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술 Vs 탄수화물, ‘간 수치’ 높이는 것은?
100 뚜르 2022.01.30 13:04:47
조회 183 댓글 0 신고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건강검진 때마다 ‘간 수치’에 울고 웃는 사람이 많다. 혈액검사에서 간 기능에 이상이 있으면 수치가 올라간다. 간 수치는 왜 상승할까?  내 간에 어떤 이상이 생긴 것일까?  질병관리청 자료를 토대로 간 수치와 간 건강에 대해 알아보자.

 

◆ 혈액검사 결과표 보는 법… 술 때문? 열량 과다, 운동 부족?

 

간 기능을 측정하려면 혈액검사부터 한다. 지방간 등이 있으면 혈액검사에서 간 기능 수치에 이상이 나타난다. 특히 AST와 ALT(GOT, GPT) 수치의 상승이 관찰된다. 간세포에 많이 존재하는 효소가 AST, ALT다. 혈액 속 농도를 측정하면 간에 염증이 얼마나 있는지 알 수 있다. 염증으로 간세포가 손상된 경우 이 효소들이 혈액 속으로 빠져나와 혈중 AST·ALT 농도가 상승하게 된다.

 

술을 자주 마셔 알코올 지방간이 있으면 AST가 ALT보다 높은 경우가 많다. 비알코올 지방간은 ALT가 AST보다 높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GGT(gamma GT)는 알코올, 비알코올 지방간에서 모두 증가한다. 특히 알코올 지방간에서는 음주량과 비례해 GGT 수치가 높아질 수 있다.

 

다른 간 질환이 없는데 간 수치가 올라가면 지방간 때문인 경우가 많다. 간단한 간 기능 검사 이외에도 여러 가지 혈액검사가 필요하다. 간염을 일으킬 수 있는 다양한 원인에 대한 검사도 필요하다. B, C형 간염, 자가면역성 간염, 원발성 담즙성 담관염, 윌슨병 등은 혈액으로 검사할 수 있다.

 

사례 1)  비알코올 지방간 환자(52세 여성)의 간 기능 검사 결과(ALT가 AST보다 높다) = AST 37 U/L (정상치 < 40 U/L),  ALT 76 U/L (정상치 <40 U/L),  GGT 83 U/L (정상치 <48 U/L)

 

사례 2)   알코올 지방간 환자(48세 남자)의 간 기능 검사 결과(AST가 ALT보다 높다) = AST 86 U/L (정상치 <40 U/L),  ALT 63 U/L (정상치 <40 U/L),  GGT 249 U/L (정상치 <48 U/L)

 

◆ 간에 지나치게 지방 쌓이면… 간염, 간경변증, 간암 위험도

 

지방간은 말 그대로 간에 과도한 지방이 쌓여서 발생하는 질병이다. 일반적으로 간의 5% 이상이 지방이면 지방간으로 진단한다. 지방간은 과음으로 인한 알코올 지방간과 과도한 열량 섭취로 인한 비알코올 지방간으로 나눌 수 있다. 술을 거의 마시지 않는 사람의 지방간을 비알코올 지방간이라고 한다. 대부분의 지방간은 위험하지 않지만 많이 쌓인 지방에서 간에 해로운 물질(사이토카인)이 분비될 경우 10명 중 2~4명은 간염, 간경변증, 간암 등 심각한 병으로 진행할 수 있다.

 

◆ 지방간 증상은? 간은 ‘침묵의 장기’

 

지방간은 대부분 특별한 증상이 없다. 간염이나 간경변증, 심지어 조기 간암이 발생해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혈액검사에서 간수치 상승이 발견되어 추가 검사를 받고 진단되는 경우가 많다. 약제에 의한 지방간도 많기 때문에 약물이나 건강보조식품 등도 잘 살펴야 한다. 특히 지방간이 진행되어 간경변증으로 악화된 경우, 초음파 검사에서 지방간이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과거 병력을 살피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 이미 염증 단계를 지나 간이 굳어버린 간경화라면 AST·ALT 수치가 정상으로 나올 수 있다.

 

◆ 탄수화물, 지방 섭취 조절 중요… 비알코올 지방간의 경우

 

비알코올 지방간의 예방 및 치료 방법은? 무엇보다 저칼로리 식사와 운동을 통해 체중 감량이 중요하다. 운동은 주 3회 이상, 1회에 60~90분 정도 권장된다. 식사 조절 중 가장 중요한 부분은 총 에너지섭취량을 줄이는 것이다. 특히 탄수화물과 지방 섭취를 조절해야 한다. 체중 감량은 초기에는 6개월에 10% 감량을 목표로 한다. 열량 섭취를 극도로 낮춰 단기간에 급격하게 살을 빼면 오히려 간 속의 염증을 높일 수 있어 피해야 한다. 최근에는 체중의 5% 정도만 감량해도 간수치가 호전된다는 보고도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문기사 보기 : https://kormedi.com/1378380/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면역력 증강이 필수인 시기...강화법 및 식품   산과들에 55 22.03.26
고혈압 있으면 피해야 할 식습관 7가지   뚜르 67 22.03.26
남자를 주눅들게 하는 ‘이 암’… 피하는 식습관은?   뚜르 71 22.03.25
암 예방·치료에 다 좋은 뜻밖의 ‘음식’?   뚜르 80 22.03.24
술 마시면 피부에 생기는 일 5   뚜르 80 22.03.23
나이와 함께 쌓인 뱃살, 뭘 먹어야 줄어들까?   뚜르 69 22.03.22
건강하게 숨 쉬는 법 5   뚜르 73 22.03.21
습관   무극도율 38 22.03.20
퇴행성관절염 다스리는 식품과 운동   뚜르 64 22.03.20
관절염 완화…좋은 식품 Vs 피해야 할 식품   뚜르 57 22.03.19
뱃살만 뒤룩뒤룩 찌는 이유 5가지   뚜르 68 22.03.18
기억력 쇠퇴…의외의 원인과 막는 방법   뚜르 67 22.03.17
아침에 먹는 달걀 반숙.. 102세 철학자의 식단은?   뚜르 150 22.03.16
[카드뉴스] 배부른데 자꾸 먹는 나! ​혹시 ‘음식중독’?   뚜르 67 22.03.15
노화 촉진하는 생활습관들.. ‘뜻밖의’ 식품은?   뚜르 71 22.03.14
딸기를 먹으면 생기는 몸의 변화   뚜르 96 22.03.13
식물성 식품 인지력 보호해…뇌에 좋은 식품 7   뚜르 82 22.03.12
술 ‘1잔’도 안 된다.. 암 예방의 철칙, ‘뇌 노화’는?   뚜르 102 22.03.11
체중 줄이고 건강 지키는 고단백 간식8   산과들에 96 22.03.10
'이런 사람' 마늘 섭취 주의해야   산과들에 130 22.03.1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