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연말연시 ‘속풀이’ 다슬기수제비로 끝내세요
이지데이 이지데이 2007.12.19 16:28:24
조회 2,205 댓글 16 신고

참게, 은어, 재첩과 더불어 섬진강 4대 먹을거리 중 하나인 다슬기. 간을 보호하는데 탁월한 효과가 있다하여 해장국으로 널리 사랑받고 있는 음식이다.

화순 사평리에 있는 전원식당은 다슬기 전문점답게 다슬기를 재료로 해서 다슬기수제비와 다슬기탕, 무침회, 다슬기전만 요리한다. 그것도 섬진강 맑은 물에서 잡은 다슬기만을 사용한다고 하니 수입 다슬기를 사용하는 집과는 그 맛에서 차이가 날 수 밖에 없다.

12년여 동안 이 고장 다슬기만을 고집한 결과 지역민들에게 두터운 신뢰감을 심어 주었고 도 지정 ‘남도음식 별미집’으로까지 선정되었다. 음식을 주문하면 제일 먼저 삶은 다슬기가 한 접시 나온다. 껍데기째 삶아 국물은 탕이나 수제비를 만들고 굵은 다슬기는 회무침이나 전으로 사용한다.

이 다듬이로 살을 찔러 껍데기를 빙빙 돌리면 알맹이가 쏘옥 빠져 나온다. 국물로 빠져나가 별 맛은 없지만 자근자근 씹으면 어린 시절 먹은 다슬기가 떠오른다.


다슬기 살을 빼먹고 있는 사이 수제비가 나왔다. 다슬기 특유의 푸르딩딩한 국물 빛을 보니 한눈에 진국임을 알 수 있다. 우리 다슬기로 우려낸 국물은 굳이 녹색채소를 넣지 않아도 푸른빛이 난다.

한 수저 떠서 맛을 보았다. 밀가루 향미가 느껴진다. 수제비 뜰 때는 센 불로 해 놓아야 엉겨 붙지 않고 밀향도 줄일 수 있다. 뚜껑도 닫으면 안 된다. 몇 수저 먹고 나니 밀향은 줄어든다. 시원하면서 쌉쌀한 국물 맛이 느껴지니 이 맛에 먹는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