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위장장애 일으키는 잘못된 식습관 1위는?
100 뚜르 2022.03.07 08:44:06
조회 85 댓글 0 신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위염은 우리나라 국민 5명 중 1명이 겪을 정도로 흔한 질환이지만, 위염 환자는 위암 발병 위험이 높다는 점을 고려하면 위염 또한 제대로 관리해야 한다. 급성 위염이라면 갑작스러운 통증이 명치에 발생하거나 구역, 구토를 겪을 수 있지만, 만성 위염이라면 소화불량이나 복부팽만감, 속쓰림 등의 사소한 증상만 느낄 수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위암 발생률 및 사망률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지역 중 하나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센터에 따르면, 위암이 많은 지역에서는 짜고 매운 음식, 소금에 절인 채소와 생선, 불에 직접 태워 익힌 고기, 훈제 생선, 질산염성분이 많은 식수를 즐겨 먹는다는 공통점이 있다. 위에는 치명타가 될 수 있는 식습관, 어떤 게 있을까?

 

 국에 밥 말아먹기
한국인이 즐겨 먹는 대표 메뉴가 바로 국밥이다. 설렁탕, 순대국밥, 돼지국밥 등 국밥 종류도 많다. 외식 메뉴에도 국밥이 많지만, 가정에서도 사골국이나 김치찌개를 끓여 뜨끈한 국물에 밥을 말아먹는 일이 흔하다. 빠르게 식사를 끝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위장에는 좋지 않다.

 

이유는 물에 밥을 말아먹으면 입안에서 제대로 씹지 않은 채 위로 내려가게 되고 밥 먹는 속도가 빨라 음식물이 입안에서 제대로 분해되지 않기 때문. 식도를 거쳐 내려간 음식물은 위에서 위산을 분비해 소화가 된다. 하지만 물에 밥을 말아먹으면 위산이 물에 섞여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고 소장으로 내려간다. 위는 적절한 산도를 유지하지 못하고 소화에 어려움이 생긴다.

 

이는 연구결과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동덕여대 식품영양학과 연구팀에 따르면, 국에 밥을 말아먹는 사람들의 식사 속도는 11.5분이었다. 밥과 국을 따로 먹는 사람보다 2.4분 빨랐다. 식사량도 더 많았다. 국과 밥을 따로 먹은 사람들은 400.5g을 섭취했지만, 국에 밥을 말아먹은 사람들은 480g을 섭취했다. 75g 더 많이 섭취한 것이다.

 

◆ 탄산음료 자주 마시기
속이 더부룩할 때마다 탄산음료를 마시는 것도 위장건강에 좋지 않다. 탄산가스는 역류성식도염 등 소화기계통 증상이 있는 사람에게 트림과 더부룩함을 야기할 수 있다. 탄산음료를 마시고 트림을 하면 속이 뻥 뚫리는 것 같지만, 일시적인 현상이다. 탄산음료는 식도와 위를 연결하는 괄약근 기능을 약화시키고 결국 위산이 역류할 수 있다. 위산 분비를 늘리거나 위벽을 자극해 염증을 유발할 수도 있다.

 

◆ 야식으로 맵고 짠 음식 먹기
위암 환자는 술, 담배, 카페인과 함께 맵고 짠 음식을 피해야 한다. 나트륨 과다 섭취는 위점막을 자극하고 만성 위염이 발생하게 된다. 위염이 심각하면 위암으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김영선 교수팀 연구에 따르면, 소변의 나트륨 농도가 높은 군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위축성위염 동반 장상피화생 위험도가 2.9배 높았다. 맵고 짠 음식에는 매운탕이나 곱창볶음 등 술과 함께 먹는 매운맛 음식은 물론 젓갈과 장아찌류도 포함된다.

 

국밥류는 나트륨 섭취와도 관련 있다. 국과 밥을 따로 먹을 때보다 국물을 섭취하는 양도 늘기 때문에 나트륨 섭취량도 늘어난다. 이미 조리된 국밥에는 나트륨이 많이 들어가며, 취향에 따라 먹기 전 소금을 더 추가하기도 한다. 2019년 식품안전의약처 조사에 따르면 뚝배기 한 그릇에 담긴 800g 국밥에 나트륨이 2301.55mg 포함돼있었다. 성인 1일 나트륨 섭취 권장량이 2000㎎인 점을 고려하면 국밥 한 그릇만 먹어도 나트륨 권장량을 초과하는 셈이다.

 

젓갈류, 김치 같은 염장 음식, 국과 찌개 등은 위 점막을 자극해 점막이 얇아지는 위축성 위염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밤에는 위산 분비가 줄어 소화가 잘 되지 못하므로 맵고 짠 음식을 밤늦게 먹는 습관은 피해야 한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문기사 보기 : https://kormedi.com/1384162/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둘레길 걷기   뚜르 40 22.04.29
명랑하면 오래 사나?… 장수에 관한 오해 4   뚜르 35 22.04.29
성공한 사람들이 즐겨먹는 5가지 음식   뚜르 78 22.04.28
이 음식이 암을 유발 할 수 있습니다. 먹으면 암에 걸릴 수 있는 음식   뚜르 60 22.04.27
전립선 건강법: 멀리해야 할 운동 vs 가까이 해야 할 음식   뚜르 82 22.04.26
코로나로 인한 우울감. 불안감 해소에 도움되는 음식은?   산과들에 33 22.04.25
식품 포장에 든 수분흡수제를 실수로 먹었다면...   산과들에 43 22.04.25
정말로 몸에 이로울까?...건강식품으로 과대포장된 식품7   산과들에 23 22.04.25
하루 ‘5분’ 투자로 건강한 허리 되찾자   뚜르 77 22.04.25
수면 부족 경고 증상…해결에 도움 되는 잘 자는 습관   뚜르 60 22.04.24
[본방 하이라이트] 늙지 않는 비밀 1부, 2부   뚜르 42 22.04.23
노화의 원인과 젊은 노인들의 생활 습관 (KBS 20220406 방송)   뚜르 54 22.04.22
약 안 먹고 심장병 위험 줄이는 법   뚜르 68 22.04.21
’비타민D’가 부족하다는 신호 5가지   뚜르 84 22.04.20
건강 장수의 열쇠! 바다의 영양을 먹다! 해조류 (KBS_20131218)   뚜르 38 22.04.19
착한 지방 먹기 실험, 그 결과는? (KBS 20220119 방송)   뚜르 48 22.04.18
의사도 고지혈증? 착한 기름으로 고지혈증 막는 의사의 식사법 (KBS 20220..   뚜르 49 22.04.17
아연 섭취 필요한 이유, 그리고 풍부한 식품 5   뚜르 69 22.04.16
숙면을 위한 꿀팁 4   뚜르 84 22.04.15
만병 치료제   무극도율 50 22.04.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