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늙음에 대하여 / 신달자 ☜
스포츠Q 2018.11.12 05:45:03
조회 281 댓글 0 신고
그를 애타게 기다린 적이 있었다.
스무 살 때는 열손가락 활활 타는 불꽃 때문에
임종에 가까운 그를 기다렸고
내 나이 농익은 삼십 대에는
생살을 좍 찢는 고통 때문에
나는 마술처럼 하얗게 늙고 싶었다.
욕망의 잔고는 모두 반납하라.
하늘의 벽력 같은 명령이 떨어지면
네 네 엎드리며
있는 피는 모조리 짜 주고 싶었다.
피의 속성은 뜨거운 것인지
그 캄캄한 세월 속에도
실수로 흘린 내 피는 놀랍도록 붉었었다.
나의 정열을 소각하라 전소하라.
말끔히 잿가루도 씻어내려라.
미루지 마라.
나의 항의 나의 절규는
전달이 늦었다.
20 년 내내 전갈을 보냈으나
이제 겨우 떠났다는 소식이 당도했다.
이젠 마음을 바꾸려는
그 즈음에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당신은 누구 시기에   new 네잎크로바 40 19:39:24
보드라움   new (2) 도토리 82 00:53:15
나무같이   new (2) 도토리 64 00:52:37
꽃같이 나무같이   new (2) 도토리 61 00:51:49
내 마음에 뜨는 무지개   네잎크로바 161 24.03.02
골목길   (2) 도토리 85 24.03.02
낭만 서시   (2) 도토리 87 24.03.02
반반   (2) 도토리 95 24.03.02
천숙녀의 [삼월]  file 모바일등록 (1) 초로김 212 24.03.01
3월을 노래하는 시   (2) 도토리 136 24.03.01
삼일절의 기도   (2) 도토리 64 24.03.01
☆안 되는 일에 마음을 쓰지 마라☆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9 24.03.01
정말 아름다운 사람은   (1) 네잎크로바 115 24.03.01
외로운 이순신   (1) 곽춘진 149 24.03.01
★ 하루, 그리고 하루를 살면서 ★   (1) 네잎크로바 195 24.02.29
나의 길   (1) 네잎크로바 240 24.02.28
★따뜻하게 안아주세요★   (1) 네잎크로바 270 24.02.27
한가지 소망이 있습니다   네잎크로바 322 24.02.26
천숙녀의 [기다림]  file 모바일등록 (6) k남대천 319 24.02.25
꽃과 인생   (3) 도토리 352 24.02.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