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500만 당뇨환자, 여름철 ‘당뇨발’ 위험…지구촌 30초에 1명 족부 절단
100 뚜르 2022.06.26 12:59:35
조회 110 댓글 0 신고

당뇨발 진료 장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당뇨 수치가 꽤 높다면 여름철에는 특히 발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예컨대 바닷가에서 기분에 취해, 모래의 촉감에 반해 무턱대고 맨발로 걷는다면 상처를 입어 큰 위험이 뒤따를 수 있다.

 

당뇨병이 무서운 것은 다양한 합병증 탓이다. 혈당이 높아지면 합병증이 생기기 쉽고, 삶의 질이 뚝 떨어진다. 당뇨 합병증은 대부분 되돌리거나 회복하기 힘들고, 심하면 죽음에 이른다. 당뇨 합병증 가운데 대표적인 게 바로 ‘당뇨발’이다.

 

◇당뇨발의 발생과 위험= 당뇨병성 족부질환의 총칭이다. 말초동맥질환, 말초신경병증, 감염 등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일어난다.

 

국내 당뇨병 환자는 5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된다. 이들 환자는 혈액 순환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족부(발, 발가락, 발목)의 신경이 손상될 위험이 높다.

 

당뇨병 환자가 발 궤양 및 감염증으로 발, 발가락, 발목, 다리 등을 잘라내야 하는 위험은 당뇨병이 없는 사람들보다 10배 더 크다. 당뇨병 환자 4명 중 1명꼴에 당뇨발이 생긴다.

 

여름 휴가철 바닷가의 모래사장에서 맨발로 걷다가는 자칫 유리, 플라스틱 조각 등으로 발에 상처를 입을 수 있어 파상풍 등 각종 세균에 감염되기 쉽다.

 

의학 전문가들은 “합병증이 없는 당뇨 환자들도 방심해선 안 된다”고 주의를 환기시켰다. 당뇨발은 언제라도 걸릴 수 있는 ‘시한폭탄’ 같은 존재다.

 

◇세계에서 30초마다 절단되는 당뇨발= 요양병원 또는 요양원에는 당뇨 합병증으로 족부 절단 수술을 받은 뒤 거동이 불편한 상태로 지내는 중증 환자들이 매우 많다.

 

전 세계적으로 30초마다 1명 꼴이 당뇨병 합병증으로 족부 절단 수술을 받고 있다고 대한당뇨학회는 밝혔다. 당뇨발이 잘 생기는 것은 당뇨 환자가 말초혈관질환에 잘 걸리기 때문이다. 이 질환에 걸리면 다리의 혈액 순환에 문제가 생기고, 다리 쪽 세포의 재생 능력이 떨어진다.

 

신경병증까지 겹치면 통증을 제대로 못 느끼게 된다. 상처가 생기면 잘 낫지 않고, 다리에 궤양이 쉽게 발생한다. 땀샘 등 자율신경에 이상이 있어도 족부 궤양에 걸릴 위험이 크다.

 

◇당뇨발 예방과 치료= 발에 상처가 나지 않게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발에 잘 맞는 신발을 신어야 한다. 운동을 너무 심하게 하면 안 된다.

 

발바닥의 굳은살, 발 부위가 무리한 압력을 받지 않게 주의해야 한다. 족부가 변형되거나, 무좀에 걸리지 않도록 애쓰고 변화가 생기면 즉시 치료를 받아야 한다. 금연도 매우 중요한 예방 조치다.

 

발 부위에 단순한 상처가 생겼다면, 병원을 다니면서 치료받을 수 있다. 그러나 발에 궤양이 생겼거나 조직이 죽는 현상(괴사)까지 발생했다면, 병원에 입원해 집중치료를 받을 수밖에 없다.

 

당뇨발이 걱정된다면 ‘발목-상완 지수(ABI)’를 측정하는 검사를 받아보는 게 좋다. 또한 족부궤양이 낫지 않으면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병든 부위를 절단하고, 보조기구를 사용해 재활치료를 적절히 받으면 일상에 복귀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궤양은 재발 위험이 높으니, 예방에 더욱 더 신경을 써야 한다.

 

◇미국 족부수술의사협회의 당뇨발 안전수칙= 발 궤양으로 악화할 수 있는 발 부상이 있는지 살핀다. 따뜻한 물이 아닌 미지근한 물로 발을 씻는다. 발의 보습 상태를 유지하되, 발가락 사이는 건조하게 유지한다.

 

발에 생긴 각질 또는 티눈을 제거할 때 감염이 생길 수 있으니 함부로 없애지 않는다. (발에 이상이 발생하지 않았는지 확인하기 위해) 신발의 안창을 자주 꼼꼼이 살펴봐야 한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문기사 보기 : https://kormedi.com/1405015/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상한 섭취량 없는 비타민, 많이 먹어도 될까   산과들에 54 22.08.20
재발 잦은 잇몸병, 관리는 '이렇게'   산과들에 73 22.08.20
염증 관리에 좋은 생활습관은?   뚜르 80 22.08.20
우리 몸 고속도로 ‘혈관’, 뻥뻥 뚫리게 하는 식품은?   뚜르 83 22.08.19
일 년 내내 면역력 높이는 음식 11가지   뚜르 89 22.08.18
통풍의 원인인 요산을 발생시키는 퓨린이 많은 음식은? (KBS 20211124 방송.   뚜르 70 22.08.17
당뇨병이 코앞? 꼭 먹을 음식과 식습관11   뚜르 73 22.08.16
고기에만? 단백질 풍부한 과일 10가지   뚜르 68 22.08.15
고혈압 낮추는 데 도움 되는 식품 7가지   뚜르 67 22.08.14
보라·연두·노랑…피스타치오 색깔의 영양학적 의미는?   뚜르 75 22.08.13
탄수화물에 빠질 수밖에 없는 6가지 이유   뚜르 92 22.08.12
피가 너무 탁하다.. 혈관 염증 예방에 좋은 음식은?   뚜르 94 22.08.11
알아두면 도움되는 방광에 대한 진실과 오해   뚜르 80 22.08.10
아침 식사로 먹으면 좋은 음식 7가지   뚜르 160 22.08.09
중년에 좋은 바나나.. 고기 먹고 후식, 어떤 변화가?   뚜르 80 22.08.08
된장과 만나 몸의 변화가? 우거지 Vs 시래기   뚜르 103 22.08.07
🔥하루 10분 생활 운동 🔥 매일 따라하면 하체가 튼튼해집니다   뚜르 119 22.08.06
내장지방 줄이는 일상생활 원칙 7   뚜르 123 22.08.05
코로나 이후 ‘이런’ 냄새?.. 뇌 이상 신호   뚜르 176 22.08.04
뱃속이 편안한 식습관...이때 좋은 식품들   산과들에 54 22.08.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