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관 뻥뻥 뚫는다···순환에 좋은 음식 10
뚜르 2021.12.20 09:29:26
조회 170 댓글 0 신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원활한 혈액순환은 건강을 위해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피는 우리 몸의 고속 도로와 같아서, 심장과 뇌, 근육과 피부로 영양분과 산소를 운반한다.

 

혈액순환을 돕기 위한 여러가지 방법이 있지만, 건강한 식단은 기본 중 기본이다. 운동, 수분 공급, 체중 관리, 금연과 함께 건강한 식단은 순환을 개선하는데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미국 건강매체 웹엠디는 최근 혈액순환에 도움을 주는 대표적인 음식을 정리해 소개했다.

 

비트

 

비트는 질산염이 풍부해서 우리 몸에서 산화질소 생성을 촉진한다. 산화질소는 자연적으로 혈관을 느슨하게 하고 조직과 장기로 가는 혈액의 흐름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준다. 연구자들은 비트 주스가 수축기 혈압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산딸기류

 

산딸기류는 특히 혈관에 좋은 안토시아닌을 포함한 항산화제가 풍부한데, 이 안토시아닌이 산딸기가 빨간색과 보라색을 띠게 만드는 화합물이다. 안토시아닌은 동맥 혈관벽을 손상으로부터 보호하고 딱딱해지는 것을 막아주며, 혈압을 낮추는 것을 돕는 일산화질소의 방출을 촉진한다.

 

기름진 생선

 

연어, 고등어, 송어, 청어, 그리고 넙치와 같은 지방이 많은 생선은 오메가 3 지방산으로 가득 차 있는데, 연구에 따르면 이 화합물들은 혈액순환에 좋다. 생선을 먹는 것은 휴식기 혈압을 낮출 뿐만 아니라 동맥을 깨끗하고 막힘이 없도록 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석류

 

석류 속의 작고 즙이 많은 빨간 씨앗들은 영양소, 특히 산화 방지제와 질산염으로 가득 차 있고 혈액순환을 증진시킬 수 있다. 또한 혈관을 넓히고 혈압을 낮춰주는데, 이는 더 많은 산소와 영양분이 근육과 다른 조직으로 전달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활동적인 사람들에게 더 많은 혈액 흐름은 또한 수행 능력을 향상 시킬 수 있다.

 

마늘

 

마늘은 혈관이 이완되도록 도와주는 알리신이라고 불리는 황 화합물을 함유하고 있다. 연구를 통해 마늘이 풍부한 식단을 섭취하는 사람들에게서 피가 더 효율적으로 흐른다는 것이 밝혀졌다. 이는 심장이 몸 전체로 혈액을 이동시키기 위해 그렇게 열심히 일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의미하며, 혈압을 낮추는 것을 돕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호두

 

견과류, 특히 호두를 열심히 먹는 것이 좋다. 구겨진 껍질의 이 견과류들은 혈액이 원활하게 움직이도록 도와줄 수 있는 오메가 3 지방산의 일종인 알파 리놀렌산이 풍부하다. 한 연구는 호두를 8주 동안 규칙적으로 먹는 것이 혈관 건강을 증진시키고, 혈관이 탄력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며, 혈압을 낮춰준다는 것을 발견했다.

 

포도

 

포도는 동맥을 건강하게 유지하고 혈류를 개선하는데 도움을 준다. 한 연구는 포도에 들어 있는 산화 방지제가 혈관이 긴장을 풀고 더 효율적으로 활동하도록 돕는다는 것을 발견했다. 게다가 포도는 혈액 순환을 방해하는 염증과 다른 분자들을 억제하는 효능도 있다.

 

강황

 

주로 강황에서 발견되는 화합물인 커큐민 덕분에 항염증 성질로 알려져 있다. 연구에 따르면 커큐민은 일산화질소의 생산을 증가시켜 혈관을 넓힐 수 있다. 이는 피가 더 원활하게 흐를 수 있게 해준다.

 

시금치

 

시금치와 같이 질산이 풍부한 음식은 혈액순환을 좋게 할 수 있다. 이 화합물들은 혈관을 확장하고 피가 통과할 수 있는 더 많은 공간을 만드는 것을 돕는다. 연구에 따르면 시금치가 풍부한 식단이 동맥을 유연하게 유지하고 혈압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준다.

 

감귤류 과일

 

비타민 C가 감귤류를 식단의 일부로 만드는 유일한 이유는 아니다. 과일에서 발견되는 산화 방지제는 염증을 낮추고, 혈전을 예방하고, 혈액 순환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규칙적으로 마시는 (천연) 오렌지 주스가 혈압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김수현 기자 ksm7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문기사 보기 : https://kormedi.com/1371480/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피곤할수록 많이 vs 적게 먹어야 할 것   산과들에 82 22.02.20
토마토와 방울토마토, 더 건강에 좋은 것은?   산과들에 107 22.02.20
몸 붓고 입 마르는 '의외의 원인'   산과들에 81 22.02.20
암을 유발하는 일상 속 습관 5   뚜르 122 22.02.20
흔한 콩나물이 주는 뜻밖의 변화 5   뚜르 103 22.02.19
단백질 부족할 때 나타나는 묘한 증상 4   뚜르 178 22.02.18
잡곡밥 먹으면 생기는 몸의 변화   뚜르 109 22.02.17
튀김도? 눈 건강 해치는 식품 7가지   뚜르 85 22.02.16
‘신체의 엔진’ 심장에 좋은 식품 5   뚜르 99 22.02.15
질병 위험 높은 ‘내장지방’ 줄이는 법 5   뚜르 99 22.02.14
혓바닥을 닦지 않으면 생기는 문제 5   뚜르 174 22.02.13
아침에 먹는 삶은 달걀과 사과, 두유.. 변화가?   뚜르 709 22.02.12
치매 예방하고…뇌 건강 유지에 좋은 방법 5   뚜르 100 22.02.11
기대수명 10년 늘리는 최적 식단은 무엇?(연구)   뚜르 97 22.02.10
알기 쉽게 정리된 의학정보   무극도율 64 22.02.09
세계 장수하는 사람들이 매일 먹는 식품 7가지   뚜르 158 22.02.09
몸속 독성 물질 없애는데 좋은 식품 12   뚜르 135 22.02.08
영양제 부작용들에 대해서 알아 봤어요   뚜르 103 22.02.07
깻잎과 들기름의 시너지, 몸의 변화가?   뚜르 124 22.02.06
근육 키우기   뚜르 129 22.02.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