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6일-‘작은 더위’
사교계 여우 2022.07.06 21:48:35
조회 62 댓글 0 신고
7월6일,화요일-‘작은 더위’
 
 
 
 
 
 
thtj1.jpg

 


내일은 음력7월7일. 큰 비 내리는 小暑.
음력 유월 초이레로 24절기 중 11번째이다.
 
 
thtj2.jpg
 
낮이 가장 길다는 하지(夏至)와
 
 
thtj3.jpg
 
가장 덥다는 대서(大暑) 사이로
 
 
ugcCAB29G5J.jpg
ugcCAQH17A3.jpg 
 
 ‘작은 더위’라 불리며,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된다는 뜻이다.
 
 
 
 
 
ugcCA3P5EGF.jpg
 
화요일부터 시작해
 
 
ugcCA3UQ3J9.jpg
ugcCA1H3XRG.jpg
 

 

몇일 내내 장맛비가 이어졌다.
 
 
 
 
ugcCA0TC6US.jpg
 
장마를 뜻하는 다른 말 중에
 ‘매우(梅雨)’가 있다.
 
 
ugcCAHY1EQU.jpg
 
한국과 마찬가지로 여름에 장마가 있는
이웃나라 중국 일본에서도 이 단어가 쓰인다.
 
 
 
ugcCA2664LA.jpgugcCAOGN70E.jpg
 
이 말은 ‘매실이 익을 무렵에 내리는 비’라는 뜻.
 
 
 
ugcCAT0XO9F.jpg
ugcCAWVW21D.jpg 
 
매실은 습하고 더운 장마철에
 
 
ugcCAEHNX76.jpgugcCAQTQWQH.jpg
 
음식을 잘못 먹고 배탈이 났을 경우
 매실을 먹으면 효과가 있다고 한다.
 
 
 
ugcCAH31EBE.jpg
ugcCAHCHHRX.jpg 
 
‘작은 더위’가 큰 비를 만났으니
이 비가 그치면 앞으로는
후텁지근한 하루가 이어질 듯 하다.
 
 
 
 
 
 
ugcCA08IEQ3.jpg
ugcCA2LA74O.jpg
 
하지에는 감자요리를 먹고,
 
 
ugcCA6RHTIE.jpgugcCAPJI4XX.jpg
 

 

 대서에는 여름과일 요리라고 했던가.
 
 
 
 
 
 
 
ugcCAWQV34Q.jpg
 
지난 늦가을에 심어 수확한
밀가루 음식이 맛나고
 

 ugcCAO6M4WD.jpg
 
애호박이 제철인 때,
 
 
ugcCA21XV6X.jpg
ugcCARUTKGT.jpg
ugcCAZ5MDXV.jpg
 
호박 숭숭 썰어 넣은
수제비 한 그릇 생각나는 주말이다. 
 

 

 
 
 
 
ugcCAFQGW2B.jpgugcCAC3SGVP.jpg
 
모두 뜨끈한 수제비와 함께
 
 
ugcCA7ZL8GV.jpg
ugcCAJJI8LI.jpg
ugcCAEZSB2D.jpg
 
제철을 맞은 싱싱한 매실로
차와 술은 물론 
 
 
 
ugcCAGLMNRL.jpg
ugcCA3QO7P0.jpg
 
달콤짭쪼름한 밥반찬 장아찌도
만들어 드시면서
 
 
 
 
ugcCA13F28K.jpg
 
건강한 여름을 보내세요~!!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7월6일-‘작은 더위’   사교계 여우 62 22.07.06
실천이 차이를 만든다   뚜르 68 22.07.06
7월5일-‘휴(休)와 가(家)’그리고 즐거운 고민   사교계 여우 72 22.07.05
행복은 내 안에 있다   뚜르 82 22.07.05
미워하는 이유   산과들에 61 22.07.04
찾는다는 것과 발견하는 것   산과들에 50 22.07.04
내면에 귀 기울이기   산과들에 42 22.07.04
주어진 모든 것에 감사하자   뚜르 76 22.07.04
7월4일-사람 마음도 변덕스러운데 비라고 다 같을까   사교계 여우 60 22.07.04
돈을 부르는 말버릇   하양 92 22.07.03
인생은 한 권의 책   하양 72 22.07.03
진리는 웃음과 동반한다   하양 52 22.07.03
더 나은 나를 만들어 보자   뚜르 106 22.07.03
7월3일-베이킹파우더의 재발견   사교계 여우 77 22.07.03
행동이 이상과 현실을 나눈다   뚜르 87 22.07.02
7월2일-비 오는 저녁 당신과의 추억을…   사교계 여우 94 22.07.02
7월1일-입맛없는 여름, 엄마표 밥상이 힘!   사교계 여우 102 22.07.01
두려운 것은 ‘제자리 걸음'이다   뚜르 93 22.07.01
6월30일-삶 속의‘잠깐. 머피. 샐리’는 마음먹기에 달렸다   사교계 여우 76 22.06.30
극복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니다   뚜르 82 22.06.3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