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60 그대는 청춘 즐겨찾기
당신은 잘 할 수 있습니다
희애노락 2024.04.17 06:30:10
조회 127 댓글 0 신고
당신은 잘 할 수 있습니다 사는 것이 힘이 들 때가 있습니다.어쩌면! 나 혼자 이런 시련을 당하고 있는지 모른다라는 생각을 하게 될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잠시 뒤를 돌아본다면우리는 참 많은 시련을 잘 이겨내어 왔답니다. 처음 우리가 세상을 볼 때를 기억하나요.아마 아무도 기억하는 이는 없을 겁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렇게 큰 고통을 이기고 세상에 힘차게 나왔습니다. 한 번 다시 생각해 보세요. 얼마나 많은 시련을 지금까지 잘 견뎌 왔는지요. 지금 당신이 생각하는 것 시간이 지나면 웃으며그때는 그랬지라는 말이 나올 겁니다. 가슴에 저마다 담아둔 많은 사연과 아픔들 그리고 어딘가에서 수 없이 많은 사람들이 함께 시련을 이겨내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지금 당장 얼굴이 굳어진 채로 지낸다고 해서지금 상황이 달라진다면 그렇게 하겠습니다. 지금 당장 술을 다 마셔 지금 상황이 달라진다면세상의 모든 술을 다 마시겠습니다. 지금 당장 어딘가에 화를 내고 누구와 싸워서 지금 상황이달라진다면 백만 대군과도 싸움을 하겠습니다. 지금 당장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당신이 가진 시련이 달라지거나 변화되는 것은 아닙니다.그냥 그런 상태일수록 그런 아픈 마음이 많을수록 하늘을 보고 웃어보세요. 그렇게 웃으며 차근히 하나씩 그 매듭을 풀어보세요. 너무나도 엉켜있다면 시간이 조금 더 걸리는 것뿐이지 절대로 그 매듭을 못 푸는 것은 아닙니다. 수없이 엉킨 매듭이 지금 당신의 앞에 있다면 그 매듭 앞에 앉아 보세요. 마음은 많이 답답해질 겁니다.언제 그 많은 매듭을 다 풀지 라고생각을 한다면 더 답답할 것입니다. 생각을 너무 앞질러 하지 마세요.다만, 앉은 채로 하나씩 풀어보는 겁니다.그렇게 문제와 당당히 마주 앉아 풀어보면언젠가는 신기하게도 그 매듭이 다 풀려져 있을 겁니다. 그때가 되면 찡그리거나 그 앞에 했던 고민들이너무나 아무 것도 아닌 일에시련이라는 단어를 붙였구나 하는 생각이 스쳐지나갈 것입니다. 당장 찡그리거나 가슴아파해서달라지는 것이 있다면 그렇게 하세요. 그러나 그렇게 해도 달라지는 것이 없다면 힘차게 웃으며 달려가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난 후 풀벌레 소리와 시원한 큰 나무 밑에서 편안하게 쉬며 웃고 있을 당신의 모습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당신은 잘 할 수 있습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902)
게시글은 최소 3줄 이상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019.05.14 수정)  (197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나이들수록 마음은 가볍고 행복하게   kumsanko 83 24.05.19
당신은 잘 할 수 있습니다   희애노락 127 24.04.17
과연 어떻게 되려나요.   두레박 90 24.04.10
변화무쌍한 날씨입니다.   두레박 195 24.02.19
용처럼 힘차게 솟아 오르시길...   (1) 두레박 296 24.01.04
올해는 그대를 못 볼 줄 알았소  file (3) 미림임영석 627 23.11.23
11월 늦가을 화려한 단풍  file (2) 미림임영석 281 23.11.22
동지입니다...   두레박 378 23.11.08
힘들고   모바일등록 taeyoung 516 23.09.26
비야 비야 참.....   두레박 611 23.07.16
누가 그러더라....인생 말 야~~~~~~~~~~~~~~~~   (6) 수키 1,598 23.05.25
이곳이 아닌 저곳   아침이슬 693 23.05.24
★돌아보면 모두가 사랑이더라★   두레박 1,257 23.05.20
사랑은   모바일등록 아침이슬 638 23.05.20
늙음 낡음 익음   모바일등록 아침이슬 895 23.05.10
다툼의 원인   (1) 아침이슬 711 23.05.10
이제 시작하려하는데 어떤걸 해야할지...   (2) 스카이건 763 23.05.09
콤플렉스도 힘이 된다   두레박 473 23.05.04
인생 후반전은 이렇게 살자  file 수키 1,345 23.04.28
의심과 의문   아침이슬 891 23.04.19
글쓰기