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은혜의 선물
2 안종희 2004.04.13 10:33:43
조회 681 댓글 6 신고
새순처럼 보드럽고 실가지처럼 연약한 너의손.
깍아 놓은듯한 작은 밤톨같은 매끈함이
앙증스럽기만한 너의얼굴.

고운 얼굴위로 입맟춤을 하고싶은
진한 갈색빛의 얼굴바라보는 나의마음
너의 소중함 안쓰러움
너를 향한 어미의 속절없는 사랑이란다.

내 품안에 있을때는 공부만 매달리든 딸~`
어느사이 장성하여 짝을만나 자식을두고 삶이라는 테두리에
한번도 해본일없는 외식산업..

내 곁에 피곤함을 안고 잠들어 있는 딸
어미는 가슴이 저려온다.

애틋한 마음을 안고 물끄럼히 내려다본다..
메뉴를 짜고 물건을 주문하고
그래도 입에서는 찬송이 끊이질 않는 환한얼굴,,
너에게 어미는 감사한다,,

구김없는 모습으로 열심히 사는 딸아~~
복있는 사람의 자리에서 영영 떠나지말고
고난중에 감사함을 배워 네 영의 꽃밭에
더욱 아름답고 화려하거라..

가슴아린 체험들을 기도에묻고
고난의 간이역을 날마다 지나칠때
고결한 주님의손이.어미손보다 먼저
너를향해 잡아주심을 믿으마.

우리맘석에 곡조없는 기도로써 너와 나
함께 온전히 주를 섬기는 마음으로 그렇게 살아가자..

혼탁한 내마음을 정화하듯 나의 빛까지 모두소유한
해맑은 너의눈 넌 나의 작은 천사란다..
사랑한다..딸아~~~

일을 마치고 편안히 자고있는
딸의 모습속에서 한줄을 적어봅니다..
부모의 마음은 다 같으니까요...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