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위험 35% 줄이는 9가지 방법
뚜르 2022.07.30 12:25:01
조회 93 댓글 0 신고

노년의 석양 로맨스. 치매에 걸리지 않고 건강한 노후를 보내려면 노력을 아끼지 않아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치매는 과연 예방할 수 있을까? 그렇다면 얼마나, 어떻게 치매를 막을 수 있을까? 깜빡 깜빡 잘 잊는 가벼운 건망증은 나이가 들면서 피할 수 없는 노화 증상이다. 때로는 치매의 작은 신호로 여긴다. 이 증상만으로 장차 치매에 걸릴 운명이라 단정지을 순 없다. 개개인이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적지 않다. 국제 학술지 ≪랜싯(Lancet)≫의 저명한 치매 연구자 24명으로 이뤄진 랜싯 위원회(Lancet Commissions) 보고서에 따르면 치매의 35%는 충분히 예방할 수 원인에서 비롯된다. 치매는 현재 세계적으로 약 4700만 명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 미국 잡지 ‘리더스 다이제스트’의 건강 사이트 ‘더헬시’ 자료를 토대로 ‘치매 위험을 35% 줄이는 방법 9가지’를 짚었다.

 

1.계속 배워라

 

보고서에 의하면 고등학교 졸업장이 없는 성인은 치매에 걸릴 위험이 더 높다. 교육을 더 많이 받으면 일반적으로 더 높은 사회경제적 지위를 얻을 수 있다. 연구 저자들은 “노년의 인지 회복력은 교육 및 기타 지적인 자극을 통해 ‘두뇌 예비력(brain reserve)’을 일찍 구축함으로써 향상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2.청력을 확인하라

 

55세 이후 청력 손실은 치매에 걸릴 위험과 관련이 높다. 청력 손실이 치매의 원인이라고 단정할 순 없지만, 청력을 교정하면 인지력이 낮아지는 것을 늦추거나 막을 수 있다. 귀가 잘 들리지 않는 사람들에게 치매 증상은 훨씬 더 스트레스를 줄 수 있다. 또한 청각 장애가 있으면 사회적 참여를 중단할 수 있고, 이는 인지력을 더 빠른 속도로 낮아지게 할 수 있다.

 

3.혈압을 낮춰라

 

심장이 건강하지 않으면 인체가 유해한 활성산소(자유 라디칼)의 균형을 맞추기 어려울 수 있다. 이는 결과적으로 산화 스트레스와 염증을 일으켜 뉴런(신경세포)을 손상시킬 수 있다.

 

4.당뇨병을 철저히 관리하라

 

당뇨병이 있으면 치매의 위험이 높아진다. 왜 그런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연구자들은 혈당을 조절할 수 없을 때 더 많은 혈당이 뇌로 간다고 말한다. 그 때문에 뇌가 손상돼 인지 기능을 잃게 된다.

 

5.살을 좀 빼라

 

비만은 치매에 걸릴 위험을 높인다. 이는 고혈압, 제2형 당뇨병과도 관련이 있다. 따라서 정상 체중을 유지하면 이 세 가지 위험을 모두 줄일 수 있다.

 

6.걷기를 꾸준히 하라

 

이는 단지 정상 체중을 유지하기 위해서가 아니다. 운동 자체가 치매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운동을 하는 노인은 그렇지 않은 노인보다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훨씬 더 낮다.

 

7.담배를 끊어라

 

흡연자는 치매 위험이 더 높다. 흡연은 심장의 건강에 좋지 않으며, 심혈관 문제는 치매와 관련이 깊다. 또 연기 속의 각종 화학 물질이 뇌에 해롭다. 흡연은 특히 노년 건강에 매우 나쁜 영향을 미친다.

 

8.우울증 등 정신 건강을 수시로 점검하라

 

우울증과 치매 사이에 관련이 깊다는 연구 결과가 많다. 우울증은 스트레스 호르몬, 뇌 뉴런, 해마(감정과 기억을 다루는 뇌의 일부)에 나쁜 영향을 미쳐 치매 위험을 높인다.

 

9.좋아하는 사람과 자주 어울려라

 

사회적 고립은 치매와 관련이 있다. 좋아하는 사람과 커피 한 잔을 마시면서 시간을 보내는 기회를 가급적 많이 만들어야 한다. 두뇌가 활발히 움직이고, 기분이 좋아진다. 이는 인지력이 낮아지는 것을 막아준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문기사 보기 : https://kormedi.com/1410878/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일 년 내내 면역력 높이는 음식 11가지   뚜르 97 22.08.18
통풍의 원인인 요산을 발생시키는 퓨린이 많은 음식은? (KBS 20211124 방송.   뚜르 73 22.08.17
당뇨병이 코앞? 꼭 먹을 음식과 식습관11   뚜르 74 22.08.16
고기에만? 단백질 풍부한 과일 10가지   뚜르 85 22.08.15
고혈압 낮추는 데 도움 되는 식품 7가지   뚜르 75 22.08.14
보라·연두·노랑…피스타치오 색깔의 영양학적 의미는?   뚜르 81 22.08.13
탄수화물에 빠질 수밖에 없는 6가지 이유   뚜르 93 22.08.12
피가 너무 탁하다.. 혈관 염증 예방에 좋은 음식은?   뚜르 94 22.08.11
알아두면 도움되는 방광에 대한 진실과 오해   뚜르 91 22.08.10
아침 식사로 먹으면 좋은 음식 7가지   뚜르 177 22.08.09
중년에 좋은 바나나.. 고기 먹고 후식, 어떤 변화가?   뚜르 82 22.08.08
된장과 만나 몸의 변화가? 우거지 Vs 시래기   뚜르 113 22.08.07
🔥하루 10분 생활 운동 🔥 매일 따라하면 하체가 튼튼해집니다   뚜르 128 22.08.06
내장지방 줄이는 일상생활 원칙 7   뚜르 124 22.08.05
코로나 이후 ‘이런’ 냄새?.. 뇌 이상 신호   뚜르 217 22.08.04
뱃속이 편안한 식습관...이때 좋은 식품들   산과들에 54 22.08.03
자궁, 혈액순환 잘 돼야 건강...'이 운동'이 도움 돼   산과들에 75 22.08.03
자꾸 다리에 쥐나는 이유...'이것' 때문이라고?   산과들에 51 22.08.03
나는 집에서 죽고 싶다.. 요양병원의 그늘   뚜르 127 22.08.03
라면에 김치.. 혈압, 암 위험 높이는 ‘최애’ 음식들   뚜르 96 22.08.0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