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하늘과 바다의 사랑
12 좋은글 2004.05.08 09:41:57
조회 1,607 댓글 5 신고
옛날에... 하늘하고
바다하고 사랑을 했대

사람이 태어나기 훨씬 전부터 계속되는 긴 사랑을 했대.
둘은 서로를 너무나도 사랑해서
하늘은 바다를 닮아 바다색이 되고
바다는 하늘을 닮아 하늘색이 되었대.

어스름 저녁이면 바다는 하늘에게 "사랑해"속삭였고,
그 말을 들을 때 마다 하늘은 부끄러워 노을을 빨갛게 물들였대.
둘은 서로를 마주보며 행복한 사랑을 했대.
수천년이 지나도 변치않을 아주 긴 사랑을 했대.

그런데..... 구름도 하늘을 사랑했대.
하늘이 너무 높고 깨끗해서
구름도 반하지 않을 수 없었던 거야.
하지만 하늘은 바다만 쳐다보았대
구름이 아무리 하늘을 사랑한다고 고백해도 하늘은 오로지 바다 생각뿐이었대.
생각다 못한 구름은 어느날 하늘 전부를 가려버렸대.
자신의 사랑을 받아주지 않는 하늘이 너무 미워서...
더 이상 서로를 볼 수 없게되자 하늘은 너무 슬퍼서 한 없이 눈물만 흘렸고,
바다는 하늘이 그리워 파도로 몸부림 쳤대.

매일매일 구름에게 한번만이라도 하늘을 보게 해 달라고 물보라로 애원했대.
결국 둘의 애절한 사랑을 보다 못한 바람이 구름을 멀리 쫓아내 버렸대.
구름의 사랑은 멀리 있을 때 아름다웠던거야.
구름은 안타깝게 자꾸 바람에 밀려갔대.
다시는 하늘에게 사랑한다고 말할 수 없을 것만 같았대.
그래서 하늘이 자기에게 흘렸던 눈물이라도 소중히 흠뻑 머금고 갔데...
1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