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만 해도 예방 효과…치매 위험 낮추는 생활방식 8
뚜르 2022.09.14 09:16:00
조회 131 댓글 0 신고

햇볕을 쬐며 활동을 하면 치매 위험을 낮추는데 도움이 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하루 30 분씩 4000보 정도만 걸어도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덴마크와 호주 공동 연구팀에 따르면 하루 9826보를 걷는 사람은 7년 안에 치매에 걸릴 확률이 5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3800보를 걷는 사람은 치매 위험이 25% 감소했다.

 

걷기를 포함한 신체 활동은 치매를 예방하는데 좋은 방법 중 하나다. 치매의 원인으로는 알츠하이머병과 뇌혈관병, 퇴행성질병, 감염병, 대사성질병, 내분비병, 중독성질병, 유전 등이 있다, 이중 알츠하이머병이 치매 원인의 55~70%를 차지한다.

알츠하이머병은 전 세계에 2700만 명의 환자가 있는 심각한 질병이다. 증상으로는 정신 상태의 혼란, 단기 기억력 상실, 감정 기복, 언어 사용의 어려움 등이 있다. 이 병에 걸리면 뇌가 손상을 받아 신체 기능이 점점 떨어지다 결국 죽음을 맞게 된다.

 

알츠하이머병에는 알려진 치료법이 없다. 조기 진단이 가장 중요한 데 여러 가지 약이 있지만 병의 악화를 막거나 진행을 지연시키는 효능이 그리 크지는 않다. 가장 좋은 예방법을 실천하는 것이다. 건강 정보 매체 ‘액티브비트닷컴(activebeat.com)’ 등의 자료를 토대로 치매를 예방하는데 좋은 생활방식에 대해 알아본다.

 

△당분 섭취 줄이기

 

과학자들 중에는 알츠하이머병을 제3형 당뇨병으로 분류하기는 경우도 있다. 인슐린은 뇌 기능과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으며 당분을 과도하게 섭취하면 인슐린 저항성을 일으킬 수 있다. 뇌세포에 인슐린 저항성이 생기면 아밀로이드반이 형성되고 알츠하이머병이 발생할 수 있다. 혈당지수가 낮은 음식을 먹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

 

△두뇌 게임

 

연구에 따르면 두뇌를 활발하게 유지하는 것과 치매를 예방하는 것 사이에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오랜 기간에 걸쳐 두뇌 자극 활동을 얼마나 하는지와 알츠하이머병 위험 원인 등에 대해 분석했다. 그 결과 숫자 퍼즐 게임이나 가로 세로 낱말 맞추기, 짧은 디지털게임 등 두뇌 자극 활동을 하면 알츠하이머병 위험이 크게 줄어드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 비디오나 컴퓨터 게임을 하는 것도 좋은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메가-3 풍부 생선 자주 먹기

 

생선에 풍부한 오메가-3 지방산은 알츠하이머병의 진행을 늦춘다. 연구 결과 오메가-3 지방산의 세 가지 형태 중 하나인 DHA가 이런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등어, 꽁치, 연어, 송어, 정어리 등 등 푸른 생선뿐만 아니라 호두, 달걀 등에도 오메가-3 지방산이 들어있다.

 

△명상

 

2개월 동안 하루에 12분 정도 명상을 한 결과, 노인들의 혈액 순환이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되면 뇌로 가는 혈액의 흐름이 좋아진다. 한 연구에 따르면 알츠하이머병 환자에게 2개월 동안 정기적으로 명상을 하도록 한 결과, 인지 테스트 훨씬 나은 성적을 거둔 것으로 밝혀졌다. 또 명상은 스트레스를 낮추고 감정과 기분을 조절하는 효능도 있다.

 

△커피 즐기기

 

모닝커피 한잔이 알츠하이머병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커피에는 발병과 진행을 퇴치하는 효능이 있는 항산화제가 많이 들어있기 때문이다. 한 연구에 따르면 하루에 3~5잔의 커피를 마시는 사람은 알츠하이머병 위험이 65%나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질환의 발병을 2~4년간 지연시키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교 활동

 

중년에 사회 활동을 많이 하면 알츠하이머병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사람들은 나이가 들어가면서 외로움을 느끼기 쉽다. 특히 기억력에 문제가 생기면 더 심하게 된다. 전문가들은 “사회적 상호작용을 포함한 인지적 활동이 치매 위험을 감소시킨다”며 “가족이나 친구와의 모임, 취미 활동을 같이 하는 동호인 모임 등에 참여해 활발하게 활동하는 것이야말로 치매를 막는 좋은 방법”이라고 말한다.

 

△잠 잘 자기

 

밤에 잠을 잘 자면 멜라토닌이 적절히 분비돼 아밀로이드반이 생성되는 것을 방지한다. 멜라토닌은 아밀로이드반을 제거하지는 못하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예방을 위해 꼭 필요하다. 같은 시간에 잠자리에 들어 7시간 이상 숙면을 취해야 한다.

 

△햇볕 속 활동

 

연구에 따르면 오메가-3 지방산 섭취와 함께 비타민D 수준을 증가시키면 알츠하이머병을 막는 데 큰 효과가 있다. 두 영양소를 많이 섭취하는 사람들은 뇌에 아밀로이드반(노인반)이 깨끗하게 제거된 것으로 나타났다. 아밀로이드반은 알츠하이머병에 걸린 사람의 뇌에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것이다. 비타민D를 얻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햇볕을 쬐는 것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문기사 보기 : https://kormedi.com/1418302/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기억력 높이는 뇌 운동 10   뚜르 118 22.09.21
잠이 보약! 건강에 도움되는 최적의 수면시간   뚜르 121 22.09.20
근육 늘리는 단백질, 계란만큼 많은 식품은?   뚜르 188 22.09.19
심장 튼튼 생활습관 7가지   뚜르 101 22.09.18
뼈 건강을 위해 피해야 할 것 7   뚜르 111 22.09.17
남성 전립선 건강, 환절기엔 더 나빠진다?   뚜르 104 22.09.16
늘 피곤한 뜻밖의 이유…벗어나는 방법 5   뚜르 159 22.09.15
걷기만 해도 예방 효과…치매 위험 낮추는 생활방식 8   뚜르 131 22.09.14
올리브유, 들기름, 참기름.. 몸의 큰 변화가?   뚜르 171 22.09.13
‘혈액 청소’ 돕고 혈관 지키는 생활습관은?   뚜르 157 22.09.12
눈 건강…좋게 하는 식품 Vs 해치는 식품   뚜르 187 22.09.11
활력 되찾으려면…피해야 할 나쁜 습관 Vs 촉진 식품   뚜르 158 22.09.10
매일 초콜릿 먹으면, 뇌 인지기능 좋아져   뚜르 195 22.09.09
싱겁게 먹고, 물은 충분히…콩팥 건강 유지법 6   뚜르 165 22.09.08
명절에 인기 많은'막걸리'...이런 건강효과가?   산과들에 79 22.09.07
"꼭꼭 씹어 먹어라" 잔소리가 아닌 5가지 이유   산과들에 75 22.09.07
혈당이 확 떨어지고 있다는 신호 5가지   산과들에 564 22.09.07
혈당을 자연스럽게 낮추는 방법 10   뚜르 143 22.09.07
콜레스테롤 낮추는데 좋은 방법과 식품   뚜르 97 22.09.06
걷기의 다양한 효과…하루 적정 운동량은?   뚜르 213 22.09.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