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노화 부추기는 나쁜 습관 11
뚜르 2022.09.02 08:24:36
조회 163 댓글 0 신고

햇볕이 강한 야외에서는 선글라스 착용을 생활화하는 게 좋다. 노화 속도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젊음과 건강을 오래 누리려면 평소 건강한 삶에 관심을 쏟아야 한다. 생활 습관을 엉망으로 유지하면 나이가 들수록 노화에 가속도가 붙는다. 몸도 마음도 더 빨리 늙는다. 미국 건강포털 ‘웹엠디(WebMD)’의 도움으로 ‘노화를 부채질하는 나쁜 습관’을 짚어봤다.

 

1.잠을 충분히 자지 않는다

 

일반적으로 하루 7~9시간 숙면을 취하지 못하면 피부가 일찍 처지고 주름이 생기기 쉽다. 이는 부분적으로 ‘스트레스 호르몬’ 코르티솔 탓이다. 몸에 코르티솔이 많으면 콜라겐이 분해된다. 피부의 주성분인 콜라겐이 사라지면 피부의 뻣뻣해지지고 탄력도 잃게된다. 잠자리에 들기 전에는 알코올, 카페인, 전자 제품 등 세 가지를 피해야 한다. 그리고 마음을 편안하게 가라앉혀야 한다.

 

2.아직도 담배를 끊지 못했다

 

담배를 피우면 암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는 데 그치지 않는다. 비교적 젊은 나이에 주름이 깊게 패이고 피부가 축 처질 수 있다. 흡연은 산소 등 필수 영양소를 피부 표면으로 운반하는 혈류를 줄이고 몸에서 콜라겐이 생기지 못하게 막을 수 있다. 자신과 가족을 위해 하루 속히 담배를 끊자.

 

3.너무 많은 햇볕을 쬔다

 

적당량의 햇볕은 몸에 좋다. 하지만 너무 많은 자외선을 흡수하면 피부의 콜라겐이 망가지고, 엘라스틴이라는 단백질을 너무 많이 만든다. 이 때문에 피부가 두꺼워지기 시작하고 깊은 주름과 검은 반점이 생기고 피부가 까칠까칠해진다. 직사광선을 줄곧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모자, 긴팔, 선글라스로 햇볕을 가려야 한다. 자외선 차단지수(SPF)가 30 이상인 자외선 차단제를 써야 한다.

 

4.피부에 수분을 충분히 공급하지 않는다

 

피부가 마르면 노인처럼 거칠고 칙칙한 인상을 줄 수 있다. 피부가 건조하다고 느끼면 물로 가볍게 씻어주는 게 좋다. 다만 너무 큰 자극을 주지 않게 조심해야 한다. 피부에 염증을 일으키거나 피부를 마르고 거칠게 할 수 있는 알코올 등 성분이 없는 순한 클렌저를 써야 한다. 하루에 두 번 크림으로 수분을 공급하면 젊게 보일 수 있다.

 

5.건강에 좋은 음식을 제대로 먹지 않는다

 

건강에 좋은 음식은 심장병, 당뇨병을 비롯해 젊음을 갉아먹는 각종 질병을 예방한다. 지중해식 식단은 심장과 두뇌 건강에 좋다. 지방이 많은 붉은 고기를 좀 줄이고 생선, 견과류, 올리브 오일, 아보카도 등 식품과 통곡물, 과일, 야채를 충분히 먹어 건강에 좋은 지방을 섭취해야 한다.

 

6.운동을 충분히 하지 않는다

 

규칙적인 신체 활동은 젊음을 유지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 근육을 강화하고 에너지를 높이고 기분이 좋아지게 해준다. 몸을 활발히 움직이면 두뇌가 똑똑해지고 심장병 등 노화와 관련된 병에 걸릴 위험이 낮아진다. 헬스 클럽에 가거나 럭비 팀에 가입하는 것도 좋지만, 반드시 그럴 필요는 없다. 빠르게 걷기, 정원 일, 심지어 춤을 추는 등 신체 활동으로도 충분하다. 하루 30분 이상 몸을 움직이면 된다.

