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두툼한 뱃살 빼는 효과적인 방법 4
100 뚜르 2021.03.22 17:14:14
조회 213 댓글 0 신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타이어처럼 허리를 둘러싼 두툼한 뱃살은 미용뿐만 아니라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골칫거리다. 그런데 이런 뱃살만 표적 삼아 살을 뺄 수 있는 방법은 없다. 대신 뱃살이 좀 더 효과적으로 빠지도록 돕는 방법은 있다.

 

건강한 생활습관을 통해 복부에 지방이 덜 쌓이도록 만들거나 이미 쌓인 지방을 좀 더 효율적으로 빼는 것이다. 뱃살, 그 중에서도 특히 장기를 둘러싼 내장지방은 건강에 가장 나쁜 영향을 미치는 지방이다.

 

내장지방은 다른 지방보다 임시적으로 저장된 상태이기 때문에, 저장 공간을 빠져나와 혈액을 타고 우리 몸을 잘 돌아다니는 성질이 있다. 이는 혈액 내 지방의 양을 늘리고 혈당을 높이는 등의 작용을 통해 심장질환, 당뇨병 등의 위험을 높인다.

 

그렇다면 이처럼 건강에 해로운 뱃살을 좀 더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헬스라인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이에 대해 알아본다.

 

1. 걷기, 근력운동 병행

 

달리기처럼 고강도 운동이 아니더라도 걷기 역시 뱃살을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 12주간 주 3회 이상 50~70분간 걷기 프로그램을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이 같은 운동을 하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걷기 운동을 꾸준히 한 사람은 내장지방이 더 많이 감소하는 결과를 보였다.

 

뛸 체력이 되지 않는데 무리하게 달리기 운동을 하면 운동을 쉽게 포기하게 된다. 그보다는 걷기 운동을 꾸준히 하는 편이 낫다. 지속적으로 걷기 운동을 하다보면 걷는 속도가 향상되고 조금씩 뛸 수 있는 체력을 갖게 된다.

 

이와 함께 근력운동을 통해 근육을 키우는 것도 체지방 감량을 돕는다. 근육은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만들어 뱃살을 포함한 전신 지방이 줄어드는데 기여한다. 근력운동은 최소 주 2회 하는 것이 좋고, 가장 우선적으로는 몸의 중심부인 코어와 하체를 강화하는데 집중해야 한다.

 

2. 식이 섬유질 섭취 늘리기

 

정제된 탄수화물과 설탕 함량이 높은 음식은 먹는 즉시 만족도가 높지만 궁극적으로 식욕을 다스리지는 못한다. 점점 더 이 같은 음식을 찾게 되고 결국 뱃살이 더 늘어나는 원인이 된다.

 

반면 채소, 과일, 콩류, 통곡물 등으로 구성된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은 소화 속도를 늦춰 포만감을 높이고 식욕을 조절하는데 도움을 준다. 연구에 따르면, 엄격한 식단을 지키기 어려운 사람은 단순히 식이섬유 섭취량을 늘리는 전략만으로도 체중 감량을 하는데 유리해진다.

 

즉, 건강한 식단을 짜는 일이 어렵고 번거롭다고 느끼는 사람은 매끼니 식이섬유가 풍부한 식단을 구성하는 간단한 방법으로 식습관을 개선하고 복부비만도 관리할 수 있다.

 

3. 스트레스 잘 풀고, 잠 잘 자기

 

스트레스에 잘 대처하는 것도 뱃살을 빼는데 도움이 된다. 스트레스가 쌓이면 먹는 것으로 이를 푸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다. 달고, 맵고, 짠 음식을 먹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푸는 것은 가장 쉬우면서도 즉각적인 보상이 오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스트레스 해소법은 궁극적으로 살을 찌우고 건강 악화를 초래한다. 다소 귀찮더라도 보다 건강한 취미생활로 스트레스를 조절해나가는 습관을 형성해야 한다.

 

수면의 질도 성공적인 뱃살 빼기의 지름길이다. 너무 적게 자도, 많이 자도 문제가 된다. 다이어트에 있어서는 적은 수면이 더 문제가 된다. 영국 연구팀에 따르면, 하루 5.5시간 이하로 자는 사람들은 7~12시간 자는 사람들보다 평균 385칼로리를 더 섭취하는 경향을 보인다.

 

특히 감자 칩처럼 영양가는 낮고 칼로리는 높은 음식을 선택하는 결과로 이어진다. 수면 시간을 적절히 조절하는 것만으로도 건강에 해로운 식습관을 줄이고 뱃살을 관리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분석이다.

 

4. 건강한 지방, 단백질 섭취

 

살을 뺄 때 지방이 든 음식을 기피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체내 지방을 빼려면 지방 섭취가 필요하다.

 

단, 불포화지방과 같은 건강한 지방이어야 한다. 올리브오일, 견과류, 아보카도, 생선, 달걀 등에 든 불포화지방산은 적당량 섭취 시 포만감을 높여 식사량 조절에 도움을 주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 각종 심혈관질환을 예방하는 등의 건강상 이점이 늘어난다.

 

단백질은 필수 영양소이기도 하지만, 근력운동을 한다면 더욱 먹어야 한다. 근육 회복과 강화를 위해 적어도 하루 70g의 단백질 섭취가 필요하다.

 

간혹 운동 이후 허기짐과 보상으로 칼로리 섭취량이 늘어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를 막으려면 운동 전 12g 정도의 단백질이 든 간식을 먹는 것이 도움이 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문기사 보기 : kormedi.com/1335554/

1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누구나 젊어질 수 있는 47가지 방법   무극도율 61 21.04.15
세 명의 의사   무극도율 35 21.04.10
간단한 한의학   무극도율 44 21.04.04
세계가 깜짝 놀란 의학의 발견   무극도율 60 21.04.04
맛있고 건강에도 좋은 ‘저탄수화물’ 간식 13   뚜르 131 21.03.22
두툼한 뱃살 빼는 효과적인 방법 4   뚜르 213 21.03.22
아침 공복 물 한 잔의 놀라운 건강효과   (2) 뚜르 173 21.03.22
'저탄고지 식사' 당뇨병 환자에게는 독   산과들에 53 21.03.21
직선이 구부러져 보이거나, 중심 부분이 안 보인다면   산과들에 67 21.03.21
살 빠지면 치아도 빠진다? 저체중이 치아에 미치는 악영향   산과들에 42 21.03.21
신경 성형술   뿅가네 96 21.01.30
신경치료   뿅가네 80 21.01.30
모자 쓰는 것이 큰補藥이다   무극도율 382 20.12.03
지구상 가장 장수(256년)한 사람의 장수비결   무극도율 419 20.11.14
잘알지못했던 할미꽃 효능 살펴보아요  file 인자무우 292 20.10.19
맛좋은 단감 효능 살펴두시면 좋아요  file 인자무우 578 20.09.03
소금이 우리 몸에 미치는 영향   무극도율 387 20.09.01
참기름 효능 과 들기름 효능 잘알아두세요  file 인자무우 1,085 20.08.27
건강을 크게 향상시키는 음식 콤비 9   뚜르 485 20.08.24
“아프면 후회한다”… 당근을 간식처럼 먹는 이유 5   뚜르 1,025 20.08.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