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21일-추석후유증 극복
사교계 여우 2022.09.21 19:06:42
조회 19 댓글 0 신고
9월21일-추석후유증 극복
 
 
 
 
 
 
 
ugc11.jpg
ugcCA32QMU2.jpg
ugc.jpg


“가을이면 동물들은 겨울 준비로
에너지를 비축하기 위해 많이 먹고 덜 움직인대.”
 
 
 
 

ugcCAZIBI07.jpg
ugcCA09ZLGP.jpg
ugcCACWRZ9E.jpg
 
술자리에서 한 친구의 얘기에
다른 친구가 이렇게 받아쳤다.
 
 
 
 
ugcCAJWRI47.jpg
ugcCANOU1P7.jpg
ugcCA78AVPT.jpg
 
 
 “너도 겨울 준비하냐?
왜 혼자 안주를 세 접시째 먹는 거야?”
 
 
 
 
ugcCAEYV8N3.jpgugcCA52VSIU.jpg
 
추석 연휴 폭식한 것이 슬슬 부담으로 다가온다.
 
 
ugcCA7KUURA.jpg
 
사람은 동물과 다르다.
 
 
 
 
 
 
 
 
ugcCAGRM80Y.jpg
ugcCA9TT9BD.jpg
ugcCA0Z02WQ.jpg
ugcCAW53NA8.jpg
ugcCAQQYJJU.jpg
 
겨울을 건강하게 보내려면
가을부터 적당히 먹고 많이 움직여야 한다.
 
 
 
 
 
ugcCATRU6RJ.jpg

추석 연휴가 끝나니 일이 손에 잡히지 않고
 
ugcCAXOCT41.jpg
 
몸이 축 처진다.
 
 
 
 
 
ugcCAXX0JJS.jpg
ugcCA2PKPBJ.jpg
 
명절후유증이다.
3, 4일은 술자리나 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ugcCAAWF0AR.jpg
ugcCAO17FCW.jpg
ugcCAUR5OS7.jpg
 
물을 자주 마시고 과일, 비타민제를 챙겨먹자.
피로하다고 커피 탄산음료를 마시면 더 피로해진다.
 
 
 
 
ugcCACVS4KH.jpgugcCAMBB995.jpg
 
퇴근 후에는 산책 등 가벼운 운동을 한다.
 
 
 
 
ugcCAGZB3Q9.jpg
ugcCASNNC2B.jpg
 
자기 전에 따뜻한 물로 10분 정도 목욕을 하고
낮은 베개를 사용해 바닥과 목의 각도를 줄인다.
 
 
 
 
 
ugcCAMLZX75.jpg
ugcCALPF4OC.jpg
ugcCAXRXGQ8.jpg
 
 
이 중 우울하고 짜증나는 기분을
손쉽게 벗어나는 가장 좋은 비법은 산책.
 
 
 
 
 
ugcCANZUH2U.jpgugcCAM9CWOV.jpg
 
또 한낮엔 더운가 싶어도
곳곳이 가을의 상쾌함이다.
 
 
 
 
ugcCAZS8IGU.jpg
ugcCAZD798Q.jpg
 
ugcCAA1N69G.jpg
 
일정한 리듬에 자신의 보폭을 맞춘다면
금상첨화다.
 
 
 
 
ugcCAE5BP4G.jpg
ugcCAZIIS4F.jpg
 
바깥으로 나가지 않을 수 없는 계절이다.
 
 
 
 
 
ugcCAJT1Z88.jpg
ugcCARA5PCK.jpg
 
솜사탕 구름 한입 먹어볼까?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9월23일-멜로의 계절… 내 짝은 어디에   사교계 여우 37 22.09.23
자신에게 엄격해야만 따뜻한 나날을 맞을 수 있다   뚜르 50 22.09.23
현재를 보면 과거가 보인다   뚜르 52 22.09.22
9월22일-올해는 ‘원수같은 가을’ 아니길   사교계 여우 32 22.09.22
9월21일-추석후유증 극복   사교계 여우 19 22.09.21
시간 활용이 누적된 결과가 지금의 나다   뚜르 60 22.09.21
책(book)/ 백 원 순   이현경 25 22.09.21
자동차 바퀴의 모험/박종영   이현경 15 22.09.21
올리브 나무(Olive Tree)/ 백 원 순   이현경 20 22.09.21
9월19일-하늘은 높고 내몸은 살찌고   사교계 여우 20 22.09.20
모든 것은 마음먹기에 달렸다   뚜르 54 22.09.20
바보가 돼버려   산과들에 28 22.09.19
평범하게 살고 싶은데   산과들에 29 22.09.19
얕게 파세요   산과들에 27 22.09.19
단순하게 행복을 채워가자   뚜르 59 22.09.19
누가?   하양 26 22.09.19
사랑   하양 24 22.09.19
영웅이란   하양 33 22.09.19
빨래의 풍경/ 박종영   이현경 23 22.09.19
9월19일-하늘은 높고 내몸은 살찌고   사교계 여우 23 22.09.1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