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28일-봄은 봄이다
사교계 여우 2022.03.28 02:11:10
조회 73 댓글 0 신고
3월28일-봄은 봄이다
 
 
 
 
 

ugcCAD13J09.jpg

일주일간 동남아 출장을 다녀온 친구가
황당해하며 말했다.

ugc.jpg

 “떠날 땐 봄, 가니까 여름, 왔더니 겨울이야.”

며칠 포근하다가 엊그제엔 영하로 떨어져 눈까지 내리더니,
오늘은 다시 봄이다.






ugcCAPEIV3O.jpg

 변덕스러움은 봄 날씨의 전형적인 특징.

이탈리아 소설 ‘삼월생’에서
사랑스럽지만 변덕이 죽 끓듯 한 프란체스카는 말한다.



ugcCAPEIV3Oㅇㅈ.jpg

 “그건 내가 3월생이어서 그렇대요.”






 
ugcCAPEIV3Oㄴㅇ.jpg

바람을 다스리는 영등할머니 심술이 누그러졌나 보다.



 
ugcㄴㅇ.jpg

봄비가 촉촉이 내리더니
한강 둔치에 개나리꽃이 우우우 피기 시작했다.

망울이 퉁퉁 불었던 목련꽃도
 일제히 병아리 떼처럼 쫑! 쫑! 쫑! 입을 벙긋거린다.





ugcCAMUBMWI.jpg

 아침 이슬에 함초롬히 젖은 20%쯤 핀 봄꽃.
여기서 피기를 멈추면 얼마나 좋을까!

봄날은 슬며시 왔다가 도둑같이 간다.




ugcCABKVPAB.jpg

하긴 봄은 봄인 모양이다.
아파트 화단에 이름 모를 꽃들이 피어난다.







ugcㅁㄴㅇㄴ.jpg

 겨우내 소식이 뜸했던 선배를 만나 함께 밥을 먹는데,
 그의 말이 꼭 봄 같다.






ugcCAECJRHH.jpg

“얼마 전 시각장애인 아저씨를 만나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어.

시각장애인들도 꽃놀이를 간다더구나.
꽃향기를 감상한다는 거야.

점자로 된 시각장애인용 화투도 치고.



ugcCANNL49Q.jpg

우리, 감사할 것이 참 많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10월13일-‘몰입의 즐거움’   사교계 여우 22 22.10.13
'인내' 는 꿈을 실현하는 열쇠다   뚜르 67 22.10.10
10월10일-발라드 선율에 눈물 찔끔   사교계 여우 79 22.10.10
10월9일-대왕께서도 지지해주시리라   사교계 여우 48 22.10.09
불만을 자기 발전 동력으로 삼아라   뚜르 68 22.10.09
행동 없이는 후회만 는다   뚜르 76 22.10.08
10월8일-바바리로 가을 참 멋내기   사교계 여우 64 22.10.08
언제까지 미루기만 할 것인가   뚜르 83 22.10.07
10월7일-따끈한 생강차 한잔   사교계 여우 54 22.10.07
10월6일-맛있는 축제, 10월의 선물   사교계 여우 51 22.10.06
모든 성공엔 보이지 않는 인내와 희생이 따른다   뚜르 89 22.10.06
10월5일-가을 산이 오라고 손짓하네   사교계 여우 79 22.10.05
나 자신에 집중하고 노력해라   뚜르 96 22.10.05
극복은 성장을 포기는 퇴보를 뜻한다   뚜르 97 22.10.04
10월3일-일교차, 감기 조심   사교계 여우 59 22.10.03
원한다면 도전해라   뚜르 102 22.10.03
결과에 집착하면 많은 것을 놓칠 수 있다   뚜르 120 22.10.02
인생이란 마라톤의 핵심은 페이스 조절이다   뚜르 138 22.10.01
9월30일-그리움 눌러쓴 편지 한통을   사교계 여우 75 22.09.30
인생은 생각에 따라 바뀐다   뚜르 76 22.09.3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