사들에게 명령을 내렸다.

“지금부터 허수아비를 만들고 그 허수아비에 군복을 입혀라!”

병사들은 즉시 군복 입힌 허수아비 수천 개를 새끼줄에 매달아 일시에 성 밖으로 떨어뜨렸다.

캄캄한 밤중에 수많은 군사들이 성 밑으로 내려오는 것을 본 반란군은 우왕좌왕하기 시작했다.

“적군이 성에서 내려왔다! 어서 빨리 화살을 쏘아라!”

장순은 화살을 맞은 허수아비를 다시 걷어 올려 수많은 화살을 확보했다.

그러나 이는 시작에 불과했다.

장순은 다음 날 밤 또다시 수천 명의 병사를 성 밖으로 내보냈다.

물론 어재 밤 작전에 속은 반란군은 더 이상 화살을 쏘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에 내려온 병사들은 허수아비가 아니라 진짜 군사들이었다.

무방비 상태였던 반란군들은 결국 허둥지둥 퇴각할 수밖에 없었다.

 

(이남훈 지음, ‘사자소통 네 글자로 끝내라’에서)

 

<서비의 놀이마당>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귀가 두 개인 까닭   뚜르 255 21.05.03
두려워 말고 도전하라   뚜르 201 21.05.03
사랑하는 이여, 함께 있으라   은꽃나무 145 21.05.03
5월의 초대  file 은꽃나무 125 21.05.03
운명을 기쁨으로 대한다   은꽃나무 118 21.05.03
♡ 우리가 줄 수 있는 것은   (2) 청암 129 21.05.03
자하연 팔당공원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70 21.05.03
나름다운 당신에게 전하는 말   네잎크로바 122 21.05.03
사랑이 왜 아픈지   대장장이 125 21.05.03
정화와 소통은 모든법칙의 기본   (1) 해맑음3 72 21.05.03
바람의 노래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86 21.05.03
잠시만 가만히 있어 보자  file (2) 하양 259 21.05.03
하지 않은 말보다  file (9) 하양 325 21.05.03
커피향 좋은 날에  file (4) 하양 274 21.05.03
5월 초록빛 실록의 계절  file 미림임영석 162 21.05.02
축을 생각한다   산과들에 113 21.05.02
아무도 살지 않아서 좋았다   산과들에 106 21.05.02
먼 곳   (2) 산과들에 149 21.05.02
깊은 잠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100 21.05.02
가슴에 있는 사랑  file 솔새 212 21.05.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