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종 프란시스 커정 724' 잠들지 않는 도시의 향 .. 플로럴과 머스크향의 조화
뚜르 2022.09.02 13:15:46
조회 265 댓글 0 신고

9월 1일, 럭셔리 향수 브랜드 메종 프란시스 커정(Maison Francis Kurkdjian)에서 신제품 '724'를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 '724'는 세계적인 천재 조향사 프란시스 커정에 의해 만들어졌다. 그는 뉴욕에 살면서 잠들지 않는 도시, 밤새 운영되는 세탁소, 맨하튼을 비추는 밝은 아침들, 끝없이 펼쳐지는 고층 빌딩의 풍경들에 영감을 받았다. 
 

사진 제공 : 메종 프란시스 커정(Maison Francis Kurkdjian)
사진 제공 : 메종 프란시스 커정(Maison Francis Kurkdjian)
사진 제공 : 메종 프란시스 커정(Maison Francis Kurkdjian)
사진 제공 : 메종 프란시스 커정(Maison Francis Kurkdjian)

빛나는 도시의 에너지를 향기로 표현하기 위해 탑 노트에서는 이탈리아산 베르가못과 세련된 면의 알데히드로 새벽 뉴욕 세탁소처럼 깨끗하고 상큼한 느낌을 선사하며,

미들 노트는 이집트산 자스민 앱솔루트, 스위트피, 모크 오렌지로 구성된 꽃다발, 베이스 노트는 샌달우드, 화이트 머스크 어코드로 마무리해 정의되지 않은 거대 도시들의 향기를 표현했다. 

조향사가 '어반 블루'라고 이름 붙인 독특한 블루 쉐이드는 건물의 시멘트 그레이 색상과 현대 생활의 상징인 데님 진의 블루가 은은하게 담겨있으며 도시 위로 솟아오르는 맑은 하늘빛처럼 우아한 실루엣을 표현했다.

또한, 프란시스 커정은 "대도시들은 여러분을 휩쓸고 흥분 시키고 즐겁게 하는 무언가가 있습니다. 나는 이 향수에 도시들의 활기찬 에너지를 담았습니다."라며,

"24시간의 향기로운 생활, 일주일에 7일을 의미하여 향의 이름은 724입니다" 라고 전하며 제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성큼 다가온 가을 향수로 제격인 '메종 프란시스 커정 724' 는 9월 1일부터 공식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혜리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웨딩21뉴스 | 본 기사의 저작권은 <케이웨딩컴퍼니>에 있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로 인해 발생되는 불이익에 대하여 책임지지 않습니다.


원문기사 보기 : https://v.daum.net/v/20220901213003808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박은빈, 조 말론 런던과 함께한 가을향기 가득한 화보 공개   산과들에 90 22.09.02
쏘내추럴, '바디워시 제품 2종' 선보여   산과들에 34 22.09.02
모로칸오일, '리플렉티브 샤인' 츨시!   산과들에 33 22.09.02
'메종 프란시스 커정 724' 잠들지 않는 도시의 향 .. 플로럴과 머스크향의..   뚜르 265 22.09.02
삐죽삐죽한 까치머리, '슬릭 번' 스타일 도전해 보는 거 어때?   뚜르 137 22.09.01
모나리자 같은? 요즘 트렌드는 '하얀 눈썹'   뚜르 90 22.08.31
뽀득뽀득 깨끗하게! 아이비의 내돈내산 욕실템 11   뚜르 228 22.08.30
로맨틱한 머리띠 스타일링   뚜르 113 22.08.29
여름을 위한 내 돈 내 산 뷰티템 6   뚜르 181 22.08.28
'자연에 대한 경외' 이세이미야케 브랜드 철학을 담은 30주년 커플향수 출..   뚜르 112 22.08.27
무더운 여름철 필수! 서머 에티켓 아이템 4   뚜르 83 22.08.26
단 음식 많이 섭취하면 탈모 온다?   뚜르 117 22.08.25
헤어도 맞춤 케어해야.. 컨디션에 따른 샴푸 선택법   뚜르 97 22.08.24
간절기 멋쁨 뽀인트! 헤어 스카프 스타일링   뚜르 85 22.08.23
[집중탐구 탈모 ②] “헤어 풍성함 살리려면 ‘이것’ 지키세요”   뚜르 105 22.08.22
새로고침   뚜르 86 22.08.21
매력적인 여름 향수...매력적인 여름 향수   뚜르 102 22.08.20
유난히 헤어스타일링 잘 안 된다면…탈모 전조증상   뚜르 124 22.08.19
여름 땡볕 속 해법 선사하는 뷰티템.. "선케어도 비포·애프터 다르게"   뚜르 120 22.08.18
바캉스 피부 손상과 헤어질 결심_선배's 어드바이스 #128   뚜르 112 22.08.1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