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19일-하늘은 높고 내몸은 살찌고
사교계 여우 2022.09.19 00:29:57
조회 23 댓글 0 신고
9월19일-하늘은 높고 내몸은 살찌고
 
 
 


 
ugcCAT3UY94.jpg
2.jpg

무는 밭에서 나는 산삼이라 할 정도로
약효가 뛰어나다.
 
 
1.jpg
 
요즘처럼 일교차가 큰 날에 코끝이 알싸하다면
무즙을 한 컵 들이켜고 자자.
 
 
 
 
ugcCAF6TRIJ.jpg
ugc3.jpg
 
다음 날 감기 기운이 씻은 듯 사라질 테니.
애연가에게도 좋다.
 
 
 
ugcCAUAYZWT.jpg
 
무의 매운맛 성분인 시니그린이
가래를 묽게 하고 쉽게 내뱉을 수 있게 도와준다.
 
 
 
ugcCAZ0OAXC.jpg
 
삶은 무는 몸을 데워준다.
숙취 해소에 무나물국만 한 음식이 없다.
 
 
ugc11.jpg
 
무엇보다 가을 무는 달짝지근하니 맛이 으뜸이다.
 
 
 
 
ugcCAZVQR3S.jpg
ugcCA5T8675.jpg
ugcCACWT63O.jpg

 
오늘 저녁에는 가을무로 만든 소화재같은 반찬인
무굴밥,무생채,무나물,무장국으로 밥상을 채워보는것도 좋을 듯 하다.
 
 
 
ugcCA8HJF1F.jpg
ugcCA5Q7BBY.jpg
ugcCALMOL0B.jpg
ㅣㅣ.jpg

그 중 잘 손질된 생선과
고추장 간장 넣고 보글보글 자작하게 지져낸
 
 
ugcCA8UMFNZ.jpg
ugc.jpg
 
무조림 하나면 밥한공기 뚝딱이다.
 
 
 
 
 
 
 
ugcCA2D0I9O.jpg
 
 또 한가지! 가을철 꽃게 풍년.
 
 
ugcCAN9KQW2.jpg
 
지난해에 비해 어획량이
 70% 이상 늘어났다는 소식이다.
 
 
 
ugcCA8HKNLV.jpg
ugcCASS2E0U.jpg
 
서해 앞바다에 몰려든 꽃게 때문에
가을 별미를 기다리는 사람들의 혀가 즐거워졌다.
 
 
ugcCAEXVAVN.jpg
오동통하게 꽉 찬 속살 발라 먹는 재미에
가슴까지 전해지는 된장국물의 시원함.
 
 
 
 
ugcCA4AWM9H.jpg
ugcCAACKVDT.jpg
 
이번 주말엔 일주일 전 담가 놓은 간장게장이
나를 기다리고 있다.
 
 
 
 
 
ugcCAQ5SX8X.jpg
9월19일,금요일-하늘은 높고 내몸은 살찌고
 
 
 


 
ugcCAT3UY94.jpg
2.jpg

무는 밭에서 나는 산삼이라 할 정도로
약효가 뛰어나다.
 
 
1.jpg
 
요즘처럼 일교차가 큰 날에 코끝이 알싸하다면
무즙을 한 컵 들이켜고 자자.
 
 
 
 
ugcCAF6TRIJ.jpg
ugc3.jpg
 
다음 날 감기 기운이 씻은 듯 사라질 테니.
애연가에게도 좋다.
 
 
 
ugcCAUAYZWT.jpg
 
무의 매운맛 성분인 시니그린이
가래를 묽게 하고 쉽게 내뱉을 수 있게 도와준다.
 
 
 
ugcCAZ0OAXC.jpg
 
삶은 무는 몸을 데워준다.
숙취 해소에 무나물국만 한 음식이 없다.
 
 
ugc11.jpg
 
무엇보다 가을 무는 달짝지근하니 맛이 으뜸이다.
 
 
 
 
ugcCAZVQR3S.jpg
ugcCA5T8675.jpg
ugcCACWT63O.jpg
 
오늘 저녁에는 가을무로 만든 소화재같은 반찬인
무굴밥,무생채,무나물,무장국으로 밥상을 채워보는것도 좋을 듯 하다.
 
 
 
ugcCA8HJF1F.jpg
ugcCA5Q7BBY.jpg
ugcCALMOL0B.jpg
ㅣㅣ.jpg

그 중 잘 손질된 생선과
고추장 간장 넣고 보글보글 자작하게 지져낸
 
 
ugcCA8UMFNZ.jpg
ugc.jpg
 
무조림 하나면 밥한공기 뚝딱이다.
 
 
 
 
 
 
 
ugcCA2D0I9O.jpg
 
 또 한가지! 가을철 꽃게 풍년.
 
 
ugcCAN9KQW2.jpg
 
지난해에 비해 어획량이
 70% 이상 늘어났다는 소식이다.
 
 
 
ugcCA8HKNLV.jpg
ugcCASS2E0U.jpg
 
서해 앞바다에 몰려든 꽃게 때문에
가을 별미를 기다리는 사람들의 혀가 즐거워졌다.
 
 
ugcCAEXVAVN.jpg
오동통하게 꽉 찬 속살 발라 먹는 재미에
가슴까지 전해지는 된장국물의 시원함.
 
 
 
 
ugcCA4AWM9H.jpg
ugcCAACKVDT.jpg
 
이번 주말엔 일주일 전 담가 놓은 간장게장이
나를 기다리고 있다.
 
 
 
 
 
ugcCAQ5SX8X.jpg
 
잠시나마 줄어들었던 몸무게까지
돌아오면 안될 텐데.
 
잠시나마 줄어들었던 몸무게까지
돌아오면 안될 텐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9월23일-멜로의 계절… 내 짝은 어디에   사교계 여우 37 22.09.23
자신에게 엄격해야만 따뜻한 나날을 맞을 수 있다   뚜르 49 22.09.23
현재를 보면 과거가 보인다   뚜르 50 22.09.22
9월22일-올해는 ‘원수같은 가을’ 아니길   사교계 여우 32 22.09.22
9월21일-추석후유증 극복   사교계 여우 19 22.09.21
시간 활용이 누적된 결과가 지금의 나다   뚜르 58 22.09.21
책(book)/ 백 원 순   이현경 25 22.09.21
자동차 바퀴의 모험/박종영   이현경 15 22.09.21
올리브 나무(Olive Tree)/ 백 원 순   이현경 20 22.09.21
9월19일-하늘은 높고 내몸은 살찌고   사교계 여우 20 22.09.20
모든 것은 마음먹기에 달렸다   뚜르 54 22.09.20
바보가 돼버려   산과들에 28 22.09.19
평범하게 살고 싶은데   산과들에 29 22.09.19
얕게 파세요   산과들에 27 22.09.19
단순하게 행복을 채워가자   뚜르 57 22.09.19
누가?   하양 26 22.09.19
사랑   하양 24 22.09.19
영웅이란   하양 30 22.09.19
빨래의 풍경/ 박종영   이현경 21 22.09.19
9월19일-하늘은 높고 내몸은 살찌고   사교계 여우 23 22.09.1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