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1월17일-비오면 한가한가요, 바쁜가요
17 사교계 여우 2022.01.17 01:51:11
조회 64 댓글 0 신고
1월17일-비오면 한가한가요, 바쁜가요
 






 


마트에 가보니 채소 값이
지난해에 비해 20∼30%나 내렸다.




 


갑자기 하늘이 기뻐해 풍년이라도 든 걸까.







 


아니다.
올겨울이 따뜻해서 생산량이 늘었다고 한다.




 


설원의 알프스도 눈이 모자라
헬기로 눈을 ‘공수’해 올 정도.






 


영국과 러시아에서 열린 얼음 체스대회에선
 ‘얼음 말’이 녹아 버렸다.







 


올해가 가장 더울 거라던 학자들 말이 맞는 걸까.



 


 지구는 과연 우리에게 무슨 말을 하려는 걸까.  







 


그나저나
조상들은 겨울비를 술비라 불렀다.



 

 


농한기라 술 마시며 놀기 좋다는 뜻에서다.







 


할 일이 많은 봄에 내리는 비는 일비,





 


여름비는 낮잠 자기 좋은 잠비,



 


가을비는 추수한 곡식으로
떡 해 먹으며 쉰다고 떡비….








 


따지고 보면 봄을 빼곤
비올 때 모두 놀고 쉬는 셈이다.





 


내일은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곳곳에 눈이나 비가 오겠다.




 


바쁜 현대인에겐 겨울비도
술비가 아닌 일비.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지혜   new 뚜르 16 22.05.19
좋은 음식이라도   하양 6 22.05.19
웃는 모습   하양 4 22.05.19
세상에 공짜는 없다   하양 9 22.05.19
5월19일-출근길, 발걸음이 가볍나요?   사교계 여우 7 22.05.19
5월18일-그래서 특별한 비.   사교계 여우 9 22.05.19
과학과 지혜   뚜르 25 22.05.18
인간을 자유롭게 하는 것   뚜르 28 22.05.17
5월16일-“사람을 사랑하고 싶은 달, 5월”   사교계 여우 25 22.05.16
진실의 공급과 수요   뚜르 25 22.05.16
인생의 비극   뚜르 55 22.05.15
5월15일-스승: 자기를 가르쳐서 인도하는…   사교계 여우 23 22.05.15
텔레비전은 현실이 아니다   뚜르 33 22.05.14
5월14일-꽃은 외로워요   사교계 여우 28 22.05.14
무엇이든 자신이 마음먹기에 달렸습니다  file 수키 14 22.05.13
초심자와 전문가의 마음   뚜르 26 22.05.13
나는 한가지 진실을 알아 냈다   뚜르 27 22.05.12
5월11일-청춘은 가고, 봄날도 간다   사교계 여우 21 22.05.11
태양이 사라졌다고 생각하는 순간   뚜르 29 22.05.11
나의 책임   산과들에 28 22.05.1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