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이들어 처음 직급 달았는데...
익명 2019.11.09 13:17:34
조회 1,325 댓글 2 신고

제가 제일 회사에 늦게 들어왔어요

직급달기전에 저한테 잘해주던 사람들이

친하게 먹을것도 주고 잘지냈는데

친하게 지내던 사람이 갑자기 제가 팀장을 다니까 대놓고 코방귀 뀌는 사람과

오히려 동료일땐 말잘듣던 사람이 갑자기 제말을 무시하기 시작하고

잘지내던 어린친구가 갑자기 팀장인 기어오르려고 하고

왜 이런상황이 오는걸까요?

솔직히 직급 단거보다 스트레스가 더 커요

입안도 다터지고 신경써서

잘지내던 사람이 제가 팀장 직급다니까 왜이렇게 180도  다 차갑게 뒤돌아 선걸까요?

정말 속상합니다. 제가 자격이 안된다고 생각해서 이런건가요?

1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게시글은 최소 3줄 이상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019.05.14 수정)  (2)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기쁠때나 슬플때나 ^^   new 상머슴 33 00:10:44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생각보다 넘 재밌네요~   망실이양 80 22.09.24
오곡백과 익어가는 풍성한 자연의 소리와 함께 ^^   상머슴 33 22.09.24
사회복지사2급 30,40,50,60대도 도전하자!  file 바른선생님 127 22.09.23
소름돋는 김풍의 풍행이론 ㅋㅋ  file ggggbbaa 134 22.09.23
추분(秋分) ^^   상머슴 62 22.09.23
억울하네요  file qkrekdls 132 22.09.23
미미로즈 mimiirose 화보  file 알로하이 128 22.09.22
아침에는 쌀쌀하네요.   luckisonmys.. 122 22.09.22
고통은 인간을 성숙하게 하고 ^^   상머슴 59 22.09.22
추석마다 이혼율이 급증한다?. JPG  file 뽀또송이 306 22.09.21
박서준 캠페인 컷 봤는데  file (1) 상하이요리 166 22.09.21
고즈넉한 가을의 선선함이 느껴지는 고요한 시간 ^^   상머슴 64 22.09.21
혼자 걷는 길에는 그리움이 있고 ^^   상머슴 102 22.09.20
이 가을이 이 계절이 여전히 여기에 찾아왔습니다   수키 109 22.09.19
홈 지기님   revivaljeju.. 192 22.09.19
9월말이 다가오는데 아직도 덥네요   익명 184 22.09.19
빛은 나누어 줄수록 더 밝아지고 ^^   상머슴 77 22.09.19
주말이 즐겁네요.  file qkrekdls 140 22.09.18
사람은 믿음과 함께 ^^   상머슴 126 22.09.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