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무리한 다이어트가 탈모를 부르는 이유 2가지
100 뚜르 2022.03.31 11:53:34
조회 44 댓글 0 신고
영양 섭취 줄이면 모발 영양소 다른 기관으로 이동, 모발 약해질 수 있다
에너지원인 탄수화물 부족하면 대사율 떨어져 오히려 살찌거나 휴지기 탈모 나타날 수 있다

음식 섭취를 줄이거나 탄수화물을 제한하면 모발에 영양이 원활히 공급되지 않아 탈모가 나타날 수 있다. 출처 Giphy

[파이낸셜뉴스] 다이어트를 열심히 하다 보면, 모발이 평소보다 많이 빠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들 때가 있죠. 무리한 다이어트가 탈모를 부르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첫 번째 이유: 생명을 지키려면 모발의 영양소까지 ‘영끌’해야 해서

체중 감량을 위해 음식 섭취를 줄일 경우 우리 몸이 사용할 에너지가 부족해지는데요. 우리 몸은 음식 등을 통해 흡수한 영양소를 생명 유지를 위한 기관으로 우선 전달하는 특성이 있습니다. 신체는 해당 기관에 사용할 영양소가 부족하다고 느낄 경우 이것을 보충하기 위해 다른 기관에서 사용하던 영양을 심장과 호흡기 등으로 가져와 사용하죠.

모발 역시 필요한 영양을 양보해야 합니다. 모발에 영양이 빠져나가면 모발이 윤기를 잃고, 모발의 성장에 관여하는 모낭 세포 또한 힘을 잃어 모발이 전에 비해 많이 빠질 수 있습니다. 두피의 면역력이 떨어져 염증이 생길 수도 있죠.

두 번째 이유: 탄수화물이 부족해 신진대사가 어려워져서

체중 감량을 위해 탄수화물 섭취량을 극단적으로 줄이는 것도 탈모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탄수화물은 신체가 에너지를 얻는 데 반드시 필요한 영양소인데요. 체내 탄수화물이 부족할 경우, 에너지가 부족해져 신진대사율이 감소합니다. 이에 따라 체지방이 분해되는 속도도 느려져 살이 더욱 찌기 쉬운 체질로 변할 수 있습니다.

신진대사율 감소는 모발의 영양 흡수율에도 영향을 끼칩니다. 양질의 영양분이 모발로 이동하기 어려워져 모발이 가늘고 푸석푸석하게 변하고, 새로운 모발을 만들기 어려운 환경이 조성되죠. 심할 경우 모발이 성장을 멈추고 탈락하는 휴지기 탈모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탈모 피하며 건강하게 다이어트하고 싶다면?

탈모 걱정 없이 건강한 방식으로 체중을 감량하고 싶다면, 무작정 음식 섭취를 제한하는 것보다 하루 2L 이상의 물을 섭취하며 균형 잡힌 식단을 지킬 것을 권장합니다. 물을 충분히 섭취하는 습관은 신진대사를 활발히 해 체지방을 분해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섭취 비율을 3:4:3으로 유지하면 모발은 물론 건강을 지키며 체중도 효과적으로 감량할 수 있습니다.
#다이어트 #탄수화물 #탈모예방 #탈모관리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기사 보기 : https://news.v.daum.net/v/20220329163220723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재즈민의 뷰티 다이어리㊲] 중년의 풍성한 모발! 중년주부는 헤어 볼륨으..   뚜르 66 22.05.19
샴푸 까다롭게 골라야 하는 이유   뚜르 76 22.05.18
뷰티 브랜드 페사드, 오 드 퍼퓸 3종 등 제품 공개   뚜르 68 22.05.17
러쉬 입욕제 추천, 배쓰밤 가디스  file 사르나이 78 22.05.16
25000톤이 판매되는 비옥신 포르테 탈모방지샴푸  file 사르나이 27 22.05.16
향수 앤 라이프스타일 뷰티 브랜드 '페사드(pesade)' 16일 첫 선   뚜르 82 22.05.16
탈모 관리에 좋은 비타민은 비오틴∙비타민 C   뚜르 44 22.05.15
비누비누, 예쁘고 착한 비누   뚜르 56 22.05.14
여자 연예인 단발좌 2022년 봄 최신 버전   뚜르 596 22.05.13
재발 가능성 40%, 무서운 '원형탈모'   뚜르 28 22.05.12
하루 5분, 탈모를 막는 시간   뚜르 32 22.05.11
두피 관리 잘못하면 얼굴 노안 된다?   뚜르 38 22.05.10
모로칸오일, 프리미엄 기프트 세트 '샤인 러브 세트'출시   산과들에 43 22.05.08
김우빈의 향기로운 일상 속 홈 프레그런스   산과들에 17 22.05.08
데싱디바 네일 케어 라인...휴가시즌 앞두고 인기   산과들에 25 22.05.08
[아미랑] 항암치료 중 빠진 머리카락, '영구적 탈모' 아냐   뚜르 63 22.05.08
야근, 이별, 취업..스트레스와 탈모의 상관관계   뚜르 28 22.05.07
흡연, 스트레스, 염색도 안 돼? 탈모 원인 3   뚜르 32 22.05.05
정수리 냄새 만드는 습관 3   뚜르 33 22.05.04
머리에 톡 얹으면 고급美 뿜뿜하는 명품 브랜드 '헤어핀' 스타일링   뚜르 93 22.05.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