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5일-가을 산이 오라고 손짓하네
사교계 여우 2022.10.05 19:19:21
조회 71 댓글 0 신고
10월5일-가을 산이 오라고 손짓하네
 
 
 
 
 
ugcCAT4NIWF.jpgugcCA52Q262.jpg

사람이 가장 쾌적함을 느끼는 날씨는
기온 18∼20도에 습도 40∼70%일 때.
 
 
 
ugcCAZI6SZ0.jpg
ugcCAATDZT2.jpg
 
바로 10월의 가을날씨다.
 
 
 
ugcCAJC1SHQ.jpg
 
이런 날에는
일의 능률도 높아진다고 한다.
 
그래서 ‘하늬바람 불 때 일하라’는 옛말도 있나 보다.
 
 
ugcCAB1LWZN.jpg
 
하늬바람(서풍)은 가을에
주로 불어 가을바람이라고도 한다.
 
 
어느덧 아침저녁에는 제법 서늘하다.
 
 
 
ugcCAEO07H3.jpg
 
며칠 전 기차를 타고 지방 출장을 다녀왔다.
 
 
ugcCAA2YTG3.jpg
ugcCAF20DFK.jpg
ugcCAFUQOJ6.jpg
ugcCAXA7E7H.jpg
 
기찻길 옆 들판은 노랗게 물들어가고 있었고,
하늘은 높고 푸르렀다.
 
 
ugcCAA4Y58G.jpg
 
요즘 계절은 불쑥 찾아왔다가
순식간에 사라져 버린다.
 
가을을 마음껏 즐겨야겠다.
 
 
 
 
ugcCAHSFQ2D.jpg

ugcCA1O8H2W.jpg 
꼭 시간을 내서 가을 산에 올라야지,
자전거로 또 한바탕 씽씽 달려야지,
 
 
ugcCATPV2JL.jpg
 
우리 강아지들 코에 바람 좀 넣어줘야지….
 
 
 
 
 
ugcCA2NIOS0.jpg
 
10월의 첫 주말도 이렇게 끝났다.
 
다시, 일할 때다.
마음속에 하늬바람을 품고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10월13일-‘몰입의 즐거움’   사교계 여우 10 22.10.13
'인내' 는 꿈을 실현하는 열쇠다   뚜르 62 22.10.10
10월10일-발라드 선율에 눈물 찔끔   사교계 여우 70 22.10.10
10월9일-대왕께서도 지지해주시리라   사교계 여우 43 22.10.09
불만을 자기 발전 동력으로 삼아라   뚜르 64 22.10.09
행동 없이는 후회만 는다   뚜르 65 22.10.08
10월8일-바바리로 가을 참 멋내기   사교계 여우 58 22.10.08
언제까지 미루기만 할 것인가   뚜르 76 22.10.07
10월7일-따끈한 생강차 한잔   사교계 여우 46 22.10.07
10월6일-맛있는 축제, 10월의 선물   사교계 여우 48 22.10.06
모든 성공엔 보이지 않는 인내와 희생이 따른다   뚜르 81 22.10.06
10월5일-가을 산이 오라고 손짓하네   사교계 여우 71 22.10.05
나 자신에 집중하고 노력해라   뚜르 90 22.10.05
극복은 성장을 포기는 퇴보를 뜻한다   뚜르 94 22.10.04
10월3일-일교차, 감기 조심   사교계 여우 54 22.10.03
원한다면 도전해라   뚜르 99 22.10.03
결과에 집착하면 많은 것을 놓칠 수 있다   뚜르 114 22.10.02
인생이란 마라톤의 핵심은 페이스 조절이다   뚜르 123 22.10.01
9월30일-그리움 눌러쓴 편지 한통을   사교계 여우 66 22.09.30
인생은 생각에 따라 바뀐다   뚜르 70 22.09.3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