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빨리 늙게’ 하는 일상 속 생활습관 7가지
100 뚜르 2021.11.14 09:24:59
조회 145 댓글 0 신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노화는 인간의 숙명이다. 늙는 것을 막을 수는 없지만 늦출 수는 있다. 일상생활 속 습관이 매우 중요하다. 술, 담배를 즐기고 스트레스, 과식이 이어지면 노화가 빨라진다는 것은 상식이다. 이런 요인들을 제외하고 우리 주변에서 노화를 촉진하는 또 다른 습관은 어떤 것이 있을까? 7가지를 들어본다.

 

 ‘일’을 안 한다

 

여기서 ‘일’은 직업 상 일만 의미하지 않는다. 물론 오랫동안 직장생활을 했던 사람이 퇴직하면 급속도로 늙는 경향이 있다. 몸과 마음이 편할 것 같은데 그렇지 않다. 정신적 자극마저 쇠퇴하는 게 더 큰 문제다. 90세, 100세 장수 할머니들을 보면 운동을 안 해도 몸을 부지런히 움직인다. 집안 일을 잠시도 멈추지 않는다. ‘일’을 해야 신체 뿐 아니라 정신적 노화를 늦출 수 있다. 가사 뿐 아니라 각종 모임, 취미생활, 봉사활동 등을 통해 몸과 머리를 써야 빨리 노화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늘 혼자 있다

 

외로움, 고독은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수명을 단축시킨다. 치매에 걸릴 위험도 높아진다. 현재까지 의학적으로 확인된 치매 예방법 중에 운동과 활동력을 꼽을 수 있다. 사회활동을 하면 더욱 좋지만 은퇴하면 친구라도 자주 만나야 한다. 자신의 방에 갇혀 혼자서 지내다 보면 몸과 마음이 빨리 늙는다. 가족과도 자주 소통해야 한다. 장수 노인이 ‘화목한 가정’에 많은 것은 이런 이유가 큰 몫을 차지하고 있다.

 

 물을 적게 마신다

 

나이가 들면 갈증을 덜 느낀다. 자연스럽게 물을 적게 마신다. 물은 몸속 ‘신진대사’의 원동력이다. 체내의 ‘낡은 물질’을 ‘새 것’으로 바꾸는 작용이다. 물을 적게 마시면 신진대사가 뚝 떨어진다. 이런 습관이 오래 지속되면 혈액, 피부, 장기의 노화가 빨라질 수 있다. 아침 기상 직후 물 한 잔부터 시작해 하루에 7~8잔은 마시는 게 좋다.

 오래 누워 지낸다

몸의 ‘움직임’과 관계있다. 골절상 등으로 오래 입원한 노약자 가운데 폐렴으로 사망하는 경우가 있다. 장기간 몸을 움직이지 않으면 신체기능이 약해지고 면역력이 떨어진다. 건강한 사람도 40세가 넘으면 근육이 줄어드는데, 누워 지내면 더욱 감소한다. 노인의 경우 외출을 하는 게 좋다. 자연스럽게 걷기 운동이 된다. 집안에서도 몸을 자주 움직여야 한다.

 

 잠을 너무 적게 자거나, 너무 많이 잔다

 

잠을 너무 적게 자도, 너무 많이 자도 건강 상 문제를 야기하고 수명을 단축시킬 수 있다. 또 자는 도중 자주 깨서 수면건강이 좋지 않은 사람이 있다. 특히 전립선 질환이 있는 남성은 수면 중 몇 번씩 깨는 경우도 있다. 수면을 방해하는 질병은 빨리 치료해야 한다. 잠을 잘 못 자 하루 종일 컨디션이 좋지 않은 날이 반복되면 노화가 빨라진다. 개인차가 크지만 하루 7~8시간 정도는 자야 한다.

 

 채소를 싫어한다

 

당분이 든 과일은 먹지만 채소가 식탁에 오르면 거의 안 먹는 사람이 있다. 채소는 대표적인 항산화 식품이다. 쇠가 녹슬 듯 몸의 ‘산화’를 막아 질병과 노화를 늦추는 역할을 한다. 수많은 생리활성물질들이 들어 있기 때문이다. 채소가 싫어도 ‘약’으로 생각하고 먹어야 한다. 약은 써도 먹는다. 채소도 마찬가지다.

 

 이어폰을 오래 사용한다

 

이어폰을 사용하는 것은 불가피한 측면이 있지만 너무 자주, 장시간 사용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이어폰 과다 사용은 청력 저하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청력이 떨어지면 인지기능의 퇴화를 앞당길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많다. 잘 듣는 것은 건강수명(건강하게 오래 사는 것)에 매우 중요하다. 스마트폰과 함께 이어폰도 적당히 사용해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문기사 보기 : https://kormedi.com/1365088/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간을 보호하는 방법 5   뚜르 180 22.01.08
단시간에 건강 향상시키는 식품 8   뚜르 115 22.01.07
호흡기 건강에 좋은 음식 5   뚜르 122 22.01.06
관절 건강 지키는 홈 스트레칭 6가지   뚜르 102 22.01.05
뇌 건강 유지에 좋은 식품 4   뚜르 152 22.01.04
기름진 음식? 피 탁하게 만드는 뜻밖의 식품들   뚜르 114 22.01.03
“장수하려면 체중감량 보다 체력증진해야” (연구)   뚜르 111 22.01.02
폐를 망가뜨리는 뜻밖의 원인 5   뚜르 127 22.01.01
비계 줄여도 과자 즐기면.. 혈관에 좋은 ‘이 음식’?   뚜르 125 21.12.31
중년에 좋은 늙은 호박. 닭고기...몸의 변화가?   산과들에 90 21.12.30
폐를 망가뜨리는 뜻밖의 원인 5   산과들에 114 21.12.30
당신의 식사가 부실하다는 신호5   산과들에 121 21.12.30
자주 먹으면…암 예방에 도움 되는 식품 5   뚜르 140 21.12.30
시력 보호위해 먹어야 할 식품 6   뚜르 110 21.12.29
운동 말고도, 치매 막는 효과적인 방법 4   뚜르 114 21.12.28
사과 한 알로 집에서 건강 지키는 법 5   뚜르 153 21.12.27
폐·기관지에 좋은 음식 7가지.. 다른 변화가?   뚜르 171 21.12.26
심장 건강 알고 싶다면? 5가지 숫자에 주목하라   뚜르 141 21.12.25
자연스럽게 잘 소화시키는 방법 7   뚜르 154 21.12.24
고기 당길 때 생강 넣은 돼지고기.. 뜻밖의 효과가?   뚜르 148 21.12.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