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장난/박종영
이현경 2022.09.08 00:13:10
조회 33 댓글 0 신고
바람의 장난

고요를 숨긴 채
나지막이 낮게 드리운 갈대숲을 지나
어느 시간마다
파도의 잔주름을 더욱 크게 만들고
동남풍으로 또는 하늬바람으로
이름 높이 달고 불어오는 바람
궂은 심사 가르려고
돌멩이 한 개 집어 들고
힘껏 던지니 아픔 견디다 못해
쨍그랑 쇳소리 울리며 달아나는 바람의 소리
그 소리 오직
훗날 다시 찾아온다는
사납고 질긴 앙갚음의 소리,
아픔 이겨내려 함부로 던져버린
내 세월의 무게로 날아간 돌멩이,
부득이 물속으로 침잠하는
그 돌멩이의 질식을 안타깝게 생각하며
얼마나 낮게 누워 물살에 부대끼는지
궁금하기도 하는 안타까운 시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9월19일-하늘은 높고 내몸은 살찌고   사교계 여우 25 22.09.19
가장 힘든 길이 지름길이다   뚜르 64 22.09.18
푸른 갈대 /박종영   이현경 19 22.09.18
9월17일-사무실에 가을꽃 한송이를   사교계 여우 11 22.09.17
결과는 내가 한만큼만 돌아온다   뚜르 57 22.09.17
9월16일-가을엔 ‘손 편지’   사교계 여우 41 22.09.16
멀리 보지 말고 현실에 충실해라   뚜르 49 22.09.16
9월15일-秋男秋女 ‘햇살 경계령’   사교계 여우 39 22.09.15
핑계로 자신을 가두지 마라   뚜르 70 22.09.15
친구가 필요 할 때...   이현경 30 22.09.15
나보다 어린 아버지/은비녀   이현경 22 22.09.15
행복해 보일 뿐   산과들에 26 22.09.14
엄연한 차이   산과들에 23 22.09.14
회사생활 잘하는법   산과들에 26 22.09.14
9월14일-그대의 미소를 담을 땐   사교계 여우 24 22.09.14
태도가 당신의 인생을 결정한다   뚜르 65 22.09.14
가을 想念/방정민   이현경 21 22.09.14
지혜   하양 27 22.09.13
책을 읽으면서도   하양 21 22.09.13
인생에서 중요한 것 세 가지   하양 27 22.09.1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