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22일-올해는 ‘원수같은 가을’ 아니길
사교계 여우 2022.09.22 00:27:01
조회 32 댓글 0 신고
9월22일-올해는 ‘원수같은 가을’ 아니길
 
 



ugcCAQ0ZI3E.jpg
ugcCAJPIESC.jpg

최고의 계절이라는 가을이지만
아이 키우는 집이라면 환절기 비상이 걸리기 마련.
 
 
 
 
 
 
ugcCAOFBXI9.jpg
ugcCA1H6P8P.jpg
ugcCAINJ9S9.jpg
 
일교차가 커지면서 체온 유지가 힘든 데다
건조한 날씨가 호흡기를 괴롭혀 기침감기는 물론이고
기관지염, 폐렴이 기승을 부린다.
 
 
 
 
ugcCAI3TTDZ.jpg
 
특히 아이들은 체온 조절 능력이
성인보다 떨어져 일교차에 약하다.
 
 
 
 
 
ugcCAMLS6RY.jpgugcCAAJ34D2.jpg
 
그렇다고 무조건 두꺼운 옷을 입히기보다는
양말과 긴 바지로 하체를 덥혀주는 게
땀을 덜 흘리고 체온도 지키는 방법이다.
 
 
 
ugcCAEPANWF.jpg


그나저나 테라스에 앉아 시간을 보내거나
산책에 나서기 좋은 계절이 다시 돌아왔다.
 
 
ugcCA112QCW.jpg
 
춥지도 덥지도 않고, 습하지도 건조하지도 않아
야외활동을 하기엔 안성맞춤의 날씨.
 
 
 
 
 
ugcCAMXP3AS.jpg
ugcCA89DYU7.jpg
 
선선한 가을바람은 불어오는 것만으로도
기분을 즐겁게 하고 은은하게 내리쬐는
가을볕이 평화로운 느낌을 더한다.
 
 
 
ugcCAXRMWJW.jpg
 
한 걸음씩 걷는 것만으로
계절의 깊어가는 정취가 물씬 느껴진다.
 
 
 
 
ugcCAYE13TW.jpg
 
하지만 그만큼 외로움도 느껴지는것이 가을이다.
 
 
ugcCAFFCDIA.jpg
 
“가을이구나! 빌어먹을 가을/우리의 정신을 고문하는/
우리의 무한 쓸쓸함을 고문하는/가을, 원수 같은.”
(정현종 시인, ‘가을, 원수 같은’)
 
 
 
 
 
ugcCAKOIOSM.jpg
 
푸르던 잎사귀 노랗게 붉게 물들고,
기온이 점차 낮아지는 가을이다.
 
 
 
 
 
ugcCAJPXA5N.jpg
 
시려오는 옆구리가 쓸쓸해지는 계절….
 
 
 
 
 
1.jpg
 
세상만사에는
동전처럼 앞면과 뒷면이 있는 법.
 
 
 
 
 
ugcCAW2FGJ2.jpg
ugcCANTU0VY.jpg
 
가을의 허전함을 느끼는 사람이라면
높아지는 청량한 하늘을 보며
세상의 아름다움을 만끽해보자.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9월23일-멜로의 계절… 내 짝은 어디에   사교계 여우 37 22.09.23
자신에게 엄격해야만 따뜻한 나날을 맞을 수 있다   뚜르 50 22.09.23
현재를 보면 과거가 보인다   뚜르 52 22.09.22
9월22일-올해는 ‘원수같은 가을’ 아니길   사교계 여우 32 22.09.22
9월21일-추석후유증 극복   사교계 여우 19 22.09.21
시간 활용이 누적된 결과가 지금의 나다   뚜르 60 22.09.21
책(book)/ 백 원 순   이현경 25 22.09.21
자동차 바퀴의 모험/박종영   이현경 15 22.09.21
올리브 나무(Olive Tree)/ 백 원 순   이현경 20 22.09.21
9월19일-하늘은 높고 내몸은 살찌고   사교계 여우 20 22.09.20
모든 것은 마음먹기에 달렸다   뚜르 54 22.09.20
바보가 돼버려   산과들에 28 22.09.19
평범하게 살고 싶은데   산과들에 29 22.09.19
얕게 파세요   산과들에 27 22.09.19
단순하게 행복을 채워가자   뚜르 59 22.09.19
누가?   하양 26 22.09.19
사랑   하양 24 22.09.19
영웅이란   하양 33 22.09.19
빨래의 풍경/ 박종영   이현경 23 22.09.19
9월19일-하늘은 높고 내몸은 살찌고   사교계 여우 23 22.09.1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