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이대별로 빈혈의 주요 원인과 치료법 다르다.
9 행복한세상만들기 2017.03.07 16:02:16
조회 184 댓글 0 신고

나이대별로 빈혈의

주요 원인과 치료법 다르다.

 

 

 

 

창백한 안색, 어지러움, 팔다리의 저린 감각, 이유 없는 피로감 등은 모두 '빈혈' 증상이다. 빈혈은 혈액이 몸 곳곳에 필요한 산소를 충분히 공급하지 못해 저산소증을 유발하는 것을 말한다. 주로 여성에게 생기는데, 나이대별로 빈혈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이 다르다.


1. 10~20대, 철분제만 먹어도 빈혈 완화

우리나라 빈혈 환자 10명 중 9명은 몸 안에 철분이 부족한 '철분 결핍성 빈혈' 환자다. 빈혈 증상이 있는 소아·청소년이나 생리량이 많은 20대 여성이 대부분 이 경우에 해당한다. 철분 결핍성 빈혈은 철분제를 먹는 것만으로도 나아질 수 있다. 약을 먹어 부족한 철분을 보충해 적혈구 수를 정상으로 회복시키면 된다. 보통 2~3개월 복용하면 증상이 완화된다. 철분 결핍성 빈혈은 철분이 풍부한 음식을 먹으면 쉽게 예방할 수 있다. 철분은 소고기, 돼지고기, 생선, 닭고기, 녹청색 채소, 복숭아, 콩, 자두, 살구에 많이 들었다. 과일과 채소에 많은 비타민C를 같이 먹으면 더 좋다. 비타민C가 우리 몸의 철분 흡수를 돕는다.



2. 30~50대, 만성질환·자궁질환 치료해야

30~50대 빈혈 환자라면 만성질환이나 자궁질환이 원인일 수 있다. 류마티스관절염이나 당뇨병 등 만성질환이 있으면 몸 안에 '염증성 사이토카인'이라는 염증 물질이 생긴다. 이 물질은 몸 안에 쌓이면 철분이 골수로 이동하는 경로를 막아 빈혈을 유발한다. 자궁근종 등 자궁질환이 있으면 과다 출혈로 인해 빈혈이 나타나기도 한다. 생리량이 갑자기 지나치게 많아졌다면 병원을 찾아 자궁건강에 문제가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만성질환·자궁질환에 의한 빈혈은 대부분 원인이 되는 질환을 치료하면 자연스럽게 사라진다. 빈혈 자체에 대한 치료는 따로 하지 않아도 된다.



3. 60대 이상, 비타민B12 챙겨 먹어야

60대 이상 노인이 겪는 빈혈은 '비타민 결핍성 빈혈'인 경우가 많다. 고기에 풍부한 비타민B12는 혈액을 만드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런데 나이가 들면 소화기능이 떨어져 고기를 잘 안 먹게 되고, 충분히 먹더라도 대사 속도가 느려지면 같은 양의 비타민B12를 섭취해도 젊은 사람에 비해 흡수를 하지 못한다. 이때는 콩, 단호박, 김 등 고기가 아닌 식품 중 비타민B12를 많이 함유한 것을 먹으면 된다. 소화기능이 많이 떨어지는 사람이라면 비타민B12 보충제를 먹는 것도 좋다. 60대 이상 노인의 1일 비타민B12 권장 섭취량은 1000㎍ 이상이다. 한편 빈혈은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평소에 단백질, 비타민, 엽산 등이 골고루 포함된 식사를 하고, 정기적인 검사를 해 만성질환 위험이 있지는 않은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 면역력에 좋은 음식
http://me2.do/GNrpWXfy 

◆ 하루 3번으로 건강을 회복하는 비법
http://me2.do/5v748AiX 

◆ 달둥이네 꽃송이가족 공식 쇼핑몰
(최대10개월 무이자 할부)
http://me2.do/Gy1ydpp5 

달둥이네 건강한생활로 방문하시면
보다 많은 건강 정보와 건강을 회복하는 비법이
공개되어 있습니다. 달둥닷컴으로 놀러오세요.^^ 

>> 달둥닷컴 http://www.daldoong.com
>> 상담문의 : 010-8678-4424  

 

 

 

1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아침 식사로 먹으면 좋은 음식 7가지   new 뚜르 22 13:18:24
중년에 좋은 바나나.. 고기 먹고 후식, 어떤 변화가?   new 뚜르 41 22.08.08
된장과 만나 몸의 변화가? 우거지 Vs 시래기   뚜르 70 22.08.07
🔥하루 10분 생활 운동 🔥 매일 따라하면 하체가 튼튼해집니다   뚜르 81 22.08.06
내장지방 줄이는 일상생활 원칙 7   뚜르 82 22.08.05
코로나 이후 ‘이런’ 냄새?.. 뇌 이상 신호   뚜르 87 22.08.04
뱃속이 편안한 식습관...이때 좋은 식품들   산과들에 41 22.08.03
자궁, 혈액순환 잘 돼야 건강...'이 운동'이 도움 돼   산과들에 19 22.08.03
자꾸 다리에 쥐나는 이유...'이것' 때문이라고?   산과들에 23 22.08.03
나는 집에서 죽고 싶다.. 요양병원의 그늘   뚜르 64 22.08.03
라면에 김치.. 혈압, 암 위험 높이는 ‘최애’ 음식들   뚜르 65 22.08.02
‘당뇨병’ 예방 팁 10가지   뚜르 62 22.08.01
끈끈한 피.. 혈관 건강 지키는 흔한 음식 5   뚜르 61 22.07.31
치매 위험 35% 줄이는 9가지 방법   뚜르 73 22.07.30
전문가들도 매일 꼭 먹는 건강식품 7가지   뚜르 71 22.07.29
혈당 낮추는 식습관 5가지   뚜르 75 22.07.28
류머티즘 관절염에 좋은 여름 과일 5   뚜르 67 22.07.27
‘생명수’ 물을 충분히 마시지 않고 있다는 경고 신호와 대책   뚜르 62 22.07.26
여름철 건강 유지에 단백질 섭취 필요…이때 좋은 식품 4   뚜르 70 22.07.25
방귀 오래 참으면 몸의 변화가.. 어떻게 줄일까?   뚜르 64 22.07.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