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버지와 등산
12 좋은말 2004.02.17 10:45:46
조회 3,932 댓글 8 신고
다리가 불편한 아들이 아버지와 함께 산을 오르고 있었습니다. 언제나 도전도 해 보기 전에 지레 포기해 버리곤 했던 아들과 그렇게 나약한 아들이 늘 안타까웠던 아버지가 처음 하는 산행이었습니다.

그것은 누가 보기에도 험난한 여정이었습니다. 가파른 길을 오를 때마다 아들은 넘어지고 깨지고 돌부리에 채여 피가 나기도 했지만 산을 오르며 만나게 된 사람들의 격려로, 또 아버지가 내민 손을 잡으며 마음을 굳게 먹었습니다.
“힘을 내라, 조금만 더 가면 정상이야.”
“ 예, 아버지… 헉헉.”
한걸음 한걸음이 뼈가 으스러지는 고통의 연속이었지만 아들은 차마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 다른 사람보다 몇 배나 더디고 힘든 길이었습니다. 몇 걸음 가다 물 마시고 몇 걸음 가다 땀을 식히고… 그러는 사이 모두가 부자를 앞질러 갔습니다. 그렇게 몇 시간이 지나갔는지 모릅니다.

해가 저물어 갈 무렵에서야 부자는 정상이 코앞에 보이는 곳까지 오를 수 있었습니다. 이제 몇 걸음만 더 가면 정상입니다. 기쁨에 들뜬 아들이 젖먹던 힘까지 다 짜내 걸음을 떼려는 순간, 아버지가 그를 가로막았습니다.
“자, 자. 이제 그만 내려가자.”
“네? 꼭대기가 바로 저긴데… 내려가자구요?”
아버지는 땀으로 범벅이 된 아들의 얼굴을 정성스레 닦아 주며 지금 내려가야 하는 이유를 말했습니다.

“우리는 산에 오르기 위해서 왔지 정상을 밟으려고 온 건 아니다. 네가 지금 정상에 서면 다시는 이렇게 힘든 산을 오르려고 하지 않을 게 아니냐?”
아버지의 말을 다 듣고 난 아들은 말없이 산을 내려왔습니다.

- <좋은생각> -
1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