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노화 촉진하여 빨리 늙게 만드는 나쁜 습관 6
100 뚜르 2022.05.01 17:01:41
조회 86 댓글 0 신고

 

아흔이 넘은 나이에도 마라톤을 하고 직접 운전을 하는 등 젊은 사람들 못지않은 활기찬 생활을 하는 노인들이 있다. 반면 훨씬 젊은 나이인 40~50대부터 신생아처럼 거의 움직이지 않는 생활을 하는 사람들도 있다. 고령층이 돼서도 활동적인 생활을 영위하고 싶다면 지금부터라도 나쁜 습관들을 개선해나가야 한다. 미국 건강지 ‘로데일’에 따르면 다음과 같은 습관은 노화를 촉진하는 원인이 된다.

 

 

 

◆ 엠티칼로리 중심의 식사

 

영양가 없이 열량만 높은 ‘엠티칼로리(empty calory)’ 음식을 즐겨먹는다거나 몸에 좋은 음식이라도 과식하는 생활을 한다면 건강을 보장받을 수 없다. 노화가 정상속도보다 빨라지는 부작용만 생길 뿐이다. 엠티칼로리 식단과 정반대되는 생활을 하려면 신선한 과일, 채소, 통곡물, 약간의 육류 섭취를 통해 칼로리는 제한하고 영양성분은 다양하게 공급받는 생활을 해야 한다. 설탕이나 소금처럼 자극적인 맛은 음식 중독의 원인이 되므로 섭취량을 제한해야 한다.

 

◆ 수면 양과 질의 결핍

 

부족한 수면시간도 문제지만 코골이 이갈이처럼 스스로 만들어낸 소음 때문에 수면의 질이 떨어지는 것도 건강에 좋지 않다. 수면의 양과 질 어느 한쪽만 떨어져도 건강하고 생산적인 삶을 유지하는데 방해가 된다. 잠은 의 새로운 연결망을 구축하고 육체가 재충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잠자는데 인색하면 맑은 정신과 젊고 활기찬 생활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 방치된 스트레스
 

어쩌다 한 번 경험하는 스트레스는 일을 추진하는 동기가 된다는 점에서 이로운 기능을 한다. 느긋한 태도로 안일한 행동을 할 가능성이 줄어든다는 것이다. 그런데 과도한 스트레스조차 방치한다면 얘기가 달라진다. 스트레스가 심하면 투쟁 혹은 도피반응을 취하기 위해 아드레날린과 같은 호르몬 분비가 촉진된다. 이처럼 맹렬한 기세로 분비되는 호르몬과 스트레스는 두통과 심적 고통으로 이어진다. 만성적으로 지속되는 스트레스는 젊은이다운 패기와 열정을 감소시키는 무기력한 삶을 유도한다.

 

◆ 카우치 포테이토 생활

 

나태하고 태만한 자세는 7대 죄악의 하나로 꼽힐 만큼 삼가야 할 행동으로 평가받아왔다. 소파에 늘어져있는 카우치 포테이토 생활은 비생산적일 뿐 아니라 심지어 행복감이나 삶의 만족도를 높여주지도 않는다. 하체 부위 골격근 사용량이 줄어들면서 체중이 증가하기 쉬운 체질이 되고 부상과 질병에도 보다 취약해진다. 비활동적인 생활이 노화 시기를 앞당긴다는 것이다. 운동을 시작하기에 늦은 나이는 없다. 업무 중 자주 일어나 걷고 일주일에 2~3번이라도 산책하는 습관을 갖는 것만으로도 몸의 노화를 지연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 독소와 중독에 노출된 생활

 

일상생활 속에서 의도적으로 독소에 노출되려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자신도 모르는 사이 다량의 납, 수은, 비소 등의 독소에 노출됐다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적은 양이라도 만성적으로 노출되면 마찬가지로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다. 혈액, 체지방을 비롯한 다양한 조직에 축적돼 정상적인 호르몬 분비를 방해하는 등 우리 몸의 시스템을 망가뜨리기 때문이다.

 

담배나 약물에 노출됐을 때도 몸의 노화는 빨라진다. 중독에서 기인하는 손상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진행된다. ‘독성학 화학연구(Chemical Research in Toxicology)저널’에 실린 내용에 따르면 담배를 태운 지 불과 15분 만에 DNA 손상이 일어난다.

 

◆ 잠재적 위험요인 무시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 등이 높다는 건 건강상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그런데 이 같은 잠재적 위험요인을 무시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뇌졸중이나 당뇨에 이르기 전까진 비정상적인 수치를 개선할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큰일이 벌어진 뒤 후회하기 전에 이 같은 건강상 위험 징후를 발견했을 땐 반드시 지속적인 검사를 통한 관리가 필요하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문기사 보기 : https://kormedi.com/1394687/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달걀의 건강 효과…잘 먹는 방법 4가지   뚜르 162 22.06.27
500만 당뇨환자, 여름철 ‘당뇨발’ 위험…지구촌 30초에 1명 족부 절단   뚜르 111 22.06.26
딱 한두 잔만 마시면…맥주의 건강 효과 4   뚜르 147 22.06.25
혈액 순환 돕는 방법…그리고 좋은 식품들   뚜르 117 22.06.24
근육 챙기고 체중 조절 돕는 흔한 식단은?   뚜르 104 22.06.23
장 ‘독소’ 배출을 돕는 흔한 음식 7   뚜르 122 22.06.22
찬 음식 많이 먹는 여름…사과식초의 건강 효과 9   뚜르 131 22.06.21
폐 건강 지키는 자가 관리법…그리고 좋은 식품 13   뚜르 134 22.06.20
수분 부족 시 생기는 의외의 증상…잘 섭취하는 방법   뚜르 141 22.06.19
만성 염증 알리는 징후…이런 염증 퇴치하는 식품은?   뚜르 154 22.06.18
급증하는 ‘대장암’ 발병률 낮추는 4가지 습관   뚜르 79 22.06.17
희구(希求)하는 천수 (天壽)   무극도율 41 22.06.16
1분 30초의 법칙   무극도율 97 22.06.16
장수인들의 남다른 생활방식…그리고 장수하는 식사법   뚜르 69 22.06.16
하체 맵시 살려주는 3가지 ‘스쿼트’ 운동   뚜르 68 22.06.15
전 세계가 극찬한 이것! 당뇨 있다면 꼭 드세요! 먹으면 바로 효과 봅니다.   뚜르 69 22.06.14
빵.떡 등 탄수화물로 하루 열량 채우면 간건강 나빠진다   산과들에 55 22.06.13
"먹으면 도움된다" 60세 이후 노화 늦추는 6가지 음식   산과들에 56 22.06.13
여름 저혈압 주의보...'이런 증상' 있으면 의심   산과들에 188 22.06.13
오래 앉아 있으면 안 되는 이유…건강하게 앉아 있는 팁 4   뚜르 83 22.06.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