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위험 35% 줄이는 9가지 방법
뚜르 2022.07.30 12:25:01
조회 144 댓글 0 신고

노년의 석양 로맨스. 치매에 걸리지 않고 건강한 노후를 보내려면 노력을 아끼지 않아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치매는 과연 예방할 수 있을까? 그렇다면 얼마나, 어떻게 치매를 막을 수 있을까? 깜빡 깜빡 잘 잊는 가벼운 건망증은 나이가 들면서 피할 수 없는 노화 증상이다. 때로는 치매의 작은 신호로 여긴다. 이 증상만으로 장차 치매에 걸릴 운명이라 단정지을 순 없다. 개개인이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적지 않다. 국제 학술지 ≪랜싯(Lancet)≫의 저명한 치매 연구자 24명으로 이뤄진 랜싯 위원회(Lancet Commissions) 보고서에 따르면 치매의 35%는 충분히 예방할 수 원인에서 비롯된다. 치매는 현재 세계적으로 약 4700만 명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 미국 잡지 ‘리더스 다이제스트’의 건강 사이트 ‘더헬시’ 자료를 토대로 ‘치매 위험을 35% 줄이는 방법 9가지’를 짚었다.

 

1.계속 배워라

 

보고서에 의하면 고등학교 졸업장이 없는 성인은 치매에 걸릴 위험이 더 높다. 교육을 더 많이 받으면 일반적으로 더 높은 사회경제적 지위를 얻을 수 있다. 연구 저자들은 “노년의 인지 회복력은 교육 및 기타 지적인 자극을 통해 ‘두뇌 예비력(brain reserve)’을 일찍 구축함으로써 향상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2.청력을 확인하라

 

55세 이후 청력 손실은 치매에 걸릴 위험과 관련이 높다. 청력 손실이 치매의 원인이라고 단정할 순 없지만, 청력을 교정하면 인지력이 낮아지는 것을 늦추거나 막을 수 있다. 귀가 잘 들리지 않는 사람들에게 치매 증상은 훨씬 더 스트레스를 줄 수 있다. 또한 청각 장애가 있으면 사회적 참여를 중단할 수 있고, 이는 인지력을 더 빠른 속도로 낮아지게 할 수 있다.

 

3.혈압을 낮춰라

 

심장이 건강하지 않으면 인체가 유해한 활성산소(자유 라디칼)의 균형을 맞추기 어려울 수 있다. 이는 결과적으로 산화 스트레스와 염증을 일으켜 뉴런(신경세포)을 손상시킬 수 있다.

 

4.당뇨병을 철저히 관리하라

 

당뇨병이 있으면 치매의 위험이 높아진다. 왜 그런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연구자들은 혈당을 조절할 수 없을 때 더 많은 혈당이 뇌로 간다고 말한다. 그 때문에 뇌가 손상돼 인지 기능을 잃게 된다.

 

5.살을 좀 빼라

 

비만은 치매에 걸릴 위험을 높인다. 이는 고혈압, 제2형 당뇨병과도 관련이 있다. 따라서 정상 체중을 유지하면 이 세 가지 위험을 모두 줄일 수 있다.

 

6.걷기를 꾸준히 하라

 

이는 단지 정상 체중을 유지하기 위해서가 아니다. 운동 자체가 치매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운동을 하는 노인은 그렇지 않은 노인보다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훨씬 더 낮다.

 

7.담배를 끊어라

 

흡연자는 치매 위험이 더 높다. 흡연은 심장의 건강에 좋지 않으며, 심혈관 문제는 치매와 관련이 깊다. 또 연기 속의 각종 화학 물질이 뇌에 해롭다. 흡연은 특히 노년 건강에 매우 나쁜 영향을 미친다.

 

8.우울증 등 정신 건강을 수시로 점검하라

 

우울증과 치매 사이에 관련이 깊다는 연구 결과가 많다. 우울증은 스트레스 호르몬, 뇌 뉴런, 해마(감정과 기억을 다루는 뇌의 일부)에 나쁜 영향을 미쳐 치매 위험을 높인다.

 

9.좋아하는 사람과 자주 어울려라

 

사회적 고립은 치매와 관련이 있다. 좋아하는 사람과 커피 한 잔을 마시면서 시간을 보내는 기회를 가급적 많이 만들어야 한다. 두뇌가 활발히 움직이고, 기분이 좋아진다. 이는 인지력이 낮아지는 것을 막아준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문기사 보기 : https://kormedi.com/1410878/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당뇨병’ 예방 팁 10가지   뚜르 200 22.08.01
끈끈한 피.. 혈관 건강 지키는 흔한 음식 5   뚜르 174 22.07.31
치매 위험 35% 줄이는 9가지 방법   뚜르 144 22.07.30
전문가들도 매일 꼭 먹는 건강식품 7가지   뚜르 154 22.07.29
혈당 낮추는 식습관 5가지   뚜르 138 22.07.28
류머티즘 관절염에 좋은 여름 과일 5   뚜르 118 22.07.27
‘생명수’ 물을 충분히 마시지 않고 있다는 경고 신호와 대책   뚜르 145 22.07.26
여름철 건강 유지에 단백질 섭취 필요…이때 좋은 식품 4   뚜르 116 22.07.25
방귀 오래 참으면 몸의 변화가.. 어떻게 줄일까?   뚜르 257 22.07.24
운동 안하면 근육 녹아 없어져…유지하는데 좋은 식품 5   뚜르 168 22.07.23
그래도 가성비 높아…제철 양파의 놀라운 효능 7   뚜르 124 22.07.22
일상에서 안전하게 ‘노화’ 늦추는 법 7가지   뚜르 152 22.07.21
건강한 여름 나기 돕는…제철 과채 8, 음식 6   뚜르 104 22.07.20
위암 예방에 좋은 방법…도움 되는 식품들   뚜르 115 22.07.19
피부를 빨리 늙게 하는 최악의 음식 5   뚜르 144 22.07.18
스트레스 풀고, 혈압 낮추고…낮잠의 건강 효과 7   뚜르 112 22.07.17
어쩌다 과식했을 때 대처법...피해 줄이는 식품들   산과들에 110 22.07.16
여름철 식중독 걱젇되면 '이 채소' 드세요   산과들에 56 22.07.16
"간헐적 단식, 코로나 합병증 줄인다" 뜻밖의결과   산과들에 95 22.07.16
자다 깼을 때 다시 잠드는 방법 8   뚜르 261 22.07.1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