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직선이 구부러져 보이거나, 중심 부분이 안 보인다면
56 산과들에 2021.03.21 12:58:01
조회 342 댓글 0 신고

노인성 황반변성, 40세 이상 7.5명 중 1명 걸려글자가 찌그러져 보이거나 시야의 일부가 잘 보이지 않으면 노인성 황반변성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정류장에 버스가 들어오는 건 보이는데 버스 번호판만 딱 안 보이더라고요.”

주부 박정숙(61)씨는 최근 갑자기 눈 이상을 경험했다. 다른 건 잘 보이는데 유독 버스 번호판만 안 보이거나, 마주한 사람 얼굴을 볼 때에도 눈ㆍ코ㆍ입 등 얼굴 중심부만 보이지 않았다. 정밀 검사 결과, ‘습성 나이관련 황반변성(AMD)’ 진단을 받았다.

‘나이 관련 황반변성(노인성 황반변성)’은 나이가 들면서 눈의 망막 중심 부분인 황반에 출혈ㆍ부종ㆍ시세포 변성 또는 위축으로 시력이 감소하고 실명을 초래하는 변성 질환을 말한다.

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나이 관련 황반변성의 유병률은 40세 이상에서 13.4%, 70세 이상 24.8%로 나타났다. 이는 40세 이상에서 7.5명 중 1명, 70세 이상에서는 4명 중 1명으로, 드문 비율이 아니다.

나이 관련 황반변성은 크게 건성(dry type) 과 습성(wet type)으로 분류한다. 건성은 초기, 중기 및 후기 단계중 황반부의 지도 모양의 위축을 포괄 지칭하며, 습성은 후기 단계 중 맥락막 신생 혈관이 동반된 때를 뜻한다.

건성 황반변성의 경우 증상이 심하지 않으나, 후기 중 습성 황반변성은 △갑자기 시력 저하 △직선이 구부러져 보이는 등의 변시증 △중심 암점 등 시야의 일부가 보이지 않음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조수창 이대목동병원 안과 교수는 “나이 관련 황반변성은 유전적인 소인과 여러 환경적인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한다”고 했다. 특히 나이ㆍ흡연ㆍ유전적 요인(가족력) 등이 나이 관련 황반변성 위험을 증가시키는 요인으로 꼽힌다.

조 교수는 “특히 나이는 가장 강력한 위험 인자로 이는 ‘드루젠(망막색소상피 아래쪽에 쌓이는 노폐물)’이나 색소 변화가 나이에 따라 증가하고, 흡연 등 환경적인 요인도 나이가 들면서 효과가 누적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나이 관련 황반변성이 생기지 않도록 예방하거나 완치하는 방법은 아직까지 정립된 것이 없다. 선행 연구를 바탕으로 적어도 한쪽 눈에서 중기 나이 관련 황반변성이거나, 단안의 후기 나이 관련 황반변성 환자의 경우, 후기로의 진행 억제 효과가 입증된 보조제(AREDS2 포뮬라) 복용을 권유한다.

또한 후기 중 습성 황반변성의 경우 ‘항혈관내피세포 성장 인자 주사 치료’를 병행한다. 조 교수는 “특정 시기에 보조제를 먹어 후기 진행을 유의하게 억제할 수 있으므로 조기 진단이 그만큼 중요하다”며 ”특히 40세 이상 성인은 정기적으로 안과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고 했다.

암슬러 격자

나이 관련 황반변성을 자가 진단하는 방법으로 ‘암슬러 격자’가 있다. 30㎝ 정도 떨어진 상태에서 격자 무늬를 본다 △한눈씩 가리고 중심에 있는 검은 점을 본다 △검은 점을 보면서 주변 선들이 곧게 보이는지 확인한다.

만약 △가운데 점이 잘 보이지 않거나 △선이 휘어 보이고 끊어져 보이거나 △안 보이는 부분이 있으면 안과 전문의의 안저(眼底) 검사 등을 받는 것이 좋다.

조 교수는 “암슬러 격자를 통한 자가 진단이 어려울 경우 한 눈씩 감고 번갈아 비교해 한 눈 시력이 반대편에 비해 떨어지거나, 보이지 않는 부분이 있는지를 파악하는 것도 조기 진단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나이 관련 황반변성은 유전적인 요인도 있지만 식이요법으로 이 질환을 상당히 줄일 수 있다. 케일, 시금치, 브로콜리 등 루테인을 많이 함유한 녹색 채소를 많이 섭취하고, 혈압과 혈당, 콜레스테롤 조절뿐만 아니라 운동 등으로 혈관을 깨끗이 유지하고, 선글라스나 모자를 써서 자외선을 피하는 것이 나이 관련 황반변성 예방에 도움이 된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dkwon@hankookilbo.com

https://hankookilbo.com/News/Read/A2021032016070000067?did=NA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제철음식 ‘대추’의 건강효과.. 몸에 어떤 변화가?   뚜르 62 21.11.12
80세에도 치매 걸리지 않는 비법   무극도율 99 21.11.12
삼겹살만 있나… 돼지고기 먹으면 어떤 변화가?   뚜르 43 21.11.11
탄산음료가 과다 섭취가 이 질환 위험 높인다   산과들에 35 21.11.10
위 쓰리게 하는 매운 맛? '캅 사이신' 위염 예방합니다   산과들에 53 21.11.10
"노인 걷는 속도 느려진다면 이 질환 의심해야"   산과들에 52 21.11.10
‘노화’ 늦추는 일상 속 생활습관 7가지   뚜르 97 21.11.10
매일 생강을 섭취하면 나타나는 효능   무극도율 90 21.11.09
‘최고령’ 송해 이순재의 인지기능 유지법 5   뚜르 48 21.11.09
살 덜 찌고 잠들기 편한 야식 7가지   뚜르 104 21.11.08
구이 음식에 먹는 이유.. 장 청소에 좋은 ‘이 음식’은?   뚜르 80 21.11.06
먹어도 살 잘 안찌고, 영양에는 좋은 먹거리 7   뚜르 51 21.11.05
노화하는 혈관 살리는 생활습관 3가지   뚜르 76 21.11.04
뼈, 간 건강에 좋고…영양 풍부한 11월 제철식품   뚜르 82 21.11.03
‘지방’도 먹어야 하는데.. 건강하게 먹는 법 5가지   뚜르 89 21.11.02
나이들수록 챙겨야 하는 음식들   뚜르 125 21.11.01
살 빼고, 술 줄이고…잘 늙지 않는 비결 7   뚜르 73 21.10.31
피 맑게 하고, 나쁜 콜레스테롤 줄이는 ‘음식 1위’는?   뚜르 127 21.10.30
물부터 마셔야.. 눈의 노화 늦추는 식품 7가지   뚜르 114 21.10.29
건강하게 오래 사는데 유리한 운동 5   뚜르 69 21.10.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