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귀뚜라미 소리와 동전소리
12 이미지 2004.02.09 18:59:14
조회 5,690 댓글 13 신고
시골에 살고 있던 젊은이가 펜팔로 알게 된 친구의 초청으로 번화한 도시에 오게 되었습니다.
도시는 가는 곳마다 인파들로 넘쳐났고 사람들의 대화, 차들이 올려대는 경적 소리로 몹시
시끄러웠습니다.
여기저기 구경하며 돌아다니던 중 시골에서 올라온 젊은이가 갑자기 걸음을 멈추더니 말했습니다.

"잠깐, 어디선가 귀뚜라미 소리가 들리지 않나?"
"뭐, 귀뚜라미? 내게는 안 들리는데."

도시 친구는 귀를 기울여봤지만 들리는 것이라곤 도시의 소음뿐이었습니다.
그러자 시골 친구는 콘크리트 건물 사이에서 자라고 있는 넝쿨나무 아래로 갔습니다.
그가 넝쿨 잎을 살짝 들추자 귀뚜라미가 찌르륵거리고 있었습니다.

"넌 시골에서 자라서 나보다 귀가 훨씬 밝구나."
도시 친구의 말에 시골 친구는 고개를 저었습니다.
"아니, 그런 것 같지는 않아. 내가 한 번 그걸 증명해볼까?"
시골 친구는 호주머니에서 오백 원짜리 동전을 꺼내 아스팔트 거리 위로 던졌습니다.

쨍그랑, 동전이 떨어지자 웬만한 거리에 있는 사람들은 모두 동전 소리를 듣고 주위를 둘러보기 시작했습니다.
잠시 후 길을 걸어가던 사람들 중 한 명이 동전을 주워 호주머니에 얼른 집어넣었습니다.

시골 친구가 도시 친구에게 조용히 말했습니다.

"봤지? 오백 원짜리 동전 떨어지는 소리가 귀뚜라미 소리보다 크지도 않은데
많은 사람들이 그 소리를 들었잖아.
하지만 나를 제외한 그 누구도 귀뚜라미 소리는 듣지 못했어.
그것은 나의 귀가 밝았기 때문이 아니라 서로 관심사가 달랐기 때문이야.
관심이 있으면 귀는 열리게 되는 거지."

힘내고 귀기울이십시오. 아무리 어려운 일이라도 관심을 가지면
그때부터 그대 앞에 길이 열리기 시작합니다.

- 박성철 <마음의 여유로움을 주는 이야기> -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