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첫눈에 반한 사랑
100 하양 2020.11.25 00:30:39
조회 621 댓글 6 신고

 

 

첫눈에 반한 사랑

 

갑작스러운 열정이 둘을 맺어주었다고

남녀는 확신한다.

그런 확신은 분명 아름답지만

불신은 더욱더 아름다운 법이다.

 

예전에 서로를 알지 못했으므로

그들 사이에 아무 일도 없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오래전에 스쳐 지날 수도 있었던

그때 그 거리나 계단, 복도는 어쩌란 말인가.

 

그들에게 묻고 싶다.

정말로 기억나지 않으냐고...

언젠가 회전문에서 마주쳤던 순간을?

인파 속에서 주고받던 죄송합니다란 인사를?

 

수화기 속에서 들려오던

잘못 거셨어요란 목소리를?

그러나 난 이미 그들의 대답을 알고 있다.

아니오, 기억나지 않아요.

 

이미 오래전부터

우연이 그들과 유회를 벌였다는 사실을 알면

그들은 분명 깜짝 놀랄 것이다.

 

그들은 스스로가 운명이 될 만큼

완벽하게 준비를 갖추지 못했다.

그렇기에 운명은 다가왔다가 멀어지곤 했다.

길에서 예고 없이 맞닥뜨리기도 하면서

낄낄거리고 싶은 걸 간신히 억누르며

옆으로 슬며시 그들을 비껴갔다.

 

신호도 있었고

표지판도 있었지만

무슨 소용이란 말인가

제대로 읽지 못했음에야.

어쩌면 삼년 전

아니면 지난 화요일,

누군가의 어깨에서 다른 누군가의 어깨로

나뭇잎 하나가 펄럭이며 날아와 앉았다.

 

누군가의 잃어버린 것을 다른 누군가가 주웠다.

어린 시절 덤불 속으로 사라졌던

바로 그 공인지 누가 알겠는가.

 

누군가가 손대기 전에

이미 누군가가 만졌던

문고리와 손잡이가 있었다.

수화물 보관소엔 여행 가방들이

서로 나란히 놓여 있다.

어느 날 밤, 깨자마자 희미해져 버리는

똑같은 꿈을 꾸다가 눈을 뜬 적도 있었다.

 

말하자면 모든 시작은

단지 계속의 연장일 뿐.

사건에 기록된 책은

언제나 중간부터 펼쳐져 있다.

 

- 비슬라바 쉼보르스카 - 

 

 

9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내 시詩는 -아무도 모르지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1 04:19:27
잠재의식의 정화능력   new 해맑음3 0 04:13:30
당신이 하늘이십니다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3 02:30:26
어머니의 사랑  file new (1) 하양 15 00:50:58
숲에게  file new (1) 하양 9 00:50:54
희망을 찾아서  file new (1) 하양 11 00:50:50
최수월시모음 61편/그도세상   new 그도세상김용.. 3 00:28:49
엄마   new 도토리 8 00:28:20
카네이션   new 도토리 7 00:26:16
엄마   new 도토리 9 00:24:04
최수월시모음 65편/그도세상   new 그도세상김용.. 2 00:13:11
낮인가요? 밤인가요?  file new 미림임영석 112 21.05.07
장미꽃 한다발  file new 은꽃나무 90 21.05.07
미움이 비처럼 쏟아질때  file new 은꽃나무 111 21.05.07
까닭 없이도 끄떡없이 산다   new 은꽃나무 116 21.05.07
깊은 계절에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45 21.05.07
당신 덕분에   new 뚜르 203 21.05.07
간접체험   new 뚜르 151 21.05.07
사랑하는 사람아 /오세영   new 뚜르 177 21.05.07
오늘도 잘 지내셧나요?   new 김누리야 96 21.05.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