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당 낮추는 식습관 5가지
뚜르 2022.07.28 08:51:31
조회 89 댓글 0 신고

혈당 관리에는 건강한 습관이 중요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혈당 관리에 가장 중요한 건 건강한 생활 습관이다. 대부분 건강을 위해 어떤 습관을 가지면 좋은지 알고 있지만 실 생활에 접목하는 사람이 많지 않다. 건강을 위해 많은 것을 한꺼번에 바꾸려고 하기보다 한 번에 한 가지 씩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습관부터 시작해보자. 한 두 번 어겼다고 좌절하기보다 꾸준히 나아가려 노력하고 좋아하는 음식이나 활동에 하면서 습관을 들이는 게 요령이다.

 

미국 건강 매체《Eat This, Not That》이 전문 영양사의 의견을 바탕으로 혈당 개선에 도움이 되는 작은 습관 만들기를 소개했다.

 

1. 아침에는 단백질

 

단백질이 풍부한 식사로 하루를 시작하면 하루 종일 혈당 균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아침 식사에 조금 더 신경을 써야 한다. 탄수화물에 단백질 식품을 함께 먹으면 포도당이 혈류로 들어가는 속도를 늦춰 혈당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2. 식사 시간은 규칙적으로

 

피곤하고 배가 고플 때까지 기다렸다 식사를 하면 식사 메뉴를 충동적으로 선택하는 경향이 있다. 일정한 간격으로 식사를 하는 것이 혈당 관리에 도움이 된다. 너무 배가 고파지기 전 먹는 습관을 들이면 먹는 양을 조절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마찬가지로 혈당 조절에 도움이 되는 습관이다.

 

3. 한 접시에 균형있게 음식 담기

 

한 접시에 단백질, 탄수화물, 전분이 없는 채소를 담아 식사를 해보라. 접시의 절반은 전분이 없는 채소로 채우고 자신의 손바닥 만큼의 단백질, 주먹 크기 만큼의 탄수화물을 담는다. 단백질과 야채로 균형 잡힌 식사를 한 후 탄수화물을 마지막에 먹으면 단백질과 야채의 섬유질이 탄수화물로 인해 포도당이 높아지는 속도를 늦출 수 있다.

 

4. 무엇이든 적당하게

 

혈당 개선을 위해 모든 탄수화물을 끊을 필요는 없다. 영양 균형에 신경 쓰면 극단적으로 특정 영양소를 제한하는 등의 방법을 사용하지 않고도 혈당을 개선할 수 있다. 매 끼 콩, 귀리, 베리류와 같이 고섬유질의 정제되지 않은 탄수화물을 적당량 섭취하면 소화를 늦추고 혈당이 치솟는 것을 최소화할 수 있다.

 

5. 식사 후 10분 걷기

 

식사 후 조금만 움직이면 혈당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 우리 근육은 움직이는 데 포도당을 사용하기 때문에 탄수화물이 많이 든 식사를 한 직후 걸으면 혈당 반응을 즉시 개선할 수 있다. 식사 후 10분~15분 정도 걸으면 식후 혈당 조절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되며 체중 관리에도 도움이 된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문기사 보기 : https://kormedi.com/1410637/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일 년 내내 면역력 높이는 음식 11가지   뚜르 94 22.08.18
통풍의 원인인 요산을 발생시키는 퓨린이 많은 음식은? (KBS 20211124 방송.   뚜르 73 22.08.17
당뇨병이 코앞? 꼭 먹을 음식과 식습관11   뚜르 74 22.08.16
고기에만? 단백질 풍부한 과일 10가지   뚜르 85 22.08.15
고혈압 낮추는 데 도움 되는 식품 7가지   뚜르 75 22.08.14
보라·연두·노랑…피스타치오 색깔의 영양학적 의미는?   뚜르 81 22.08.13
탄수화물에 빠질 수밖에 없는 6가지 이유   뚜르 93 22.08.12
피가 너무 탁하다.. 혈관 염증 예방에 좋은 음식은?   뚜르 94 22.08.11
알아두면 도움되는 방광에 대한 진실과 오해   뚜르 91 22.08.10
아침 식사로 먹으면 좋은 음식 7가지   뚜르 177 22.08.09
중년에 좋은 바나나.. 고기 먹고 후식, 어떤 변화가?   뚜르 82 22.08.08
된장과 만나 몸의 변화가? 우거지 Vs 시래기   뚜르 113 22.08.07
🔥하루 10분 생활 운동 🔥 매일 따라하면 하체가 튼튼해집니다   뚜르 128 22.08.06
내장지방 줄이는 일상생활 원칙 7   뚜르 124 22.08.05
코로나 이후 ‘이런’ 냄새?.. 뇌 이상 신호   뚜르 217 22.08.04
뱃속이 편안한 식습관...이때 좋은 식품들   산과들에 54 22.08.03
자궁, 혈액순환 잘 돼야 건강...'이 운동'이 도움 돼   산과들에 75 22.08.03
자꾸 다리에 쥐나는 이유...'이것' 때문이라고?   산과들에 51 22.08.03
나는 집에서 죽고 싶다.. 요양병원의 그늘   뚜르 123 22.08.03
라면에 김치.. 혈압, 암 위험 높이는 ‘최애’ 음식들   뚜르 96 22.08.0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