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여림
11 그도세상김용호 2021.01.25 00:54:02
조회 95 댓글 1 신고

여림


자주 옷을 빨면 쉽게 해진다는 말에 빨려고
내놓은 옷을 다시 입는 남편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일어나야 할 시간인데도 곤히 자고 있는
남편을 보면서 깨울까 말까 망설이며
몇 번씩 시계를 보는 아내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꽃 한 송이 꺾어다 화병에 꽂고 싶지만
이제 막 물이 오르는 나무가 슬퍼할까
꽃만 쓰다듬다 빈손으로 돌아오는 딸아이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옷가게에 가서 어울리지 않는 옷 한번 입어 보고는
그냥 나오지 못해 서성이며
머리를 긁적이는 아들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봄비에 젖어 무거워진 꽃잎이 불어오는
바람에 떨어질까 봐 물기를 조심스럽게
후후 불어 내는 소녀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사랑한다’고 말해 버린 그 한마디 말 때문에
헤어지고 싶지만 떠나지 못한 채
약속 장소로 향하는 여인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아이의 거짓말에 회초리를 들었지만
매 맞는 아이보다 가슴이 더 아파 회초리를
내던지고 아이를 끌어안는 어머니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가볍게 업을 수 있지만 업어 주면 몸이
더 약해져 다시는 외출을 못하실까 봐,
등 굽은 어머니의 작고 힘겨운
보폭을 맞추어 걷는 아들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출처 : 정용철 <마음이 쉬는 의자>중에서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보람 있는 바쁨에 감사   new 뚜르 41 06:57:48
모란 /박동수   new 뚜르 14 06:57:45
인생의 두 가지 목표   new 뚜르 16 06:57:40
월별 친구   new 은꽃나무 25 06:33:26
사랑하는 이여, 함께 있으라  file new 은꽃나무 23 06:33:23
어느 이별에게   new 은꽃나무 12 06:33:21
시크릿 과 정화   new 해맑음3 17 03:00:31
흑백사진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38 02:02:57
구름 택시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89 01:15:17
초록 기도   new 도토리 35 01:11:20
등대   new 도토리 17 01:09:48
절실한 사랑의 기도   new 도토리 36 01:07:54
여행  file new (1) 하양 64 00:33:37
오월의 장미  file new (1) 하양 58 00:30:32
내가 없는 삶은 어떤 의미도 없다  file new (1) 하양 74 00:29:03
오늘도 잘 지내셧나요?   new 김누리야 50 21.05.05
비정한 도시에 사는 죄   new 그도세상김용.. 38 21.05.05
싸락눈   new 산과들에 31 21.05.05
서풍이 되어   new 산과들에 42 21.05.05
친정   new 산과들에 30 21.05.0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