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느낄 수 있는 사랑
4 좋은글 2004.02.23 20:17:50
조회 2,597 댓글 8 신고
사과나무를 재배하는 과수원이 있었습니다.

이 과수원은 농약을 전혀 사용하지도 않았는데

알도 굵고 맛있는 사과가 재배되었습니다.

이웃 과수원의 농부가 그 비결을 묻자 주인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저는 처음 나무를 심을 때 활짝 피어날 것을 기도합니다.

그리고는 사과나무 한 그루 한 그루 모두 이름을 붙여 틈틈이 이름을 불러 준답니다.

내가 애정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이 사과나무들이 알아차릴 수 있도록..."

초등 학교 교사인 한 선배의 말을 기억합니다.

신학기가 되어 새로 담임이 되어 약 40명의 초롱초롱한 눈동자를 만나면

제일 먼저 하는 일이 아이들 개개인의 이름을 애써 기억하고 외우기까지 한다고.

'야', '너'라고 부르지 않고 꼭 이름을 불러 준다고 합니다

이제 '야', '너'라는 체온이 담기지 않은 말보다

그 사람의 이름을 따스하게 불러 줄 수 있는 그대가 되기를 바랍니다

이름을 불러 주는 것보다 세상에서 더 아름다운 노래는 없다고

나는 굳세게 믿고 있습니다.


- 박성철 <더 소중한 사람에게> -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