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에 김치.. 혈압, 암 위험 높이는 ‘최애’ 음식들
뚜르 2022.08.02 08:45:37
조회 96 댓글 0 신고

라면에 스프를 몽땅 털어 놓고 짠 김치까지 많이 먹으면 나트륨 과잉으로 고혈압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오늘도 라면에 김치를 곁들여 먹은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가장 사랑하는 ‘최애’ 식품 중 하나다. 된장국도 마찬가지다. 김치와 된장국은 건강에 좋은 음식이기도 하다. 하지만 경고음도 있다. 너무 짜게 조리하면 고혈압, 심장병, 뇌졸중, 위암 등 각종 질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 조리 방식에 따라 몸에 좋은 음식, 나쁜 음식으로 엇갈릴 수 있다.

 

◆ 설렁탕에 소금 안 넣어 먹다… 깍두기, 김치로 짠 맛 내다

 

MC 유재석이 방송에서 “설렁탕에 소금을 안 넣어 먹는다”고 말했다. 옆에 있는 깍두기, 김치에 소금 성분이 많아 충분히 맛을 낼 수 있다는 것이다. 건강을 위해 짠 성분(나트륨)을 줄이겠다는 생각이다. 신체 활동을 위해 나트륨은 꼭 필요하다. 하지만 늘 지나치게 많이 먹는 게 문제다. 혈압을 올리고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 뇌졸중(뇌경색-뇌출혈) 등 혈관 질환 위험을 높인다. 위 점막을 자극해 위암의 원인이 될 수 있다. 국가 암 예방 수칙에도 “짜게 먹지 말라”고 강조하고 있다.

 

◆ 여전히 짠 라면… 스프 다 넣나요?

 

라면 1개의 나트륨 함량은 1700~1800mg 정도로 세계보건기구(WHO) 하루 권장량(2000mg)에 근접한다. 사실 라면 스프를 다 넣을 필요는 없다. 라면 2개를 끓일 때 스프 1개만 넣어도 싱겁게 느껴지지 않는다는 사람이 있다. 물론 식성의 차이지만 김치와 같이 먹으면 충분히 짠 맛을 보강할 수 있다. 라면에 스프를 몽땅 털어 놓고 짠 김치까지 많이 먹으면 나트륨 과잉으로 고혈압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라면 국물을 다 들이키지 말고 남기는 것이 좋다.

 

◆ 김치 없인 못 살아… 배추 절일 때 덜 짜게

 

김치는 암 예방을 돕는 식이섬유, 유산균 등 여러 영양소가 많다. 반면에 소금과 젓갈 등 염분도 함께 들어있다. 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김치가 암 예방에 도움이 되는지는 명확하지 않다. 실제 김치 섭취와 위암, 유방암, 대장암 등 암의 연관성을 살펴본 연구는 김치가 암 위험을 낮춘다, 오히려 높인다 또는 별다른 영향이 없다 등 상반된 결과들이 나오고 있다. 따라서 김치를 먹되 배추를 절이거나 양념 과정에서 짜지 않게 만드는 것이 좋다. 김치를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염분을 과다 섭취할 수 있다.

 

◆ 된장, 엇갈린 건강 효과… 암 예방 vs 암 위험 증가

 

된장은 콩(대두콩)을 염장에 의해 발효시킨 것이다. 된장과 청국장에도 암 예방을 돕는 이소플라본, 제니스테인이 많다. 여기에 발효 과정에서 만들어진 발효물질이 더해져 콩보다 암 예방 효과가 더 크다. 하지만 된장에는 소금도 많이 들어 있다. 된장의 암 예방 효과와 암 위험 증가 효과가 서로 맞물려 있는 셈이다. 실제로 된장을 많이 먹으면 위암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따라서 된장국을 만들 때도 덜 짜게 하는 습관을 들이는 게 좋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문기사 보기 : https://kormedi.com/1411318/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일 년 내내 면역력 높이는 음식 11가지   뚜르 97 22.08.18
통풍의 원인인 요산을 발생시키는 퓨린이 많은 음식은? (KBS 20211124 방송.   뚜르 73 22.08.17
당뇨병이 코앞? 꼭 먹을 음식과 식습관11   뚜르 74 22.08.16
고기에만? 단백질 풍부한 과일 10가지   뚜르 85 22.08.15
고혈압 낮추는 데 도움 되는 식품 7가지   뚜르 75 22.08.14
보라·연두·노랑…피스타치오 색깔의 영양학적 의미는?   뚜르 81 22.08.13
탄수화물에 빠질 수밖에 없는 6가지 이유   뚜르 93 22.08.12
피가 너무 탁하다.. 혈관 염증 예방에 좋은 음식은?   뚜르 94 22.08.11
알아두면 도움되는 방광에 대한 진실과 오해   뚜르 91 22.08.10
아침 식사로 먹으면 좋은 음식 7가지   뚜르 177 22.08.09
중년에 좋은 바나나.. 고기 먹고 후식, 어떤 변화가?   뚜르 82 22.08.08
된장과 만나 몸의 변화가? 우거지 Vs 시래기   뚜르 113 22.08.07
🔥하루 10분 생활 운동 🔥 매일 따라하면 하체가 튼튼해집니다   뚜르 128 22.08.06
내장지방 줄이는 일상생활 원칙 7   뚜르 124 22.08.05
코로나 이후 ‘이런’ 냄새?.. 뇌 이상 신호   뚜르 217 22.08.04
뱃속이 편안한 식습관...이때 좋은 식품들   산과들에 54 22.08.03
자궁, 혈액순환 잘 돼야 건강...'이 운동'이 도움 돼   산과들에 75 22.08.03
자꾸 다리에 쥐나는 이유...'이것' 때문이라고?   산과들에 51 22.08.03
나는 집에서 죽고 싶다.. 요양병원의 그늘   뚜르 127 22.08.03
라면에 김치.. 혈압, 암 위험 높이는 ‘최애’ 음식들   뚜르 96 22.08.0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