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24일-봄노래 부르며 푸른 언덕으로
사교계 여우 2021.03.24 08:10:52
조회 79 댓글 0 신고
v
3월24일-봄노래 부르며 푸른 언덕으로
 
 
 
 
 

 
ugcCAP1C4F7.jpg

‘봄의 교향악이♬ 울려 퍼지는♪
청라언덕 위에♪ 백합 필 적에♩’.
 
 
 
 
ugcCA1W0822.jpg
 
가곡 ‘동무생각’을 흥얼거리며 청라언덕을 생각한다.
 
 
 
 
 
 
 
 
ugcCAC8YF6Z.jpg
 
 ‘靑蘿(청라)’는 ‘푸른 담쟁이덩굴’이란 뜻.
 
대구동산의료원 남쪽 언덕이 바로 그곳이다.
선교사 사택을 뒤덮은 담쟁이덩굴에서 유래됐다.
 
 
ugcCAJ134MP.jpg
 
대구의 몽마르트르라고나 할까.
 
 
 
 
 
 
 
ugcCA402ZI4.jpg
 
노래엔 이곳에서 학창시절을 보낸 작곡가
박태준 선생(1901∼1986)의
애틋한 짝사랑 사연이 담겨 있다.
 
 
 
 
 
 
 
ugcCAG3SM5A.jpg

오늘은 내 마음 속
키다리아저씨에게 마음의 편지를 써본다.
 
 
 
 
 
 
ugcCAF7KDGF.jpg
 
키다리 아저씨,
안녕하세요.
 
 
 
 
 
 
ugcCALURIYQ.jpg
 
이곳에서는 당분간 아침 바람이 제법 쌀쌀할 거랍니다.
요즘에는 예쁘장한 기상캐스터가 소개하는
세계의 날씨도 유심히 봅니다.
 
 
 
 
ugcCAQLJ7G0.jpg
 
부에노스아이레스, 모스크바, 뭄바이, 쿠알라룸푸르….
 
 
 
 
ugcCA0Z5HI7.jpg
 
얼굴도 이름도 모르는 키다리 아저씨,
지금 어느 도시에서 이 편지를 받고 계시나요.
 
 
 
 
 
 
ugcCAL1QWNS.jpg
 
그곳의 봄기운을 편지봉투에 가득 담아 주세요.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10월13일-‘몰입의 즐거움’   사교계 여우 28 22.10.13
'인내' 는 꿈을 실현하는 열쇠다   뚜르 74 22.10.10
10월10일-발라드 선율에 눈물 찔끔   사교계 여우 83 22.10.10
10월9일-대왕께서도 지지해주시리라   사교계 여우 53 22.10.09
불만을 자기 발전 동력으로 삼아라   뚜르 72 22.10.09
행동 없이는 후회만 는다   뚜르 81 22.10.08
10월8일-바바리로 가을 참 멋내기   사교계 여우 77 22.10.08
언제까지 미루기만 할 것인가   뚜르 87 22.10.07
10월7일-따끈한 생강차 한잔   사교계 여우 64 22.10.07
10월6일-맛있는 축제, 10월의 선물   사교계 여우 58 22.10.06
모든 성공엔 보이지 않는 인내와 희생이 따른다   뚜르 95 22.10.06
10월5일-가을 산이 오라고 손짓하네   사교계 여우 89 22.10.05
나 자신에 집중하고 노력해라   뚜르 101 22.10.05
극복은 성장을 포기는 퇴보를 뜻한다   뚜르 101 22.10.04
10월3일-일교차, 감기 조심   사교계 여우 65 22.10.03
원한다면 도전해라   뚜르 107 22.10.03
결과에 집착하면 많은 것을 놓칠 수 있다   뚜르 130 22.10.02
인생이란 마라톤의 핵심은 페이스 조절이다   뚜르 146 22.10.01
9월30일-그리움 눌러쓴 편지 한통을   사교계 여우 80 22.09.30
인생은 생각에 따라 바뀐다   뚜르 85 22.09.3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