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대상포진의 위험한 합병증 5가지
9 행복한세상만들기 2018.06.11 16:56:20
조회 1,025 댓글 0 신고

대상포진의 위험한 

합병증 5가지 

 

 

 

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체력 저하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과거 각종 병을 앓았거나 수술 경험이 있는 사람은 면역력이 떨어져 다시 질병의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 대상포진도 그 중 하나다. 우리 몸의 면역력이 떨어지면 몸속에 잠복해 있던 바이러스가 다시 활동을 시작하면서 생기는 질환이다. 대상포진에 걸리면 피부에 좁쌀 같은 종기(발진)와 물집이 나타나고 통증도 생긴다. 만성 질환자와 폐경기 여성은 건강한 사람보다 면역력이 더 저하되기 때문에 대상포진 고위험군에 속한다. 여성이나 흡연자가 대상포진에 걸리면 통증이 심할 뿐 아니라 오래 지속돼 본인 뿐 아니라 가족들도 고통을 겪게 된다. 따라서 대상포진은 예방이 중요하지만, 증상이 보이면 빨리 치료해야 합병증을 최소화할 수 있다.



1. 시력을 잃을 수 있다

대상포진 바이러스가 눈을 침범하면 안구에 흉터를 남겨 시력 장애는 물론 포도막염, 각막염, 녹내장 등을 초래하고 심하면 실명까지 될 수도 있다. 눈꺼풀이 붓고 눈이 충혈 되는 증상이나 통증은 흔하다. 대상포진으로 진단되면 치료를 서둘러야 이 같은 합병증들을 예방할 수 있다. 특히 코끝 옆에 수포가 발생한 경우 각막의 침범을 의심해 안과의사와 상담해야 한다.




2. 청각 소실로 이어질 수 있다

대상포진이 얼굴 및 귀를 침범하면 안면 신경마비가 오고 심하면 청각 소실로 발전할 수 있다. 또한 방광 부위에 발생하면 소변을 못 보는 경우가 있다. 전체 대상포진 환자의 5% 정도에서 바이러스가 운동신경까지 들어와 얼굴 부위의 마비, 팔이나 다리를 들지 못하는 증상이 생길 수도 있다.




3. 뇌수막염을 앓을 수 있다

대상포진 바이러스가 뇌수막까지 침투하면 뇌수막염으로 진행되기도 한다. 뇌수막은 뇌를 둘러싸고 있는 얇은 막인데, 이 곳에 염증이 생기는 병이다. 노인이나 어린이, 만성 질환으로 면역력이 약해진 사람들은 사망하는 환자의 비율이 더 높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4. 수년간 극심한 통증이 계속 된다

대상포진의 가장 흔한 합병증은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다. 길게는 수년까지 극심한 통증이 지속돼 고통스런 생활을 할 수 있다. 60세 이상 환자 중 60-70%가 경험하는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 오면 잠을 설칠 수밖에 없고, 이로 인해 만성 피로, 우울증까지 앓게 돼 가족들도 마음고생을 하게 된다. 대상포진을 조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만성 난치성 통증 질환인 대상포진 후 신경통, 실명, 청각 소실 등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과거 대상포진을 앓았거나 의심 증상이 있는 사람은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중요하다.




5. 대상포진은 전염된다

대상포진은 주위 사람에게 전염도 될 수 있다. 과거 수두를 앓았던 사람은 전염되지 않지만 수두를 앓은 적이 없는 사람에게는 전염이 될 수 있다. 대상포진은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가 어릴 때 수두를 일으킨 뒤 몸 속에 잠복해 있다가 다시 활성화되면서 발생하는 질병이다. 대상포진 환자의 물집이 터져 진물이 흐르게 되면, 이 진물에 의해 주위 사람이 전염될 수 있다. 수두를 앓은 적이 없는 사람이 대상포진 환자와 접촉했다면 수두 예방 접종도 검토할 수 있다.




