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탄수화물에 빠질 수밖에 없는 6가지 이유
100 뚜르 2022.08.12 08:44:55
조회 92 댓글 0 신고

탄수화물이 비만의 주범처럼 꼽히고 있으나 실은 좋은 영양소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람들이 살 찌게 하는 요소로 탄수화물을 지목하지만 사실 탄수화물만큼 영양가가 많고, 맛이 좋으며, 의외로 몸매를 날씬하게 해줄 수 있는 영양소도 없다.

 

탄수화물은 식물만이 가지고 있는 영양소라는 뜻인 파이토뉴트리언트의 하나다. 식물성 식품에 주로 함유된 탄수화물은 성질에 따라 단순 탄수화물과 복합 탄수화물로 나뉜다. 단순 탄수화물은 대부분 당분으로 이뤄져 있어 몸에 좋지 않다. 흰색 밀가루, 백설탕 등이 대표적 단순 탄수화물 형태의 식품이다. 반면 녹말과 섬유소로 이뤄진 복합 탄수화물은 몸속에서 서서히 소비되며 에너지를 꾸준히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안정적인 에너지원이다.

 

이런 탄수화물을 끊어내는 게 어리석을 정도다. 우리가 탄수화물을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 6가지다.

 

긍정 호르몬의 분비를 돕는다
몸이 좋지 않을 때 파스타나 쌀로 만들어진 녹말음식을 먹고 싶어한다. 통곡물 빵과 시리얼과 같은 복합 탄수화물은 녹말과 섬유소로 이뤄져 있으며 뇌에서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의 분비를 돕는다. 세로토닌은 기분, 잠, 식욕 등의 조절을 돕는 긍정의 호르몬. 통증이나 아픔을 이겨내도록 돕기도 한다. 통밀 파스타, 검정쌀, 고구마 등도 세로토닌 분비를 유도하는 탄수화물을 함유하고 있다.

 

다이어트에 필수적이다
도넛은 건강 음식이 아닐지 모르지만 1g당 4kcal에 해당하는 탄수화물을 함유하고 있다. 브로콜리, 적색 녹색 황색의 고추, 콩류, 옥수수, 검정쌀과 같은 식품에는 복합 탄수화물이 많이 함유돼 있으며 칼로리는 거의 없다. 그러면서도 포만감을 느낄 수 있다. 이것이 바로 다이어트를 할 때 탄수화물을 먹지 않는 것이 역효과를 가져오는 이유다. 살을 좀 빼고 싶다면 칼로리가 적고, 포만감을 지속시킬 수 있는 복합 탄수화물을 즐겨야 한다.

 

소화를 돕는 섬유질의 원천이다
대부분의 복합 탄수화물에는 당분이 적고, 섬유질이 풍부하게 들어 있다. 포만감을 주는 데다가 섬유질은 건강을 유지하는 데도 좋다. 섬유질에는 수용성 식이섬유와 불용성 식이섬유가 있다. 불용성 식이섬유는 소화를 돕고 변비를 막아준다. 수용성 식이섬유는 콜레스테롤의 흡수를 막아 심장병과 뇌중풍의 위험을 낮춘다. 뿐만 아니라 혈액 내 포도당 수치를 안정시키며 당뇨 조절에도 도움을 준다.

 

포만감 높아 배고픔을 달래준다
배고픔의 고통에서 이겨내고 싶다면, 저항성 전분(resistant starch)이 들어 있는 식단을 먹는다. 저항성 전분은 식이섬유의 일종으로 감자, 보리, 콩과 같은 탄수화물 식품에서 많이 찾아볼 수 있다. 이 식품들을 불에 익혀 요리했을 때나, 차갑게 했을 때 저항성 전분이 형성된다. 이러한 영양분은 배고픔을 달래면서도 체중을 줄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에너지를 북돋아 준다
복합 탄수화물은 에너지를 내게 하는 발전소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근육을 만드는 데 도움을 준다. 규칙적으로 복합 탄수화물을 섭취하면 뇌, 뼈, 땀샘, 호르몬, 심장 등 몸의 어느 하나 뺄 것 없이 좋은 영향을 미친다. 힘을 북돋아 주는 먹을거리로는 통곡물 크래커, 저지방 요구르트에 찍어먹는 과일 등이 있다. 일을 마친 후, 통곡물 빵 한 조각을 먹으면 재충전이 가능하며, 좋아하는 과일을 갈아 마시는 것도 힘을 내는 데 좋다.

 

질병을 이기는데 도움을 준다 
많은 사람들이 검은쌀, 샐러리, 통곡물, 딸기 등을 포함한 좋은 탄수화물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 이들 탄수화물에는 리보플라빈(B2), 니아신(B3), 판토텐산(B5) 등의 비타민과 비타민C, 그리고 크롬, 마그네슘, 아연 등의 미네랄이 풍부하다. 폴산도 풍부한데 심장발작의 원인이 되는 호모시스테인을 중화시키는 영양소로도 잘 알려져 있다. 탄수화물은 식물성 영양소의 대표선수로서 질병을 이기는 자연치유제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문기사 보기 : https://kormedi.com/1412524/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중년 관절에 약이 되는 운동 5가지   new 뚜르 41 22.09.25
발 마사지가 갱년기 증상 완화   뚜르 44 22.09.24
소식, 운동.. 장수의 지름길, 또 하나는?   뚜르 54 22.09.23
외로움 덜 느끼려면? 8가지 방법   뚜르 62 22.09.22
기억력 높이는 뇌 운동 10   뚜르 68 22.09.21
잠이 보약! 건강에 도움되는 최적의 수면시간   뚜르 66 22.09.20
근육 늘리는 단백질, 계란만큼 많은 식품은?   뚜르 75 22.09.19
심장 튼튼 생활습관 7가지   뚜르 78 22.09.18
뼈 건강을 위해 피해야 할 것 7   뚜르 80 22.09.17
남성 전립선 건강, 환절기엔 더 나빠진다?   뚜르 86 22.09.16
늘 피곤한 뜻밖의 이유…벗어나는 방법 5   뚜르 102 22.09.15
걷기만 해도 예방 효과…치매 위험 낮추는 생활방식 8   뚜르 109 22.09.14
올리브유, 들기름, 참기름.. 몸의 큰 변화가?   뚜르 117 22.09.13
‘혈액 청소’ 돕고 혈관 지키는 생활습관은?   뚜르 130 22.09.12
눈 건강…좋게 하는 식품 Vs 해치는 식품   뚜르 148 22.09.11
활력 되찾으려면…피해야 할 나쁜 습관 Vs 촉진 식품   뚜르 152 22.09.10
매일 초콜릿 먹으면, 뇌 인지기능 좋아져   뚜르 169 22.09.09
싱겁게 먹고, 물은 충분히…콩팥 건강 유지법 6   뚜르 123 22.09.08
명절에 인기 많은'막걸리'...이런 건강효과가?   산과들에 65 22.09.07
"꼭꼭 씹어 먹어라" 잔소리가 아닌 5가지 이유   산과들에 40 22.09.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