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단순 안구 건조? 의사 처방으로 건조각결막염 치료해야
32 자몽 2018.08.16 17:27:10
조회 274 댓글 0 신고

대한안과학회, '건조각결막염' 알리기 나서

최근 미세 먼지의 영향과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 사용이 늘면서 심각할 정도의 안구 건조 증상을 겪는 사람이 급증하고 있다. 눈물은 세균이나 먼지 등을 씻어주는 면역 기능과 윤활유 역할을 하는데, 눈물이 적게 나오거나 빠르게 증발하는 경우 건조감과 함께 눈이 따갑고 충혈되는 증상을 겪을 수 있다.

이런 안구 건조 증상은 '눈물샘의 기타 장애'로 분류되며, 대한안과학회는 최근 '건조각결막염'이라는 용어로 부르고 있다. 안구 건조를 방치할 경우, 각결막염이나 안검염으로 진행돼 심각한 만성 질환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단순한 건조증으로만 볼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다.

건조각결막염(안구 건조증) 환자는 2015년 215만7968명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디지털 기기를 많이 사용하는 10대 청소년의 경우, 지난 10년간 유병률이 195%로 증가해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30~40대 직장인 환자도 107% 증가한 상황이다.

인공 눈물 속 방부제, 각막염 유발 가능성

대부분의 안구 건조증 환자는 인공 눈물을 사용하는 등 질환의 심각성에 대해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대한안과학회는 "인공 눈물에는 방부제가 들어 있어 각막염 등 더 심각한 안질환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의료진과 상담 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며 "의사의 처방 없이 인공 눈물을 장기간 사용할 경우 오히려 건조각결막염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권고했다. 또 이 학회는 "인공 눈물을 자주 사용해야 할 정도로 안구 건조 증상이 심하다면 반드시 의사를 만나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구 건조증은 심각한 안 질환으로 진행될 수 있기 때문에 '건조각결막염'이라는 의학적 명칭으로 재인식할 필요가 있다. 대한안과학회는 '건조각결막염'이라는 용어의 쉬운 이해를 돕고 국민의 인식을 전환하고자 '그림왕 양치기' 양경수 작가의 삽화를 활용하여 캠페인을 진행하기도 했다.

일상생활에서 건조각결막염 예방법은?

건조각결막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 미세 먼지가 심한 날은 외출을 삼가고 ▲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를 오래 사용할 경우 눈을 자주 깜박이고 휴식을 주는 게 좋으며 ▲ 자극성이 있는 염색약이나 화장품, 세면용품의 사용도 조심해야 한다.

건조하고 밀폐된 공간에서 환기를 소홀히 하거나 장시간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것도 건조각결막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또 심한 긴장, 스트레스, 수면 부족 등은 안구 건조 증상을 악화시키므로 피해야 한다.

대한안과학회는 "안구 건조 증상이 있으면 임의로 약국에서 인공 눈물을 구입해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앞으로 건조각결막염을 의심해 의료진의 정확한 진단에 따라 치료해야 더 심각한 안질환으로 진행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면서 지속적으로 건조각결막염의 심각성에 대해 알리겠다"고 강조했다.

[사진=ldutko/shutterstock]

관련 태그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건강칼럼] 복부 지방 피하려면 아침부터 챙기자   (1) 뚜르 649 19.01.23
물티슈로 얼굴도 닦는데..주의해야 할 사용법 5   (1) 뚜르 855 19.01.23
술 마신 다음 날, 해장국 대신 도움 되는 '이 과일'   (1) 산과들에 888 19.01.22
지끈지끈 편두통, 술 마시면 심해져   (1) 산과들에 265 19.01.22
국민 들끓게 한 '홍역포비아'...반드시 알아둬야 할 증상   (1) 산과들에 199 19.01.22
설 명절 전 종류 7가지 레시피 모음  file (1) 행복한세상만.. 33,287 19.01.22
눈곱 형태별 안구 질환 및 치료법  file (1) 행복한세상만.. 903 19.01.22
목욕은 한 첩의 보약보다 좋다   (1) 새벽이슬 858 19.01.21
치매 예방하려면 3권장·3금지·3활동 333 실천해야   (1) 새벽이슬 767 19.01.15
신통한 생활의 지혜 77 가지   (1) 새벽이슬 1,002 19.01.12
미역은 만병통치 약   (1) 새벽이슬 782 19.01.11
감기와 비슷해 놓치기 쉬운 뇌수막염  file (1) 행복한세상만.. 593 19.01.07
폐암 30%는 여성..비흡연자도 50세 전후 검진 받으세요   (1) 이현경 492 18.12.25
겨울 감기 걸리면..척추·관절에도 '골병' 들 수도   (1) 이현경 358 18.12.23
양파와 와인의 효능   (1) 새벽이슬 3,200 18.12.23
[건강 에세이] 건선은 피부질환 그 이상이다   (1) 이현경 360 18.12.23
암보다 사망률 높은 심부전은?  file (1) 행복한세상만.. 791 18.12.03
소변 만들어 내는 신장, 신장암 의심 증상은?  file (1) 행복한세상만.. 2,279 18.12.03
제4회 우유 가치의 재발견을 위한 포럼이 열립니다!  file (1) 밀크어트 2,640 18.11.30
관절염, 추울 때 더 심해지는 이유   (1) 뚜르 547 18.11.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