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걷기? 근력 운동? 어떻게 해야 장수에 도움될까
100 뚜르 2021.10.21 10:28:10
조회 92 댓글 0 신고

 

어떤 운동이든 무리하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유산소 운동이 심폐 기능에 좋다고 갑자기 강도를 높이면 심장에 부담이 된다. 매일 조금씩 달리는 시간과 속도를 높이면서 꾸준히 해야 한다. 유산소, 무산소 등을 구분해 한 분야의 운동만 하지말고 골고루 하는 게 중요하다.

 

유산소 운동 걷기, 달리기, 등산, 수영 등이다. 이런 운동으로 심폐기능을 좋게 하고, 고혈압 당뇨병 등 각종 성인병 발병률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서는 최소 주 3회 이상 규칙적으로 해야 한다.

 

 

 

걷기는 나이에 상관없이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다. 부상 가능성이 적고 규칙적인 열량 소비 심혈관 질환 위험을 줄일 수 있다. 하지만 운동 강도가 낮고 심폐지구력을 올리는 데 필요한 심박수에 도달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달리기 심폐지구력 향상에 좋고 척추 근육까지 단련할 수 있지만 부상 위험이 있고 발목, 무릎 등의 관절 손상 우려도 있다.

 

삼성서울병원 스포츠의학센터 전문의는 “근력을 늘리는 근력운동도 중요하지만 유산소운동을 같이 해줘야 운동 효과가 더 좋게 나타날 수 있다”면서 “유산소운동을 하지 않을 경우 심폐 기능이 정체돼 운동 효과도 절반에 그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운동 질병 예방 뿐 아니라 치료 효과도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고혈압 치료의 기본은 식사, 운동  체중 조절을 포함한 생활습관 개선으로,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이 권장된다. 꾸준한 유산소 운동을 하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고혈압 발생 위험을 50% 이상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많다.

 

 

유산소 운동 일주일에 3~5회 정도, 천천히 운동시간을 늘려서 30~50분 정도 하는 것이 알맞다. 심장병, 관절 이상 등 건강 문제를 가진 사람은 의사와 상담한 후에 실시해야 한다. 특히 50세 이후 중노년은 지나친 운동을 자제하는 게 좋다.

 

 

 

걷기를 할 때 하루 1만보에 집착할 필요도 없다. 미국 하버드 공중보건대학 연구팀이 평균 나이 72세의 미국 여성 1만70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굳이 1만보를 걷지 않더라도 걷기 운동을 하면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가 개선되고, 사고력 기억력  인지 능력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관절이 안 좋다고 유산소 운동을 피해서는 안 된다. 수영, 수중걷기가 권장된다. 물 속에서 몸을 움직이면 관절의 고통을 줄이고 안전하게 근육을 키울 수 있다. 물 속의 부력이 몸을 뜨게 해 다리와 다른 관절에 주는 체중 부담이 줄어 통증을 덜 느끼면서 운동 효과를 낼 수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문기사 보기 : https://kormedi.com/1360921/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한 달 동안 설탕을 끊으면 벌어지는 일들   뚜르 75 22.03.05
근육 감소, 뱃살.. ‘중년’ 고민 더는 뜻밖의 음식?   뚜르 73 22.03.04
혈관 질환, 뱃살.. ‘중년’에게 좋은 의외의 음식?   뚜르 76 22.03.03
나이 들면 ‘소식’ 중요.. 특히 ‘무엇’을 줄일까?   뚜르 101 22.03.02
젊게 보이려면…좋은 식품 Vs 나쁜 식품   뚜르 52 22.03.01
피 깨끗하게, 살도 빼고.. ‘탄수화물’ 잘 먹는 법   뚜르 172 22.02.28
칼슘만? 뼈 건강 ‘이 비타민’에 달렸다   뚜르 56 22.02.27
호흡기 좋아지는 방법(이 경재 한의사)   뚜르 82 22.02.26
한 잔은 약주? 건강한 소량 음주의 진실   뚜르 64 22.02.25
밥에 수수, 팥 넣으면.. 몸의 변화가?   뚜르 151 22.02.24
남편에게 양보한 장어 꼬리…과연 효과는?   뚜르 72 22.02.23
물만 잘 마셔도 개선···혈액순환 돕는 습관들   뚜르 118 22.02.22
허정박사의 100세' 건강법   무극도율 73 22.02.21
피곤할수록 많이 Vs. 적게 먹어야 할 것   뚜르 95 22.02.21
피곤할수록 많이 vs 적게 먹어야 할 것   산과들에 58 22.02.20
토마토와 방울토마토, 더 건강에 좋은 것은?   산과들에 70 22.02.20
몸 붓고 입 마르는 '의외의 원인'   산과들에 59 22.02.20
암을 유발하는 일상 속 습관 5   뚜르 98 22.02.20
흔한 콩나물이 주는 뜻밖의 변화 5   뚜르 86 22.02.19
단백질 부족할 때 나타나는 묘한 증상 4   뚜르 110 22.02.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