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1일- 우산 든 英신사? 이젠 한국신사
사교계 여우 2022.08.01 22:18:58
조회 62 댓글 0 신고
8월1일- 우산 든 英신사? 이젠 한국신사
 
 
 
 
ugcCAOB10HC.jpg
ugcㄹㅇ.jpg
ugc.jpg

영화 ‘윔블던’(2004년)에서 테니스 경기 중
비가 쏟아지자 독일 선수는 이렇게 말했다.
 
 
 
 
ugcCAT26PS4.jpg
ugcCA7K89IT.jpg
 
“언젠가 영국인의 발에는 물갈퀴가 달릴 거야.”
 
 
 
 
 
 
ugcCA4YJNXA.jpg
ugcCAJ9BRTO.jpg
 
1961년 영국 런던에 연일 비가 퍼붓자
 한 지역신문은 이렇게 보도했다.
 
 
ugcCABWGQAC.jpg
 
“런던 사람들은 햇볕에 그을리는 대신에
빗물에 녹이 슨다.”
 
 
 
 
ugcCAD7JKVQ.jpg
ugcCA2CJTJO.jpg
ugcCARD9NCS.jpg
 
비와 우산의 나라로 통하는 영국이지만
 올여름 한국에는 명함도 못 내밀 법하다.
 
 
 
 
ugcCAYRXO5D.jpgugcCA04VYT2.jpg
 
 어제에 이어 오늘도 비가 내린다.
 
 
 
 
ugcCAV6H9C2.jpg
 
빗방울이 아스팔트 위에
반복적으로 찍어내는 동그란 물수제비.
 
 
 
ugcCAKCPDP8.jpg
 
평범하고 지루한 비의 나이테.
 
 
ugcCAXKS97P.jpg

 
무기력한 중년 남자의 하루처럼.
 
 
 
 
 
 
ugcCA0YBR12.jpgugcCAG49F0X.jpgugcCASWRDV8.jpg
 
비 오는 날 턱시도를 빼입고
아내와 함께 와인 바에서 데이트를.
 
 
ugcCA4OFHH0.jpg
 
호주산 밴록스테이션 화이트 시라즈와
프랑스산 부르베.
 
 
 
 
ugcCAQI7JMN.jpg
 
일상의 메트로놈 템포를 바꿔 줄
 
 
ugcCAFR28U6.jpg
ugcCAPXLAQK.jpg
 
유혹의 시각과 미각,
 
 
ugcCAFM580X.jpg
ugcCALWHBA3.jpg
ugcCAPTU4H8.jpg
 
그리고 후각.
 
 
 
 
 
ugcCAZPPVP9.jpg
 
 비는 와도 낮 최고기온이
30도 이상 올라가 무덥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시기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8월6일-아침저녁 가을바람 들락날락   사교계 여우 46 22.08.06
계속 살아가기   산과들에 45 22.08.05
두려움의 전환   산과들에 60 22.08.05
고독하고 의연하게   산과들에 55 22.08.05
행복은 내 안에 있다   (1) 뚜르 114 22.08.05
8월5일-뜨거운 車안 휴대전화 위험!   사교계 여우 61 22.08.05
승자와 패자   하양 57 22.08.05
한계가 없는 잠재력   하양 28 22.08.05
꿈을 꿀 수 있다면   하양 22 22.08.05
나 자신과 친구가 되자   (1) 뚜르 68 22.08.04
8월4일-정신적 이열치열 피서법   사교계 여우 85 22.08.04
운명은 스스로 개척하는 것   뚜르 66 22.08.03
내려놓으면 비로소 보인다   뚜르 79 22.08.02
8월1일- 우산 든 英신사? 이젠 한국신사   사교계 여우 62 22.08.01
변화를 극복하면 삶에 안정이 온다   뚜르 74 22.08.01
지금 시작해도 늦지 않는다   뚜르 91 22.07.31
7월31일-내일이면 8월. 여름도 곧 막바지   사교계 여우 58 22.07.31
극복하지 못하면 지배 당한다   뚜르 82 22.07.30
7월30일-여름의 유혹   사교계 여우 59 22.07.30
7월29일-개미의 유비무환 정신을 본받자   사교계 여우 48 22.07.2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