6. 스트레스를 관리해야 한다

스트레스 그 자체가 대상포진을 유발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많은 대상포진 환자들이 발병 전 심한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스트레스가 면역력을 떨어뜨려 대상포진 바이러스의 재활성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따라서 신경을 많이 쓰는 일을 줄이고 과도한 운동, 여행, 과로를 피하는 것이 좋다. 규칙적인 생활과 함께 적절한 수면을 취하면서 명상, 복식 호흡 등으로 나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을 찾는 것이 필요하다.




7. 예방접종도 필요하다

대상포진 예방을 위해 50-60대는 예방접종을 하는 게 좋다. 이 경우 대상포진 발생은 50%, 대상포진 후 신경통을 60% 정도 줄이는 효과가 있다. 예방접종을 한 사람은 대상포진을 앓더라도 훨씬 가볍게 앓고 지나간다. 50대 미만의 연령은 대상포진 예방접종이 권장되지 않지만, 전문의와 상담해 면역력 등을 점검해 예방접종을 검토할 수도 있다. 특히 체력, 면역력 저하가 두드러진 사람은 균형 잡힌 식생활과 함께 무리한 활동을 하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 면역력에 좋은 음식
http://me2.do/GNrpWXfy 

◆ 하루 3번으로 건강을 회복하는 비법
http://me2.do/5v748AiX 

◆ 달둥이네 꽃송이가족 공식 쇼핑몰
(최대10개월 무이자 할부)
http://me2.do/Gy1ydpp5 

달둥이네 건강한생활로 방문하시면
보다 많은 건강 정보와 건강을 회복하는 비법이
공개되어 있습니다. 달둥닷컴으로 놀러오세요.^^ 

>> 달둥닷컴 http://www.daldoong.com
>> 상담문의 : 010-8678-4424 

 

 

 

 

2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먹어도 좋고 발라도 좋은 브로콜리의 효능은?   뚜르 283 18.08.09
체내 유산균, 과연 많을수록 좋을까?   뚜르 148 18.08.09
종이에 베인 손가락, 유독 따가운 이유   산과들에 186 18.08.09
10분 더 움직였더니 놀라운 변화...노인 운동의 중요성   산과들에 168 18.08.09
술 마신 후 근육통.두통 왜 생길까   산과들에 371 18.08.09
남은 여름 주의해야 할 식중독균 3   lovely 123 18.08.09
냉면에 넣는 사과 식초의 놀라운 효능 6   lovely 563 18.08.09
당뇨병 안 걸리는 좋은 습관 6   lovely 257 18.08.09
잡초인 줄 알았더니 오메가-3의 보고, '쇠비름'   이현경 328 18.08.09
자연이 선물한 천연 항균제, 마누카 꿀의 효능과 선택   이현경 305 18.08.09
'규칙적인 운동은 정신 건강에 도움' 입증됐다   이현경 127 18.08.09
혈당, 혈압, 혈행개선을 한번에, 당케어알파 무료체험 이걸무료로준다..  file 권선맘 437 18.08.06
약이랑 우유? 커피? 먹어도될까?   건강따라 2,138 18.08.06
대장암 자가진단 대장암초기증세있을때 꼭해보자!  file 건강따라 1,216 18.08.06
3중 집중 강화 튼살치료로 튼살깨끗하게 치료했어요  file visa92 1,036 18.08.06
알아두면 쓸데있는 휴가철 응급처치법  file 행복한세상만.. 205 18.08.03
항암 치료 중 식사에 대한 오해와 진실  file 행복한세상만.. 1,107 18.08.03
혈관을 청소해주는 고마운 음식  file 행복한세상만.. 554 18.08.03
술 전혀 마시지 않는 중년..치매 위험 45% 더 높아진다   자몽 298 18.08.03
"한약과 간 손상은 직접적인 연관 없어"   뚜르 217 18.08.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