 

7.야외에서 너무 많이 찡그린다

 

야외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으면 선글라스를 끼는 게 바람직하다. 그렇지 않으면 눈을 가늘게 뜨고 미간을 찡그리는 일이 많아진다. 그 때문에 얼굴에 주름이 많이 생길 수 있다. 특정 얼굴 표정을 너무 자주 되풀이하면 전체적인 인상에 문제가 생기게 마련이다. 선글라스를 준비하지 못했다면 챙이 큰 모자를 써도 무방하다.

 

8.소셜 네트워크가 없다

 

가족, 친구 등과 계속 연락을 취하고 만나면 마음이 젊어지고 정서적, 육체적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 알츠하이머병을 비롯해 노년과 관련된 불안, 우울증, 치매 등을 예방할 수 있다. 다른 사람들과의 교류에는 양보다 질이 훨씬 더 중요하다.

 

9.혈압을 제대로 점검하지 않는다

 

고혈압은 뇌의 작은 혈관을 손상시킨다. 이 때문에 혈관성 치매, 알츠하이머병 등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식이요법과 운동 및 약물로 혈압을 잘 조절하면 두뇌의 쇠퇴를 늦추거나 막을 수 있다.

 

10.주변 사람을 돕지 않는다

 

스스로에게 돈을 쓸 때보다 다른 사람을 위해 돈을 쓸 때 ‘쾌락 호르몬’인 엔도르핀이 더 많이 방출된다. 하지만 따뜻한 도움의 손길을 내밀 때마다 돈이 필요한 것은 아니다. 이기적인 삶에서 벗어나 누군가를 도우면 평온함, 즐거움, 유대감을 느끼게 되고 이 좋은 느낌 덕분에 좋은 일을 더 많이 하게 되고 행복감을 느낀다. 이런 선순환이 발생하면 스트레스가 줄고 심장 건강과 면역 체계, 즉 세균에 대한 신체의 방어 능력이 강해진다.

 

11.검진을 제대로 받지 않고 건너뛴다

 

50세 이후에는 매년 건강 검진을 받는 게 바람직하다. 특히 혈압, 콜레스테롤, 혈당을 자주 확인해야 한다. 이들 수치가 높아지면 심장병, 치매, 노화 관련 병에 걸리기 쉽다. 또한 기억 문제 등 정신적 쇠퇴의 징후가 나타난다. 문제를 더 일찍 발견할수록 더 빨리 치료받을 수 있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문기사 보기 : https://kormedi.com/1416062/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잠 잘 자게 하는 좋은 습관…그리고 식품 10   뚜르 150 22.09.04
뇌 건강 위해…피해야 할 습관 Vs 섭취해야 할 좋은 식품   뚜르 153 22.09.03
스스로 노화 부추기는 나쁜 습관 11   뚜르 163 22.09.02
속 쓰릴 때 누그러뜨리는 식품 5   뚜르 163 22.09.01
치매 예방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들   뚜르 170 22.08.31
건강 장수 진짜 비결 4가지   뚜르 189 22.08.30
혈전 억제.. 제철 포도 먹으면 어떤 변화가?   뚜르 198 22.08.29
단백질. 소고기보다 3배 많은 음식. 근감소증 예방하는 단백질 가성비 끝판..   뚜르 198 22.08.28
콜라겐 좋다고 닭발·족발 찾는 당신…3개월후 모습은?   뚜르 265 22.08.27
자다가 다리에 쥐가 나는 이유…예방법은?   뚜르 251 22.08.26
허리 안 좋으면 고기 피하라   뚜르 191 22.08.25
잠 부족하면 나타나는 건강 문제 6   뚜르 276 22.08.24
당뇨인의 혈당을 떨어뜨리는 4분 운동!!ㅣ 타바타운동   뚜르 237 22.08.23
장수에 도움… 수명을 늘려주는 식품 3가지   뚜르 211 22.08.22
단백질 함량 높은 식품 TOP 10. 체중감량(다이어트)시 단백질을 먹어야 하..   뚜르 200 22.08.21
눈 건조해 통증까지? 인공눈물 대신 '이것' 써봐야   산과들에 167 22.08.20
상한 섭취량 없는 비타민, 많이 먹어도 될까   산과들에 79 22.08.20
재발 잦은 잇몸병, 관리는 '이렇게'   산과들에 84 22.08.20
염증 관리에 좋은 생활습관은?   뚜르 88 22.08.20
우리 몸 고속도로 ‘혈관’, 뻥뻥 뚫리게 하는 식품은?   뚜르 95 22.08.1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