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내 슬픔 저러하다 이름했습니다
100 하양 2020.11.25 00:30:33
조회 540 댓글 8 신고

 

 

내 슬픔 저러하다 이름했습니다

 

어제 나는 그에게 갔습니다

그제도 나는 그에게 갔습니다

그그제도 나는 그에게 갔습니다

 

미움을 지워내고

희망을 지워내고

매일 밤 그의 문에 당도했습니다

 

아시는지요, 그러나

그의 문은 굳게 닫혀 있었습니다

완강한 거부의 몸짓이거나

무심한 무덤가의 잡풀 같은

열쇠 구멍 사이로

나는 그의 모습을 그리고 그리고

그리다 돌아서면 그뿐,

 

문 안에는 그가 잠들어 있고

문밖에는 내가 오래 서 있으므로

말 없는 어둠이 걸어 나와

싸리꽃 울타리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어디선가

모든 길이 흩어지기 시작했고

나는 처음으로 하늘에게

술 한잔 권했습니다

하늘이 내게도 술 한잔 권했습니다

 

아시는지요, 그때

하늘에서 술비가 내렸습니다

술비 술술 내려 술강 이루니

아뿔사,

내 슬픔 저러하다 이름했습니다

 

아마 내일도 그에게 갈 것입니다

아마 모레도 그에게 갈 것입니다

열리지 않는 것은 문이 아니니

닫긴 문으로 나는 갈 것입니다

 

- 고정희 - 

10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5월의 러브레터   new 예향도지현 12 20:29:33
사랑은 그대의 따스한 얼굴   new 은꽃나무 61 15:42:42
떠날 준비   new 은꽃나무 39 15:42:37
내가 살아온 족적이 곧 내 운명   new 은꽃나무 52 15:42:33
할미꽃   new 산과들에 41 14:12:41
자전거 바퀴에 바람을   new 산과들에 29 14:09:22
저녁노을, 낮은 한숨으로 지는 그대   new 산과들에 35 14:06:28
비가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70 13:55:23
5월의 장미꽃 빗방울  file new 미림임영석 55 12:59:08
들꽃, 너는 너대로 아름답다~  file 모바일등록 new 블루아이스 85 12:43:02
그대 곁에 가면/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36 11:35:57
장미 /박동수   new (1) 뚜르 120 09:32:01
영원한 친구야 !   new 뚜르 130 09:31:57
法不阿貴(법불아귀)   new 뚜르 125 09:31:52
♡ 기쁨을 나누어 주는 사람   new (2) 청암 95 08:45:16
내 시詩는 -기름 한 방울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30 07:51:44
가정을 살리는 네가지 씨   new 네잎크로바 95 06:49:46
타인은 나를 비추는 거울   new (1) 해맑음3 86 02:53:08
축제 인생   new 도토리 77 00:45:34
복주머니   new 도토리 49 00:44:0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