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4일-사람 마음도 변덕스러운데 비라고 다 같을까
사교계 여우 2022.07.04 03:47:12
조회 60 댓글 0 신고
7월4일-사람 마음도 변덕스러운데 비라고 다 같을까
 
 
 

wkd3.jpg

비라고 같진 않다.
 
 
 
ugcCAKST66N.jpg
wka1.jpg

 
질금질금 장맛비가
 
 
wkd0.jpg
wkd4.jpg
 
지루하고 음울하다면
 
 
wkd5.jpg
 
후두둑 소나기는 시원하고 격정적이다.
 
 
 
 
 
ugcCA9A33JU.jpg
 
 두 소설에서도 차이가 드러난다.
 
 
 
 
 
wkd6.jpg
 
윤흥길의 ‘장마’에서 장맛비는
 온 세상을 물걸레처럼 질펀히 적신다.
 
 
ugcCAKEIM9C.jpg
 
6·25전쟁의 상흔을 그리는 데 제격이다.
 
 
 
 
ugcCANQ09RH.jpg
 
반면 황순원의 ‘소나기’에서
소낙비는 대번에 눈앞을 가로막는다.
 
 
ugcCACFTQ2N.jpg
 
소년의 짧지만 강렬한 두근거림
그 자체다.
 
 
 
 
 
 
ugcCA9IIDPJ.jpg
 
가랑비가 내리던 오늘.
 
 
ugcCAQKMGCD.jpg

 
10년지기 친구가 시집을 갔다.
 
 
 
ugcCAIN6I6Y.jpg
ugcCA06E0BY.jpg
 
새 시작을 하는 신랑 신부는
작은 성당에서 서로에게 쓴 편지를 읽었다.
 
 
 
 
ugcCAPXZ0VC.jpg
 
 항상 서로 사랑하고,
늘 주변에 감사하며 살자는 약속이었다.
 
 
 
ugcCAULWRXA.jpg
 
가뭄에 단비가 필요하듯
삶의 고비마다 필요한 건
맨 처음의 다짐.
 
 
ugcCAVCTYFD.jpg
 
정답은 늘 단순한데
우리는 왜 늘 어려운 고민을 반복하는 걸까.
 
 
 
 
ugc.jpg
 
모두들 불토되시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7월6일-‘작은 더위’   사교계 여우 62 22.07.06
실천이 차이를 만든다   뚜르 68 22.07.06
7월5일-‘휴(休)와 가(家)’그리고 즐거운 고민   사교계 여우 72 22.07.05
행복은 내 안에 있다   뚜르 82 22.07.05
미워하는 이유   산과들에 61 22.07.04
찾는다는 것과 발견하는 것   산과들에 50 22.07.04
내면에 귀 기울이기   산과들에 42 22.07.04
주어진 모든 것에 감사하자   뚜르 76 22.07.04
7월4일-사람 마음도 변덕스러운데 비라고 다 같을까   사교계 여우 60 22.07.04
돈을 부르는 말버릇   하양 92 22.07.03
인생은 한 권의 책   하양 72 22.07.03
진리는 웃음과 동반한다   하양 52 22.07.03
더 나은 나를 만들어 보자   뚜르 106 22.07.03
7월3일-베이킹파우더의 재발견   사교계 여우 77 22.07.03
행동이 이상과 현실을 나눈다   뚜르 87 22.07.02
7월2일-비 오는 저녁 당신과의 추억을…   사교계 여우 94 22.07.02
7월1일-입맛없는 여름, 엄마표 밥상이 힘!   사교계 여우 102 22.07.01
두려운 것은 ‘제자리 걸음'이다   뚜르 93 22.07.01
6월30일-삶 속의‘잠깐. 머피. 샐리’는 마음먹기에 달렸다   사교계 여우 76 22.06.30
극복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니다   뚜르 82 22.06.3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