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27일-눈치 없이 가을은 푸르기만 하다
사교계 여우 2022.09.27 01:04:27
조회 28 댓글 0 신고
9월27일-눈치 없이 가을은 푸르기만 하다
 
 

 




2.jpg

한낮에는 아직 여름의 흔적이 묻어난다.



 

ugcCAN26SDL.jpg

 

긴 소매를 걷어야
햇볕 아래서 충충 걸을 수 있다.




 

1.jpg

 

여름과 가을이 꿰맨 자리 없이 겹쳐지다가
나뭇잎이 노란색 돼야 진짜 가을.




 

ugcCA9MLQOR.jpg

 

정반합,
모든 변화는 그렇게 긴장 속에 찾아온다.





 

ugcCAM1IJVX.jpg

 

아마도 인간이
적응할 시간을 주려는 것인가 보다.





 

ugcCAEVMF5U.jpg

 

준비 없이 있다가 어느새
찬 공기가 살에 닿을 때쯤이면
또 한 해가 끝을 향해 가고 있겠지.





 

ugcCA0IT8SL.jpg

그나저나 정말 입을 게 없다.



 

ugcCAFKPNSS.jpg

 

옷장에 거지라도 들어앉아 있단 말인가.




 

ugcCAE5AGWV.jpg

 

채워도, 채워도
입을 게 보이지 않으니.



 

ugcCAGZ10M0.jpg33.jpg

 

10월이 코앞인데
한낮엔 땀방울이 주르륵.




 

ugcCAXB5RNJ.jpg

 

여름옷을 입자니 아침저녁엔 춥고,
가을 옷 입자니 한낮의 햇볕이 두렵고.




 

ugcCAX7W6S4.jpg

 

따스한 저 스웨터는 언제쯤 입을까.


 

ugcCAC32XS5.jpg

 

올가을 유행이라는 레깅스는 어떻고.








 

ugcCAY8SR1D.jpg
ugcCAEWK38L.jpg

 

여자의 변신은 무죄라 했는데,
정말 눈치 없이 가을은 푸르기만 하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10월13일-‘몰입의 즐거움’   사교계 여우 10 22.10.13
'인내' 는 꿈을 실현하는 열쇠다   뚜르 62 22.10.10
10월10일-발라드 선율에 눈물 찔끔   사교계 여우 70 22.10.10
10월9일-대왕께서도 지지해주시리라   사교계 여우 43 22.10.09
불만을 자기 발전 동력으로 삼아라   뚜르 64 22.10.09
행동 없이는 후회만 는다   뚜르 66 22.10.08
10월8일-바바리로 가을 참 멋내기   사교계 여우 58 22.10.08
언제까지 미루기만 할 것인가   뚜르 76 22.10.07
10월7일-따끈한 생강차 한잔   사교계 여우 46 22.10.07
10월6일-맛있는 축제, 10월의 선물   사교계 여우 48 22.10.06
모든 성공엔 보이지 않는 인내와 희생이 따른다   뚜르 81 22.10.06
10월5일-가을 산이 오라고 손짓하네   사교계 여우 71 22.10.05
나 자신에 집중하고 노력해라   뚜르 90 22.10.05
극복은 성장을 포기는 퇴보를 뜻한다   뚜르 94 22.10.04
10월3일-일교차, 감기 조심   사교계 여우 54 22.10.03
원한다면 도전해라   뚜르 99 22.10.03
결과에 집착하면 많은 것을 놓칠 수 있다   뚜르 114 22.10.02
인생이란 마라톤의 핵심은 페이스 조절이다   뚜르 123 22.10.01
9월30일-그리움 눌러쓴 편지 한통을   사교계 여우 66 22.09.30
인생은 생각에 따라 바뀐다   뚜르 70 22.09.3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