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술 전혀 마시지 않는 중년..치매 위험 45% 더 높아진다
32 자몽 2018.08.03 16:32:10
조회 302 댓글 0 신고
[프리큐레이션]
중년의 경우 술을 너무 많이 마셔도, 반대로 과하게 절제해도 치매에 걸릴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데일리 메일 등 현지 외신들은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 연구진이 이 같은 연구 결과를 영국의학저널(British Medical Journal)에 발표했다고 2일 보도했다.

음주 습관과 치매의 연관성을 알아보기 위해 진행된 이번 연구는 지난 1985년부터 장기간에 걸쳐 진행됐다.

연구진은 1985년 당시 35~55세(평균 50세) 공무원 9087명을 대상으로 약 8년간 음주 생활을 측정했다.

이후 23년간 이들의 뇌 건강 등을 추적했다. 이 가운데 397명은 연구가 진행되는 동안 평균 76세에 치매 진단을 받았다.

연구 결과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 금주자들은 적당량의 음주를 해온 사람들에 비해 치매에 걸릴 위험이 45% 높았다.

또 적당량을 넘어서 과음을 한 사람들 또한 치매 위험이 17% 증가했다.

연구진이 제안한 술의 적당량은 일주일에 맥주 3.4ℓ, 하루에 와인 175㎖다. 이보다 더 많은 술을 마시거나 무조건 술을 마시지 않는 중년은 치매에 걸릴 확률이 올라갔다.

다만 연구진은 음주량이 치매 발병률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연구진은 "술을 전혀 마시지 않거나 너무 많은 술을 마시는 것이 치매 위험증가와 관련은 있지만, 원인은 각각 다를 수 있다"며 "이번 연구가 술을 권장하자는 의미가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토니 라오 영국 왕립 정신 치료 대학교수 역시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이 연구 대상에서 55세 이상은 제외됐다"며 "오히려 노인의 3분의 1은 음주 남용으로 치매가 발생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고 지적했다.

영국 알츠하이머연구재단(ARUK)의 사라 이마리시오 박사도 "이번 연구 결과 해석에 신중해야 한다"며 "향후 연구에서는 평생에 걸친 음주 습관을 조사해야 할 필요가 있고, 술이 치매에 어떠한 방식으로 작용하는지도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관련 태그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2030 고지혈증 환자...건강 노리는 '중성지방' 잡아라   산과들에 290 20.02.20
백내장 말고, 갑자기 시야 흐려지는 '흑내장'아세요?   산과들에 289 20.02.20
젊음 유지, 노화 방지 비결   교칠지심 383 20.02.17
관절건강 유지 운동   교칠지심 222 20.02.17
황사 마스크에 대한 주의사항 세 가지.   새벽이슬 205 20.02.16
알아두면 좋은 상식   교칠지심 251 20.02.15
과일 껍질을 이용한 생활의 지혜   새벽이슬 179 20.02.13
근저당 설정 해지 방법   새벽이슬 6,522 20.02.1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 수칙   새벽이슬 195 20.02.02
수면 부족의 치명적 위험.   새벽이슬 342 20.01.31
알츠하이머 치매 막는 건강 생활습관 7   뚜르 297 20.01.30
스트레스 받을 때 먹으면 좋은 음식 5   뚜르 261 20.01.30
적은 노력으로 효과 보는 다이어트 4   뚜르 204 20.01.30
진짜 혈압 감추는 '가면고혈압'아세요?   산과들에 183 20.01.30
"우울감이 무릎 통증 4배까지 악화"   산과들에 161 20.01.30
청소년, 원인 모를 두통 시달린다면 '거북목증후군'의심   산과들에 141 20.01.30
나이 들어 키가 줄었다는 당신, 혹시 거북목?   자몽 412 20.01.28
새해 다짐 지키는 시작 '건강검진'   자몽 98 20.01.27
기분좋은 건강 뉴스 10   새벽이슬 129 20.01.21
임플란트 시술시 잇몸뼈 상태 체크해야   자몽 115 20.01.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