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다스리는 자 스스로의 주인이다 - 법구경
새해 2003.12.13 10:13:10
조회 2,318 댓글 11 신고
어느 날 부처님이 기사굴산에서 정사(精舍)로 돌아오다가,
길에 떨어져 있는 묵은 종이를 보시고,
제자를 시켜 그것을 줍게 하시고, 그것이 어떤 종이인지 물었다.
비구는 대답하였다.
"이 것은 향을 쌌던 종이입니다. 향기가 아직 남아 있는 것으로 알 수 있습니다."

부처님은 다시 나아가다가 길에 떨어져 있는 새끼를 보고,
그 것을 줍게 하여 그것이 어떤 새끼인지 물었다.
제자는 다시 대답하였다.
"이 것은 고기를 꿰었던 새끼입니다. 비린내가 아직 남아 있는 것으로 알 수 있습니다."

부처님은 이렇게 말하였다.
"사람은 원래 깨끗한 것이지만, 모두 인연을 따라 죄와 복을 부르는 것이다.
어진 이를 가까이 하면 곧 도덕과 의리가 높아가고,
어리석은 이를 친구로 하면 곧 재앙과 죄가 이르는 것이다.
저 종이는 향을 가까이 하여 향기가 나고,
저 새끼는 생선을 꿰어 비린내가 나는 것과 같은 것이다.
사람은 다 조금씩 물들어 그것을 익히지만 스스로 그렇게 되는 것을 모르는 것이다,"

- 법구경 제1장 쌍요품(雙要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