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他人能解♡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4.06.12 15:23:04
조회 234 댓글 1 신고

★타인능해(他人能解)★

 

‘타인능해’ 는 ?

전남 구례에 있는 운조루의 

쌀뒤주 마개에 새겨진 글자다. 

 

아무나 열 수 있다는 의미로 

운조루의 주인이 쌀 두 가마니 

반이 들어가는 커다란 뒤주를 

사랑채 옆 부엌에 놓아두고 

끼니가 없는 마을 사람들이 

쌀을 가져가 굶주림을 면할 수 

있게 했다는 이야기다. 

 

가난한 사람들에게 직접 쌀을 

퍼줄 수도 있겠지만 그 사람들

의 자존심을 생각해 슬그머니 

퍼갈 수 있게 했다는 것이다. 

 

그러한 배려는 

운조루의 굴뚝에서도 드러난다. 

 

부잣집에서 밥 짓는 연기를 펑펑 

피우는 것이 미안해 굴뚝을 낮게 

만들었다고 한다. 

 

이렇게 뒤주는 열고 굴뚝은 낮춘 

운조루는 6·25전쟁 때 빨치산의 

본거지였던 지리산 자락에 있었

지만 화를 당하지 않았으니 대대

로 나눔을 실천했던 정신이 운조

루를 지킨 셈이다.!

 

얼마전 서울 인사동의 한 식당에 

들어갔더니 주문한 음식이 나오

기 전에 떡부터 내왔다.  

 

“웬 떡이냐?”고 물으니 딸이 취직

이 되어서 기쁨을 나누려고 한다는 

것이다.  

 

그러고 보니 3년 전쯤에 

이 식당에서 점심 값을 계산하려는데 

“오늘은 무료”라며 돈을 받지 않았던 

기억이 났다.

 

“아, 그때요? 

어머님과 함께 이 집에서 20년 동안 

개성만두집을 운영했는데 그날이 어머님이 

돌아가신 지 49일이 되는 날이었어요. 

그래서 그날 오신 모든 손님에게 

무료로 만둣국을 대접했어요.  

 

손님들께 감사하는 마음과 어머님이 

좋은 곳으로 가시길 바라는 마음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딸이 

취직이 되었다면서 떡을 내놓은 것.  

좋은 일이나 궂은일이나 이웃과 

함께 나누고자 했던 우리 조상들의 넉넉한 

인심이 떠오르면서 타인능해(他人能解)가 

생각났다.

 

요즘은 나와 내 자식만 잘살면 된다는 

생각으로 나눔보다는 한 푼이라도 

더 챙기려고 기를 쓴다.  

또한 내 돈 내 맘대로 펑펑 쓰는 것이 

무슨 상관이냐고 생각한다.  

 

그러나 우리 선조들은 자손을 

위해서라도 이웃에 덕을 베풀었다.  

재산을 물려주는 것 못지않게 

주변 사람들에게 좋은 일을 함으로써 

그 덕이 자손에게 미치도록 했던 것이다.  

 

재산은 없어질 수 있어도 

사람은 남는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

옮긴글입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7월에 꿈꾸는 사랑♡   모바일등록 new (1) 백두산 39 15:43:42
오늘이 가면 내일이 온다   new 네잎크로바 87 07:21:15
☆그런 길은 없다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new (1) 백두산 90 05:41:19
천숙녀의 [그루터기]  file 모바일등록 new (1) k남대천 108 24.07.14
멋지게 늙어가자   (2) 네잎크로바 162 24.07.14
문득 그런 날 있습니다   (2) 쵸콜래 181 24.07.13
당신이 나에게 오면^^*   모바일등록 (2) 77현정 132 24.07.13
당신의 손에 할 일이있기를   (1) 네잎크로바 135 24.07.13
젊음의 나날들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62 24.07.12
어느 봄날   (1) soojee 113 24.07.12
남이 생각하는 나 내 자신이 생각하는 나   (1) 네잎크로바 179 24.07.12
웃음짓는 당신^^--^   모바일등록 (2) 77현정 199 24.07.11
오지의 길 / 이선형   (1) emfhd 127 24.07.11
인생에서 진정한 기쁨은   (1) 네잎크로바 239 24.07.11
♤탁닛한 스님의 천천히 가는 삶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60 24.07.11
나이가 들수록 더 필요한 친구   (1) 네잎크로바 308 24.07.10
첫사랑의 추억   (1) soojee 174 24.07.09
미안하다 / (시)이선형   (2) emfhd 195 24.07.09
힘이 드네요 ㅜㅜ   모바일등록 (1) 77현정 181 24.07.09
화가나고 속상할때 이렇게 하세요   (2) 네잎크로바 248 24.07.0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