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토중래(捲土重來)
이현경 2015.06.25 16:09:44
조회 86 댓글 0 신고
권토중래(捲土重來)
: 흙먼지를 말아 일으키며 다시 쳐들어온다는 뜻/
한 번 패했다가 세력을 회복해서 다시 쳐들어옴.

이 말은 당나라 말기의 시인 두목(杜牧 : 803-852)의
시 '제오강정(題烏江亭)' 에 나오는 마지막 구절이다.

[勝敗兵家不可期] 승패는 병가도 기약할 수 없으니
[包羞忍恥是男兒] 수치를 싸고 부끄럼을 참음이 남아로다
[江東子弟多豪傑] 강동의 자제 중에는 준재가 많으니
[捲土重來未可知] '권토중래'는 아직 알 수 없네

오강(烏江)은 항우(項羽)가 스스로 목을 쳐서 자결한
곳으로, 한왕(漢王) 유방(劉邦)과 해하(垓下)에서 펼친
'운명과 흥망을 건 한판 승부[乾坤一擲]'에서 패한 항우는
오강으로 도망갔는데 정장(亭長)으로부터 '강동(江東)으로
돌아가 재기하라.'는 권유를 받았다.

그러나 항우는 '8년 전(B.C 209) 강동의 8,000여 자제와
함께 떠난 내가 지금 혼자 '무슨 면목으로 강을 건너
강동으로 돌아가[無面渡江東]' 부형들을 대할 것인가?'
라며 파란만장한 31년의 생애를 마쳤던 것이다.

- 출전 : 두목의 시 '제오강호(題烏江亭)' -

---------------------------------------------------------

현재 자신의 주위가 너무 힘들지라도
희망을 잃지 않는 한
자신의 길에 빛을 만들 수 있을겁니다.


행복하시고
좋은 하루되세요.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10월13일-‘몰입의 즐거움’   사교계 여우 44 22.10.13
'인내' 는 꿈을 실현하는 열쇠다   뚜르 107 22.10.10
10월10일-발라드 선율에 눈물 찔끔   사교계 여우 94 22.10.10
10월9일-대왕께서도 지지해주시리라   사교계 여우 65 22.10.09
불만을 자기 발전 동력으로 삼아라   뚜르 95 22.10.09
행동 없이는 후회만 는다   뚜르 108 22.10.08
10월8일-바바리로 가을 참 멋내기   사교계 여우 110 22.10.08
언제까지 미루기만 할 것인가   뚜르 103 22.10.07
10월7일-따끈한 생강차 한잔   사교계 여우 77 22.10.07
10월6일-맛있는 축제, 10월의 선물   사교계 여우 70 22.10.06
모든 성공엔 보이지 않는 인내와 희생이 따른다   뚜르 107 22.10.06
10월5일-가을 산이 오라고 손짓하네   사교계 여우 100 22.10.05
나 자신에 집중하고 노력해라   뚜르 116 22.10.05
극복은 성장을 포기는 퇴보를 뜻한다   뚜르 115 22.10.04
10월3일-일교차, 감기 조심   사교계 여우 81 22.10.03
원한다면 도전해라   뚜르 119 22.10.03
결과에 집착하면 많은 것을 놓칠 수 있다   뚜르 142 22.10.02
인생이란 마라톤의 핵심은 페이스 조절이다   뚜르 156 22.10.01
9월30일-그리움 눌러쓴 편지 한통을   사교계 여우 105 22.09.30
인생은 생각에 따라 바뀐다   뚜르 106 22.09.3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